싸구려 논문

Video 2010.07.13 00:38



연구실 생활에 대한 대학원생들의 애환을 담은 노래
2010.5.29 concert @ Serengeti





싸구려 논문을 읽는다
몇시간째 적잖이 눈이 쓰려온다
눅눅한 연구실책상에 팔뚝이
쩍 달라 붙었다 떨어진다
이제는 아무렇지 않어
랩선배 한마리쯤 슥 지나가도
무거운 메일 박스엔
시간마다 교수님 메일이 멈출 생각을 않는다
가슴이 답답해 온다
삐걱대는 문을 열고 밖에 나가본다
아직 환한 교수님방이 너무 가까워 숨쉬기가
쉽지를 않다 수만번 본 것만 같다
어지러워 쓰러질 정도로 익숙하기만 하다
남은 사람 없이 텅빈 랩을 잠근다
싸구려 논문을 읽는다
몇시간째 적잖이 눈이 쓰려온다
눅눅한 연구실책상에 팔뚝이
쩍 하고 달라 붙었다가 떨어진다


뭐 한 몇년간 세숫대야에
고여있는 물 마냥 그냥 완전히 썩어가지고
이거는 뭐 감각이 없어
랩세미나땐 구석 자리에 쭈그리고 앉아서
멍하니 그냥 가만히 보다보면은
이거는 뭔가 아니다 싶어
백날 써봐야 희끄므레죽죽한 저게
논문이라고 책상위를 뒤덮고 있는건지
저거는 뭔가 논문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너무 얇게 졸업은 어림도 없게
조금만 늦어도 누군가가
똑 같은걸 쓸 것 같은데 
달력에 미팅날은 벌써 꽉차 있으나마나
한달만에 돌려받은 피칠갑된 
논문을 보고 어우 약간 놀라
제 멋대로 남이써놓은 논문 갖다 
실험을 해보다 보면은
나았던 치질이 도지도록해봐도
당췌 데이터는 빠져 나올줄을 몰라
언제 보낸지도 모르는 못살겠다 친구한테보낸
메일을 다시열어보니 아뿔사 교수님 참조가
이제는 메일이 난지 내가 메일인지도 몰라
졸업 하기도 전에 찍히는 이런 상황은 뭔가

싸구려 논문을 읽는다
몇시간째 적잖이 눈이 쓰려온다
눅눅한 연구실책상에 팔뚝이
쩍 달라 붙었다 떨어진다
이제는 아무렇지 않어
랩선배 한마리쯤 슥 지나가도
무거운 메일 박스엔
한시간마다 교수님 메일이 멈출 생각을 않는다
가슴이 답답해 온다
삐걱대는 문을 열고 밖에 나가본다
아직 환한 교수님방이 너무 가까워 숨쉬기가
쉽지를 않다 수만번 본 것만 같다 
어지러워 쓰러질 정도로 익숙하기만 하다
남은 사람 없이 텅빈 랩을 잠근다



싸구려 논문을 찢는다
후련하니 적잖이 속이 편해온다
눅눅한 연구실책상에 팔뚝이
쩍하고 달라 붙었다가 떨어진다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