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밤의 음악잠언 (2017년 7월 14일, 남예종 아트홀) 컨서트 중 일부 공연을 모은 맛보기 SoundCloud 앨범입니다:


(정식 녹음이 아니라서 아름답고 파워풀한 공연의 감흥을 전달하는데 한계가 있습니다만, 맛보기로 감상하시고, 공연 문의는 SW 아트 컴퍼니의 성용원 교수님께 꼭 연락바랍니다).


SW 아트 컴퍼니 주관 한여름밤의 음악 잠언 콘서트 @ 남예종 아트홀
소프라노 김민지, 바리톤 무슈고, 피아노 장윤진, 작곡&피아노 성용원


1. 해녀 어멍 (해녀의 노래, 초연), 소프라노 김민지 & 피아노 성용원

2. 아리아리랑, 소프라노 김민지, 피아노 성용원

3. Comme d'habitude (My way), 바리톤 무슈고, 피아노 성용원

4. 아버지의 마지막 면도 (초연), 바리톤 무슈고, 피아노 성용원


Copyright SW 아트 컴퍼니 (#성용원) : https://www.facebook.com/swartcompany/?ref=page_internal





해녀 어멍 

해녀어멍

작사: 벽초 김종섭; 작곡: 성용원

소프라노 김민지 노래, 


바다가 부를 때 석양 메고 가는 어멍

궁창의 천사로 바다에 내려온 해녀

청춘치마 바다에 풀고 맨살 남았네

여울진 맨살의 어멍의 슬픔


바다가 부를 때 태왁 움켜지고 가네

궁창의 천사로 바다에 내려온 해녀

구덕 빌 땐 걱정과 한숨 가득 담았네

여울진 맨살의 어멍의 슬픔


넓디넓은 바다에 태왁 하나 의지하고

오늘도 구덕 채워야 내 아들 등록금 주련만

내 맘은 석양보다 붉은 그리움 일렁이네

바다에 갈 때마다 

붙잡는 그리움, 붙잡는 그리움, 해녀어멍


치마대신 바다가 준 얼굴의 파도 주름에 

내 맘은 석양보다 붉은 그리움 일렁이네

바다에 갈 때마다

붙잡는 그리움, 붙잡는 그리움, 해녀어멍




아버지의 마지막 면도 (첫 공연실황), 



아버지의 마지막 면도

무슈고 노래, 성용원 작곡

작사: 벽초 김종섭


열다섯, 첫 면도 할 때 

느껴지던 따뜻한 사랑

열일곱, 내 볼 만지면 

수염 깎아주던 아빠의 손길

만개고랑 이루며 흐르는 세월 

아빠 기대 사랑에 등 돌리고

자주 찾지 못하고 임종에 서야 

난생 처음 깎아보는 아버지의 수염


용서해주세요 아버지

회환과 후회의 눈물이 

비눗물 되어 면도하네 

불초 용서해 주세요.

흐느끼자 바라보는 아버지의 눈엔

한줄기 흐르는 아버지의 눈물


불초 용서해 주세요.

흐느끼자 그윽히 바라보는 눈에

한줄기 물기 흐르고

밭은 입술 여시고 미안하다 아들아

밭은 입술 여시고 미안하다 아들아

더욱 죄스런 마음

아버지 사랑해요.




Cheer up Jiny, 

피아니스트 장윤진, 성용원 작곡







2018, 07. 16, Embedded Youtube & Lyrics

2018. 07. 14. Initial Publication of the First Edition


End of Document.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Volunteer experience in Korea -- GRACE project of Sungkyunkwan University

By Zhou Uhe (Uha), Wenzhou-Kean University student, 

June ~ Aug., 2016, Seoul, Korea.  

Photo: Uha at Insadong, Seoul, Korea (July 10, 2016)


In June 2016, just after my 20 th birthday, which might be the most lost period in my life, I started my journey to Korea, for a volunteer project named GRACE about gentrification social problem in Seoul, South Korea.

Gentrification is a kind of serious social problem in Korea. Wikipedia gave it an official definition as “a process of renovation and revival of deteriorated urban neighborhoods by means of influx of more affluent residents, which results in increased property values and the displacing of lower-income families and small businesses.” Though it looks great for making the cities rich and urbanized, there are lots of negative affects for local residents, tenants and urban artists. For the increasing living cost, residents are forced to moved out of their houses; for the higher and higher rent fee without legal constraints, tenants are forced to close their stores; for more organized blocks and strict city control, urban artists lose their public area to show their paintings and voices.

To be honest, before the project beginning, because of the lack of English or Chinese data, the only thing I knew was that I would do something for gentrification in Seoul, but I had totally no idea about what specific things I could do and how to do them. So, just after I and other foreign volunteers arrived at Seoul, the first thing we did was doing some field studies. We visited a lot, including some typical places for gentrification like Insadong and Hongdae. As a tourist, I was disappointed because the similar “unspecial” commercial streets in every big city; as a volunteer, I felt worried because of the crowded tourists and the disappearing urban art in that modern and organized city. After that, we discussed with some Sungkyunkwan students about the  volunteer work mission and schedule and decided our first step—increasing the public realization.

During one month, we really did a lot work. The biggest achievement was 5 different style promotion videos shot by us for different targets. For example, we prepared a relaxing story about gentrification for teenagers, but for university students, we prepared an educational video. During all of them, the most impressive one is an interview video. There is a Korean barbecue restaurant named WujiaQiangQiang in Seoul. Because of the increasing rent required by the renter, they were forced to move into a basement, which was fatal for their business. However, with the fast gentrification, they were faced to moved out again one month later, with nowhere they could go. So, the manager of Wujiaqiangqiang and other people who has the similar fate stood up to fight for their unfair treatment in July. 

Though there is no doubt that the government calmed them with powerful arm finally, when I saw their faces with tears, which was the strongest despair I’ve ever seen, I was touched. I don't have the ability to help them, but at least I can make the public know them, and tell the people who could help them that they need help eagerly. So we shot an interview a video to record their experience, the revolt and their appeal. In addition, after we finished the promotion videos, we did some Internet campaign and organized a concert campaign. We upload our videos and did some promotion on SNS and Facebook. At the same time, we invited some city singers to make an attractive free charity show, in which they gave the audience great performances and shared their own experience about gentrification. Though there were only around 100 audiences, we felt satisfied for making more people know about gentrification.

To be honest, even though we tried our best to make a lot people realize the gentrification in Seoul, I don't think our efforts will help them solve the problem, because of the powerful government, the legal defect, and the public ignorance. However, this experience is really a good help for gentrification, because we, all the volunteers in that project, were changed and touched. We know how serious the problem is and how unfair the gentrification is, so that we won’t stop our step to find the solution for gentrification and increase the public realization about gentrification. Maybe next summer or next winter, after researching and studying, we will be back to Seoul, to put our solution into practice and try our best to find the balance between people’s lives and the financial development.

Sept. 12, 2016

Zhou Yuhe (Uha). 

============================

Uploaded by Jeonghwan Choi (Sept. 29, 2016)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I came back hometown (Urbana-Champaign, IL) to renew my driver's license from Aug. 22 to Aug. 25, 2014 through driving 28 hours from NJ to the town and town to NJ. 



In the bottom floor of Social Work building, a Korean coffee shop has launched. 



In the downtown of Champaign, there are many events. 


At Guidos, I had gathering with my HRD people. 


Shmalaya cooked dosas for me. :) 



Caffe Paradiso always welcomes me. 


Renewed driver's license. 


I met my friend (Prof. Dr. Lee, Chul-hee) at the St. Mary's Church. 




Zach is still loving a ball. :) 


Mary Wetter brings an accessary that was given by Seonmi. 


My best friend, Scott Wetter welcomes me at his garage for building antique cars. 


Kartick chants an indian chanting at a Spiritual meeting. 




Hot wings at Buffalo Wings with a nice beer with good friends always make me happy. 



My papa, Prof. Dr. Balgopal took a scroll of appreication from National Association of Professional Social Workers in India this year (2014).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상2

2014.04.10 19:18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I went to the HATCH - a creative reuse art festival at Champaign Urbana in Mar 02, 2013. 



We toured the art fair and visited a small booth that exhibited quilts and several creative arts. 


We bought two wine covers at the booth for gifts for our friends. 


During the trade, we could communicate with the artist who made wine covers and quilts. 


Her name was "Phyllis Rash Hughes" from the Studio (6708 NE Arrowhead Dr. Urbana, IL 61802, Tel: 217 643 7416).  



This charming lady is 85 years old, which is not easy to believe in.  


She was a professional psychologists and an artists. 


Before having a pelvis injury on her age of 21, she was a national champion of pingpong!

She is still enjoying pingpong games with community people. 


When Phyllis was age of 49, she met her hustand who was 24 years younger. 

Her husband is 2 years younger than her son :)  


She and her husband have lived happy together more than 36 years, and they are still love each other. 


As an artists and pingpong athlete, she wants to dedicate her life to inspire people to have happy life through arts and healthy spirit and body. 


I admire her life and inspiration. 


Mar. 02, 2013

Jeonghwan Choi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THER'S DEADLIES COOKIE BAR (from Kate Shoemaker - Quaker)


Tracy Satterthwaite, my respectful Quaker friend, served Mother's Dealies Cookies for my preliminary oral exam for dissertation on Jan. 25, 2013. Thanks for Tracy's kind and hearty support, I passed the exam. 


During the exam meeting, all committee really enjoyed the cookies. And the cookies provided a good mood. 

As soon as I passed the oral exam, I took a cookie and bite it. 

Immediately I got relieved from exam anxiety and stress. 


I really thank for Tracy, and I want to share the cookie recipe. 


J. Choi 


Kate and Bill shoemaker were elders in the Urbana Friends Meeting (Quaker) when I was a child. Kate loved and interacted with the kids much in the same way that Sandy Bales does now. There are two things I remember most about Kate. The first was the knitting group she hosted for us young girs. More than learning to knit, we learned to enjoy other "women". (I was probably 9 or 10). We laughed and talked about everything!The other was that often she brought "dealies" to potluck. The kids were very sly trying to sneak away with one before we were supposed to. I'm sure no one knew what we were up to! 


Tracy Satterthwaite (Feb. 2013). 







10 squares of graham crackers - crushed

6 oz. bittersweet chocolate chips

1/2 c chopped pecans. 

1 can sweetened condensed milk. 

dash of salt

1/4 tsp. vanilla 


Mix all together. 

Pour into WELL greased 8x8 pan. 

Bake at 350°F for approximately 25 min.   

Cool for 15~20 min. 

Cut and roll in granulated sugar (They should still be hot).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REATHING FROM THE CENTER OF THE US MASTER JEONG-HWAN CHOI – KOUKSUNDO

source: http://cuasiantimes.wordpress.com/2012/09/21/obama/

There is a saying: “Losing money is to lose little, losing reputation is to lose much. But in losing health, one loses everything”. In the modern society where the belief that money can fix and buy everything is rampant, people all too often realize that money isn’t the panacea only after they have cost their health in their struggles to obtain money. As there’s even a saying “Guard your health while you are healthy”, health has been a crucial, and timeless topic to humans. As such, in order to guard our precious health, people have often utilized many means such as exercise, mental training, food, or dietary supplements. As people’s physique or personality differs from one another, everyone’s secret to good health is probably different. This month, we meet Master Jeonghwan Choi (41), who is working on his PhD in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hear about guarding our health through Koursundo, and the ‘Leadership’ that he is studying with interest.   


Photo: Kouksundo Presentation at Korean Talent Show (UIUC), April, 2012

Our newspaper has readers of various nationalities, so there may be quite a few who have heard the name Kouksundo for the first time. First of all, is Kouksundo a form of martial art like Taekkyeon or Taekwondo? Or is it more like yoga?

Kouksundo (Sundo, Bark-Dol-Beop, Chung-Gak-Do) is a holistic self-development practice system which aims to develop the ultimate physical-strength, the ultimate mental-power, and the ultimate spiritual-enlightenment.

According to Chung San Guh Sa (Chung San), who came down from the mountains of Korea to spread Kouk Sun Do in 1967, Kouk Sun Do was originally developed over 9700 years or so ago in the present-day Korea. At the time both the martial and the healing arts were taught, until a decision was made to promote only the healing aspect of the arts.

The core feature of Kouksundo practice is the “deep abdominal energy center breathing” known as Danjeon (Dol-dan, lower part of the abdomen) Breathing (or hypogastric breathing) which enables the practitioners to breathe in the universal life energy, Ki, into the body. Through practice, the practitioners are able to gradually accumulate the Ki in the Danjeon, and learn how to circulate the Ki throughout the 365 Ki channels in the body. This is achieved through Danjeon-Haenggong, which unifies the three Danjeons of our body: Jung (lower Danjeon), Ki (upper Danjeon), and Shin (middle Danjeon). Danjeon-Haenggong is abdominal breathing with special postures and meditation resulting in the simultaneous training of the body, mind, and spirit. It is the way to become the unity of you and me, of heaven, earth and man, and of all things.

It seems then Kouksundo focuses on the importance of breathing. Why is breathing so important?

Respiration, specifically, has a relationship with the health of the mind and the body. First, there are expressions that the mind is fleeting, scattered, and gathers. When one calmly concentrates and breathes soundly, the mind becomes stable and gathered, letting it focus on what needs to be done. Second, when one breathes deeply and soundly, especially with the Danjeon, it aids in smooth circulation of vitality through powerful contraction and expansion effect. As a result, it can help improve and prevent many diseases that derive from circulation problems.

Where does Danjeon refer to? How much training is needed to enable breathing with Danjeon?

The Danjeon in Kouksundo refers to the entire area below the bellybutton, and to breathe with Danjeon is to utilize the hypogastric area to practice deep breath. Danjeon breathing is a way that everyone breathed when they were infants, so it isn’t anything special. However, as we age we forget that we had breathed deeply down to our lower belly, and gradually breathe with our upper belly, then our chest. To be able to breathe deep with our lower abdomen as we have in our infancy, it takes about 3-6 months of focused training, and after about 3 years, we seem to be able to feel the vibrancy of the vitality, and the smoothness of its flow in our body.

Mr. Choi, you are a master and wear a black belt. How many stages are there before becoming a master, and what do each stages signify?

In Kouksundo there are three main stages, and then 3 sub stages in each stages, totaling nine stages. These stages are in the opposite direction of what is Win-win in oriental philosophy. Put another way, it means going against what has been created to return to the original place. The uniform differs in each stage as well, and they reflect Mu-geuk, Huang-geuk, and Tae-geuk – the opposite direction of the order that everything was made in – and the yearning of Kouksundo training to return to the origin. In order to become a master of Kouksundo, one first completes the first major stage, the stages of Chung-gak-do, and after evaluation of fixed leadership education and experience, one obtains the certification of a Master from the Kouksundo federation.

Getting to the final stage of Kouksundo probably means becoming an ascetic. What would being an ascetic mean?

My training has not reached the profundity to comprehend the stage of being an ascetic. However, if there’s something I’ve felt from watching practitioners who have spent 30-40 training in Kouksundo, what is certain is that as the depth of training grows, there is a growth of healthy body, serene mind, acuity in vision, hearing, and intelligence, and vitality in everyday life. For example, a Master in Yeosu is well past 80 years of age, but I cannot keep up strength or his intelligence and liveliness. Furthermore, every time I seek his guidance and open up my worries and troubles to him, he provides clear answers and shares his wisdom. In my opinion, perhaps this ‘averageness’ is more appropriate of an ascetic than the conjuring, weather calling sort.

You’ve published “Communional Leadership” in 2009, and it’s been said that you’re studying on leaders and leadership. How can the leaders required in the secular world connect with the master of Kouksundo? And what kind of an individual should a leader of a country become?

My teacher, monk Kyung-taek Lim, often says “the leaders of the future must be ones who can breathe for at least a minute”. Breaths that are a minute long means that they aren’t forced, but rather, comfortable, natural breathing that span a minute per breath. With average perseverance, it is difficult to scale the 1 minute mark. This is because there are primal ‘greeds’ such as basic instincts, selfishness, and obsession for life. Only after overcoming these most basic greeds is the minute-long breaths possible, but to overcome these limitations, one must have the mindset of great filial peity and try to emulate the heavens, and must take the stance of giving oneself up. This essentially means that a person who gives themselves up to prioritizes public interests of their group, and further, all people and living things, should become the leader of the society.  After overcoming the 1 minute mark, the conflict between logic and emotion disappears, and the sequence and the apt moves for the task at hand become apparent.

With both the US and Korea facing election, it is my hope an individual, as mentioned above, who possess the ‘mindset prioritizing the interests of the public, the desire to give oneself up to save everyone and all living things, one who can fully utilize their wisdom and creativity, warm heart and healthy vitality to accomplish the above way,’ becomes a leader.

I’m curious, what is the future that you dream of?

I was just an engineer, but through Kouksundo training, I have found a lifetime goal of leadership development, got to work on my MBA, and after working as management consultant, I’ve come to study Human Resource Development here at the UIUC. My goal now is to develop leaders that as Kouksundo speak of, have the characteristics of those who surpass 1 minute breathing. For this purpose, the leadership center (http://leadershipcenter.tistory.com) was formed, and literatures are being shared. In the days to come after graduation, I hope to contribute in training leaders that the world currently needs, through development and application of various programs that will help promote true leadership, and specifically, put my efforts into cultivating the first generation prepared for the quickly approaching Korean Unification.

Kouksundo training: Every Friday 5: 30PM at the Illini Union.

Contact: jeonghwan.choi@gmail.com

Hope you become the individual that you dream of. Thank you.

Marie Hong/Editor in Chief


[Korean]

미국의 중심에서 숨쉬다- 국선도 사범 최정환씨

원문출처: CU Korean Times

http://cuasiantimes.wordpress.com/2012/09/21/obama/

돈을 잃으면 조금 잃는 것이요, 명예를 잃으면 많이 잃는 것이며,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돈이면 무엇이든 얻을 있고 해결 있다는 사고가 팽배한 현대 사회에서 만사형통 같은 돈을 얻기위해 허덕이다 건강을 잃고서야 돈이 만병통치가 아님을 깨닫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건강은 건강할 지키라 말도 있듯이 건강할 때조차 건강은 생명을 지닌 모든 인간에게 시대를 막론하고 가장 중요한 화두중 하나였다. 사람들은 중요한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동이나 정신수련, 음식이나 건강보조 식품등 나름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한다. 사람의 체질이나 성격이 다르듯 자기에게 맞는 건강 비법도 다를 것이다. 이번 달에는 국선도 사범이며 인적자원개발학과의 박사과정인 최정환씨를 만나 국선도를 통해 건강을 지키는 방법과 그가 관심있게 연구하는 리더쉽 대해 들어본다.

 

저희 신문은 독자층의 국적이 다양해서 국선도라는 이름을 처음 들어보시는 분도 계실 같아요. 우선 국선도는 태권도나 검도같은 무도인가요? 아니면 요가같은 심신 수련법이라고 있나요?


국선도는 우리민족의 태동에서부터 비롯되어 9,700여년을 이어온 한국 고유의 심신 수양법입니다. 국선도 수련의 목적은 극치적 체력, 극치적 정신력, 극치적 도덕력 배양을 통해 우리의 생명력을 충일케 함은 물론 타인과 사회에 도움이 되는 참된 인간이 되고자 하는 통합적 자기계발법입니다.

국선도는 한민족 역사에서 밝받는 , 밝돌법, 선도, 낭가 사상, 도인법, 조식법 다양한 이름으로 전래되어왔고, 천지화랑, 조의선인, 싸울아비, 화랑도, 재가화상과 같은 인재양성법의 근간이기도 합니다. 1967 청산선사에 의해 일반인들에게 공개, 보급되기 시작한 이후에는 단전호흡이라는 말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비록 국선도에 외공이라 하여 무술적 요소가 있고, 국선도 외공이 현대의 특공무술 등의 기본 뼈대가 되기는 했습니다만, 본질적으로는 고요한 움직임과 단전호흡을 통해 내공, 충실한 육제적, 정신적, 도덕적   기르는 것이 먼저입니다. 충실한 내공이 있을 때에만, 국선도 외공을 실현하게 되는 것이므로 내공수련이 주가 되는 것입니다

또한 인도나 동남아시아와 같이 더운 지방에서 기인한 요가처럼 날숨을 강조하거나, 또는 추운 지방에서 발달한 기공처럼 들숨을 강조하는 것과는 달리 국선도는 들숨과 날숨의 적절한 조화를 통해 배양하여 전신에 골고루 순환할 있도록 각각의 수련단계에 따라 쉬운 부터 어려운 까지 깊은 동양 철학의 바탕을 가진 다양한 동작을 취하는 것이 특징이라 있습니다.     

 

그렇다면 국선도는 호흡을 가장 중요시 하는 같은데요. 호흡이 그렇게 중요한가요?


사람은 밥을 안먹어도 달은 삽니다. 물을 안마시면 일주일 정도 버팁니다. 그러나 숨을 안쉬고는   3~4분을 버티기 어렵습니다. 이만큼 숨쉬는 것은 우리 생명과 직결되어 있음에도 쉬는 방법은 모르는 같습니다. 쉬는 것은 구체적으로 마음과 육체의 건강과 관련이 있습니다. 첫째, 마음이 들뜨고, 흩어지고, 맺힌다는 표현이 있는데, 고요하고 차분하면서도 곳에 몰입하여 충실한 호흡을 하게되면 마음 또한 안정되고 모아져 스스로 하고자 하는 일에 집중할 있게 됩니다. 둘째, 아랫배로 깊고 충실한 호흡을 하게되면 강한 수축-팽창작용을 통해 기혈순환을 원할히 하도록 도움을 주게됩니다따라서 혈액순환장애로 부터 오는 다양한 질병을 예방하고 개선할 있습니다.

 

단전은 어디를 뜻하나요?  어느정도 훈련으로 단전호흡이 가능한가요?



국선도에서 말하는 단전은 그림과 같이 배꼽 아래 아랫배 전체를 말합니다.  따라서 단전호흡이란 배꼽아래 아랫배로 깊은 숨쉬기를 하는 것을 말합니다. 수련이 깊어지면서 점차 단전 밑바닥 부터 물풍선에 물이 차오르듯 묵직하게 기운 차게되고 점차 기운이 농축하게 되면 서서히 곡골-회음-장강 (배꼽아래 항문꼬리뼈) 방향으로 돌아가게 되고 아랫배 가운데 부분에 중심이 형성되게 됩니다. 부분을 국선도에서는 돌단자리 (돌아가고 돌아가는 단단한 중심자리)’ 하고 단전의 중심자리라 합니다.  

단전호흡이란 것이 모든 사람이 아기였을 숨쉬던 방식이므로 특별한 것은 아닙니다. 다만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아랫배 깊숙이 숨쉬던 것을 잊어버리고 점차 가슴으로 숨쉬게 것인데, 이를 아기였을때 처럼 고요하고, 차분하고, 깊은 숨쉬기로 되돌리는 데는 대략 3~6개월 집중적으로 수련하면 되고, 3년여 정도를 하게 되면 기운이 생동하고 온몸에 원활하게 흐르게 되는 것을 느끼는 같습니다.  

 

최정환씨는 사범이시고 검은 띠를 하고 계시는데 사범이 되려면 몇단계를 거쳐야 하나요? 가령 태권도의 띠는 일종의 자기 방어 능력나 공격능력을 말하는 같은데 국선도에서의 단계는 무엇을 뜻하는 것인가요?


국선도에는 크게 세단계 (정각도, 통기법, 선도법) 보다 정확하게는 각각의 단계에 세가지씩 아홉단계가 있습니다. 첫번째 단계인 정각도 단계는 중기단법, 건곤단법, 원기단법이 있는데 각각의 단법에 따라 흰띠, 노란띠, 빨간띠, 파란띠, 그리고 정각도 단계를 모두 마치게 되면 검은띠를 매게됩니다. 순서는 동양철학 말하는 상생 (----) 역방향입니다.  쉽게 말해 생겨난 것을 거슬러 본래 자리로 돌아간다는 의미입니다.  국선도에서는 뿐만 아니라 도복 또한 단계에 따라 달라지는데, 우주의 질서를 말하는 태극을 따서 정각도 단계에서는 푸른 바탕에 빨간 깃을 가진 도복을 입고, 황극을 본따 두번째 단계인 통기법에서는 노란색 도복을 입게 됩니다. 이후 선도법 단계에서는무극을 표현하는 흰색 도복을 입게됩니다 또한 무극-황극-태극의 순서대로 만물이 만들어졌다는 역방향으로 본래 자리로 돌아가고자 하는 국선도 수련의 염원이 담겨져 있습니다.

국선도 사범이 되려면 첫번째 단계인 정각도 단계 (중기, 건곤, 원기단법) 모두 마치고 소정의 지도자 교육과 경험을 평가하여 국선도 연맹에서 사범 자격을 취득하게 됩니다. 짧게는 5 정도 걸립니다만, 경우엔 7년이 걸렸습니다하지만, 아직도 위로 6단계가 남았으니 조급한 마음은 버리고 평생한다는 생각으로 수련을 해나가고 있을 뿐입니다.

 

국선도의 최종 단계에 이르면 도인이 되는 일텐데요. 도인의 의미는 육체적인 것과 정신적인 모두를 의미하는 것이겠지요?

 

자신 수련이 깊지않아 도인이 어떤 경지인지 모릅니다. 하지만, 국선도 수련을 30~40년간 꾸준히 하신 분들을 보면서 느낀 것이 있다면 국선도 수련이 깊어질 수록 건강한 몸과 안정된 마음, 그리고 귀밝고 눈밝은 총명함이 길러지고 활기찬 생활을 한다는 점은 확실합니다. 예를 들어 여수의 국선도 지도자께서는 연세가 80 훌쩍 넘으셨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근력은 물론이고, 분의 총명하고 활기찬 것을 따라가지 못합니다. 더불어 분께 걱정, 근심거리를 털어놓을 마다 언제나 명쾌하게 답을 내주시고 많은 지혜를 나누어 주시곤 합니다. 생각에는 이런 평범함이 호풍환우하거나 신기한 도술을 부리는 것보다 오히려 도인의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2009교감의 리더십이란 책도 내시고리더십이나리더에대해 공부하고 계신줄 아는데요세속에서 요구되는 리더와 국선도의 도인은 어떤 점에서 통할 있을까요?

 

국선도 스승님이신 임경택 법사님께서 앞으로의 지도자는 최소한 1분대 호흡을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말씀을 하시곤 합니다.  1분대 호흡이란 들이쉬고 내쉬는 호흡이 억지로가 아닌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1분을 꾸준히 넘는 것을 말합니다. 보통 사람이 호흡 수련을 하게되면 대략 40~50 호흡은 자신의 의지에 따라 있게됩니다. 그러나 보통의 근기가 아니고서는 1분의 벽을 넘어서기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자기의 원초적 본능, 이기심, 생명에 대한 집착 이런 근원적 욕심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욕심마저 넘어서야 1분대 호흡이 가능한데 이런 한계를 넘어서려면 하늘을 본받으려는 大孝之心 (대효지심) 갖고 자기를 버리는 입장에 서야합니다. 자기를 버리고 자신이 속한 공동체, 나아가 인류와 모든 생명체를 살리고자 하는 공익을 우선하는 사람이 사회를 이끌어가는 리더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1 벽을 넘게 되면 사고와 감정의 갈등이 없어지고 어떤 일을 대할 일의 맥점과 순서가 가지런하게 보입니다. 그래서 지혜와 창의력이 생기는 것인바, 이러한 분들이 뿐아니라 다른 이도 살리고자 하는 크게 착한 마음을 바탕으로 사회를 이끌어갈 있도록 한다면 나은 사회가 있을 같습니다

미국이나 한국에서 대선을 앞두고 있는데, 단지 국선도 수련이나 호흡수련을 하는 분이 아니라 위에서 말한 처럼 1분대 호흡을 넘어서면서 나타나는 보편적 특징인 공익을 우선시 하는 마음, 나와 그리고 나아가 생명을 살리고자 하는 마음, 이를 위해 따뜻한 마음과 건강한 생명력을 바탕으로 자신의 지혜와 창의력을 맘껏 활용하여 위와 같은 뜻을 실현해 있는 리더가 되기를 바랍니다.

 

최정환씨가 꿈꾸는 미래의 최정환씨는 어떤 분인지 궁금합니다.

 

평범한 엔지니어였던 제가 국선도 수련을 통해 리더십개발이라는 일생의 주제를 가지게 되었고, MBA 하고, 많은 나라에서 경영 컨설턴트로 활동하다가 이곳 UIUC에서 인재개발 (Human Resource Development) 학과에서 공부를 하게되었는데, 앞으로 목표는 국선도에서 말하는 1분대 호흡을 넘어서는 특징을 가진 참된 지도자를 양성하는 것입니다이를 위하여 통합리더십센터 (http://leadershipcenter.tistory.com) 만들고 많은 글들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졸업 참된 리더십 개발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적용을 통해 지금 세계가 필요로 하는 리더를 육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며, 특히 다가올 한국 통일을 대비하기 위한 통일 첫세대를 기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자 합니다.

 

최정환씨가 꿈꾸는 그런 분이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편집장 홍마리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Kouksundo UIUC club made a performance at Talent Show on April 07 2012. 


Coordinated and organized by the club's president Seonmi Kimki (Ph.D. student of Social Work), Jeonghwan Choi (Sabum, Ph.D. student of Human Resource Development), Emeritus Professor Balgopal (Social work) and Mrs. Balgopal, Jy-Yun Jeong (Ph.D. in Mechanical Engineering), Won-Hee Jeong, Eun-Sook Choi (Visiting Scholar at Social Work) made a fantastic Kouksundo performance. 


The Daily Illini (Newspaper of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reported that Kouksundo performance make a special contribution for the Korean Talent Show as following article. 


Thank you all Kouksundo UIUC members. 


Jeonghwan Choi


April 09, 2012





Talent show kicks off 1st annual Korean Week; cultural, social events open to public


Pulu Wang  The Daily Illini  Contact me

Posted: April 8, 2012 - 11:40 PM

Updated: April 8, 2012 - 11:53 PM

Tagged with: albert_kim, Campus, Foellinger Auditorium, hyewon_jung, illini union, korean_expo, korean_student_association_talent_show, News, ticker, un_yeong_park





Photo: Rosie Powers  The Daily Illini


Traditional Korean song, a modern dance and Korean form hybrid and Korean-style yoga marked the beginning of Korean Week, as 14 students performed in acts displaying all three of those talents in the Korean Student Association Talent Show at Foellinger Auditorium on Saturday.


The show, which about 400 students attended, kicks off the University’s first annual Korean Week hosted by the Korean Student Association, or KSA, one of the largest organizations for Korean students on campus.


Albert Kim, organizer of the KSA talent show and senior in Business, said the talent show allowed students to demonstrate their skills.

“I am relieved to finish the show successfully,” Kim said. “The whole team and I have put a lot of effort in this show. Although there were some little problems, everyone seemed to enjoy the show at the end.”


Audience members evaluated each performer using an iClicker, and the performers with the top three scores received prizes.


Hyewon Jung, member of KSA and freshman in LAS, said she enjoyed the show.

“I haven’t (ever) seen that many Korean people in one place,” Jung said.

Thirteen events have been planned for the rest of the week, which will culminate in a Korean baseball tournament on April 14. The event’s themes range from cultural, social and academic and are open to the public. Un Yeong Park, president of KSA and graduate student, said there were two reasons for hosting Korean Week.


“We heard that Korean international students are (felt) invisible on campus, because they are living on their island; they don’t try to pull themselves out of their island,” he said. “They prefer communicating with just each other. That’s the first reason.”

The second reason, he said, was that in addition to increasing communication amongst Korean international students, Park also wants to increase communication amongst the various Korean clubs on campus.


“There are many small-sized student organizations, (but) there is no initial team to make (them) work together,” Park said. “I’d like to have one voice to show (everyone) our Korean culture within our group as well as outside the group.”


Some of the events include a Korean Expo at the Illini Union in Room C on Thursday. At the expo, there will be many displays that will explain all areas of Korean culture, such as traditional clothing, movies, food and calligraphy.

“In order to raise awareness of (the) Korean community and culture on campus, KSA will also be selling delicious homemade Korean food, including seaweed rolls, Inari rolls, sweet and spicy rice cake and fried dumpling,” Park said.

The Korean Dish Sale will be held on Thursday on the Quad.

Park said he wants Korean Week to help bridge the gap between students of different nationalities.

“I want all the students, regardless of their nationality, to get to know about Korean culture and characteristics of Korean students,” Park said. “The interest and concern should be shared with other groups.”


Source: Daily Illini

http://www.dailyillini.com/index.php/article/2012/04/4f826949dc6b6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 "목숨걸고 편식하기" 라는 방송에 나온 건강 와플 (참조 1) 만드는 것을 보고 따라하려다 보니, 이것 저것 준비할 것도 많고 일일히 곡물을 갈기도 어렵고 해서 만들기 어렵겠다라고 생각하고는 포기 할까도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차에, 예전에 사 놓고는 먹기가 껄그러워 방치(?) 하고 있던 선식가루를 사용해 보면 어떻겠냐는 아내의 말에 집에 있던 선식가루를 가지고 건강 와플을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여러 실험을 거친 끝에, 방송에 나온 건강 와플과 가장 비슷하게 만들어 진 조리법을 사진과 더불어 소개합니다.

1. 먼저 선식가루를 준비합니다. 시중에 나온 여러가지 선식 가루가 있는데 거의 다 비슷비슷하므로 개인 취향에 따라 원하는 선식을 준비하면 되겠습니다. 


2. 선식가루를 원하는 만큼 계량컵이나 큰 그릇에 담습니다. (제 경우엔 약 두 컵 정도 준비했습니다). 선식 가루만 사용하면 와플에 끈기가 없어 먹기가 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엔 통밀가루를 반컵정도 넣어 적당한 끈기가 있도록 하면 됩니다. 


3. 준비된 선식가루에 약간 되게 반죽이 되도록 물을 넣고 (제 경우엔 물 한 컵 조금 더 넣었습니다), 간을 맞추기 위해 소금을 한 티스푼 정도 넣은 후 (소금을 안 넣으니깐, 나중에 너무 싱거워서 먹기가 어렵더군요),  수저로 열심히 저어줍니다. 이때 혹시 갈아놓은 호두나 견과류가 있으면 함께 넣고 반죽을 만듭니다. 


* 다양한 반죽 농도를 실험해 본 결과, 너무 묽으면 너무 바삭해 졌구요, 너무 되직하면 제대로 모양도 안나오고 겉만 익고 속은 덜 익었습니다. 대충 시중에 파는 된장 정도의 점도가 적당한 것 같습니다.

이스트를 넣어 부풀도록 해봤는데, 이건 와플 반죽이 흘러넘치고 속은 텅비어져 실패 했었습니다. 베이킹 파우더나 베이킹 소다도 넣어봤습니다만, 별다른 효과가 없기에 넣을 필요가 없더군요. 


4. 와플 기계에 반죽을 올려놓고 굽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것 처럼, 반죽이 되직합니다. 



5. 와플기계에서 막 구워진 선식가루를 이용한 초간단 건강 와플입니다. 



모양이 별로 안 예쁘긴 합니다만, 바삭하고 맛있어 먹기에는 아주 좋습니다. 

성인병이 있으신 분들이나, 밥 투정하는 아이들에게 몸에 좋은 선식가루를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하는 방법으로 이런 초간단 와플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 소개 합니다. 

혹시 더 좋은 방법이 있거나 하시면, 서로의 좋은 방법들을 많이 나누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2년 3월, 
미국 Urbana-Champaign 에서 
최정환. 



참조 1: MBC스페셜 ,목숨걸고 편식하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theplay82&logNo=110093933849&redirect=Dlog&widgetTypeCall=true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샴페인 다운타운 탐방기

2011년 2월 4일 미국 일리노이 대학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이 위치한 샴페인-어바나 지역 탐방의 일환으로, UIUC 한국 학생회 (Korean Student Association) 박운영 회장님의 도움과, UIUC 대학 사회복지학 박사과정 김기선미와 인재개발 박사과정 최정환의 안내로 샴페인 다운타운에 대한 탐방을 하였습니다. 


샴페인-어바나 지역에 기반을 둔 Local 비지니스 활성화를 통해 샴페인-어바나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고자 지역 화페 운동 (Local Currency Movement, refer to  http://www.letscu.org)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과정에서 알게된 다양하고 재밌는 여러 지역 상점 (Local Stores) 을 김기선미와 최정환이 샴페인-어바나에 새로 오시거나 낯선 한국분들에게 알려 드리고자 기획된 이번 샴페인 다운 타운 탐방 이벤트에 참가해주시고 도와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일리노이 대학교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가 위치한 샴페인-어바나 지역을 처음 방문하시거나 새로 오신 분들은 이 쌍둥이 도시에 위치한 다양하고 재밌는 지역 상점에 대해 알기가 쉽지않습니다. 그래서, 비교적 익숙한 대형 상점에서 소비활동을 주로 하게 되곤 합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인사동, 북촌마을, 그리고 각 지역의 전통시장 또는 지역기반의 작은 상점들을 이용하면서 느끼는 푸근함과 상점 주인들과의 따뜻한 인간관계 또는 믿음, 그리고 재밌고 독특한 경험을 통한 즐거움이 이곳 샴페인 어바나 지역에도 똑같이 있습니다. 이곳 미국도 사람 사는 곳이니깐요. 게다가 미국 중부 지역의 독특한 문화인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것을 느끼기에 지역 기반의 작고 독특한 상점을 방문하고 쇼핑하면서 상점 주인들과 서로 교류하고 이야기 해보는 것 만큼 좋은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샴페인-어바나 지역의 다양하고 재밌는 작은 상점들을 잘 모르거나 익숙치 않아서 지역 상점을 이용하는 즐거움을 놓치는 것이 아쉽기에, 작은 그룹을 만들어 샴페인 다운타운 지역의 몇몇 재밌고 독특한 상점들을 방문하고 그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하고자 합니다. 

먼저, 샴페인 다운타운에 오시려면 자동차로 Spring field 또는 University 와 Niel Streel 교차로로 오시면 됩니다. 
평일 밤과 주말에는 Street parking 주차비가 무료이므로 편한 시간에 이용하시면 되겠습니다.

버스는 5번 (밤과 주말에는 50번)을 타고 Champaign 기차역 정거장에서 내리시면 됩니다.  
대부분의 지역 상점은 Walnut Street와 Tremont Street 를 중심으로 위치하고 있으며, 거의 모든 상점은 걸어서 약 10분 내외의 거리에 있습니다.  



그럼 샴페인 다운타운에 위치한 몇몇 독특하고 재밌는 지역 상점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cafe kopi: 편안한 분위기에서 맛있는 커피를 원한다면 카페 코피.
 


스타벅스나 에스프레소 로얄과 같은 체인형 카페를 이용하시는 분들은 낯설수도 있습니다만, 샴페인-어바나 지역에는 두개의 지역 기반 카페가 있습니다. 하나는 샴페인 다운타운에 위치한 카페 코피 (Cafe Kopi) 이고, 다른 하나는 어바나 지역에 위치한 Cafe Paradiso (카페 파라디소, Vine street - Nevada street 교차로) 입니다. 

카페 코피는 샴페인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협동 조합이 운영하는 카페로 커피 맛이 좋기로 유명합니다. 특히 대부분의 카페가 공정무역을 통해 공급되고 로스팅을 직접 내지는 지역기반 로스팅 회사에서 공급받아 맛이나 향이 아주 좋은 편입니다. Free WI-FI 를 제공하고 고급스럽지는 않지만, 학생들이 공부하기 아주 편안한 분위기입니다. 밤 12시가지 운영하는 관계로 밤 늦게까지 많은 학생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맛있는 공정무역 커피를 마시면서 열심히 공부하곤 합니다. 


카페 코피는 또한 맛있는 샌드위치로도 유명합니다. 

주말에 학교를 벗어나 조금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맛있는 커피를 마시면서 머리를 식히거나, 공부를 하고자 한다면 샴페인 다운타운의 카페 코피만큼 좋은 곳도 없을 겁니다. 


Ten Thousands Villages: 독특한 인테리어 소품과 선물을 살 수 있는 곳. 


카페 코피 바로 옆에 있는 Ten Thousand villages 는 주로 제3세계 가난한 빈민들이 손으로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공정무역 형식으로 판매하는 곳입니다. 독특한 귀고리, 퀼트, 장난감, 인테리어 소품, 인형, 스카프 등등 저렴한 가격의 수없이 많은 수공예품들이 있어서, 지인들에게 독특하고 의미있는 선물을 구입하기 참으로 좋은 곳입니다. 




JJ's Luggage & Shoe Repair: 구두, 부츠, 핸드백, 가죽 점퍼 등 가죽 제품 수선점. 



Ten Thousand Village 에서 남쪽으로 길 건너 조금 내려오다 보면, JJ's Luggage & Shoe Repar 상점이 있습니다. 좋은 구두나 부츠 또는 핸드백, 가죽 점퍼 등의 수선이 필요하면 이곳에 오셔서 밑창/지퍼 등을 교체하거나 수선할 수 있습니다. 조금 수선하면 쓸만한 여러 가죽 제품들이 있다면 방문해서 고쳐서 써 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Tea Company: 향긋한 차, 구수한 커피향으로 아로마 테라피를... 

JJ's 신발 수선점에서 조금 더 남쪽으로 걸어가다 보면, Walnut Street Tea Company가 있습니다. 

이곳 상점에 발을 들여 놓는 순간, 향긋한 차 향이 머리를 상쾌하게 해주는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Tea Company 에서는 차와 관련된 거의 모든 것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차, 차를 우려내는 다양한 찻잔, 찻주전가, 다구등을 구입할 수 있고, 또한 갓 볶은 세계 각국의 다양한 커피 원두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유기농 칩, 건조 과일, 벌꿀, 쵸코렛 등등 코와 입을 두루 두루 만족시키는 것들이 다양하게 있습니다. 

만약, 공부하다가 머리가 아프고 환기가 필요하다면 Tea Company 에 오셔서 좋은 차와 갓 볶은 커피향을 맘껏 음미하면서 자연스레 아로마 테라피를 하면 금방 기분 전환이 될 겁니다. 





OLD ViC, Art Gallery: 인테리어 센스를 시험해 보고 싶다면 OlD ViC에서... 


샴페인-어바나 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이 직접 만든 다양한 예술 작품을 보고, 또는 구입할 수 있는 곳입니다. 대부분 그림 작품 보다는 수공예 인테리어 소품이나 작은 가구들이 주로 있으며 오래 된 앤티크 의자나 소파 등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곳입니다. 인테리어에 많은 돈을 쓰기는 어렵지만, 아주 소소한 진짜 예술 작품으로 포인트를 주고자 하는 분들이라면 반드시 한 번 들려서 자신의 인테리어 센스를 시험해 볼 만한 곳입니다.
 



Virginia Theater & Art Theater: 품격 높은 미국 영화관들 


샴페인 어바나에 계신 분들이 최신 상업 영화를 즐기기 위해서 가는 곳이 Savoy에 있는 Savoy 16 이라는 영화관일겁니다. 하지만, 샴페인 다운타운에 있는 버지니아 시어터 (Virginia Theater)와 아트 시어터 (Art Theater)는 최신 상업 영화가 아닌 고품격 영화, 또는 고품격 예술 공연 실황 중계만을 선별해서 상영하는 예술 영화관들입니다. 예술 영화만을 고집하면서 운영이 어렵지만, 샴페인 어바나 지역 주민들이 나서서 협동조합 형태로 어떻게는 유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역사깊은 영화관들입니다. 고품격의 예술 영화나 공연을 유서깊은 미국식 정통 극장에서 즐기기를 원하신다면 버지니아 시어터나 아트 시어터가 바로 적격입니다. 



Jane Addams Bookstore: 다락방에서 오래된 책냄새를 맡으며 마음을 살 찌우는 곳. 


얼마전 샴페인에 있는 Borders* 라는 서점이 폐업을 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인터넷 서점과 전자책 등에 밀려 진짜 책을 파는 서점이 폐업을 한 상징적 사건입니다. 하지만, 오래된 책에서 뿜어져 나오는 야릇한 책냄새와 침 발라가며 한장 한장 책장을 넘기며 꼼꼼히 읽어가는 즐거움 또한 사라지는 것 같아 안타까울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샴페인 다운타운의 Tremont Street 에 있는 제인 아담스 (Jane Addams) 서점에 오신다면 잠시나마 진짜 책을 직접 보고, 만지고, 냄새 맡으며 한장 한장 넘겨보며 읽는 오감을 만족시키는 책읽기를 하실 수 있습니다. [* Barnes and Noble 이 아니고 Borders 입니다. 확인해주신 분께 감사드립니다). 


특히나, 이곳 제인 아담스 서점 3층에 켜켜히 쌓여있는 책들 가운데 작은 다락방에 서너명이 편히 앉아 책을 읽을 수 있는 곳이 있는데, 넓은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을 벗삼아 오래된 고서에서 풍기는 냄새를 맡으며 책을 읽으며 조용 조용히 담소를 나누는 멋드러진 경험을 할 수 있는 곳입니다. 꼭 한 번 들려서 책읽는 즐거움을 만끽해 보시길 바랍니다. 


The Blind Pig Brewery / Pekara Bakery / Circles Boutique: Tremont Street 삼총사. 


샴페인 다운타운의 Tremont 거리에 제인 아담스 서점과 함께 있는 정통 맥주집인 Blind Pig Brewery와 Pekara 빵집, 그리고 Circles Boutique 라는 여성의류 전문점 입니다. 

먼저 Blind Pig Brewery 는 매장내에 있는 자체 양조 시설에서 신선하고 맛있는 맥주를 매일 매일 생산해서 그 자리에 판매하는 곳입니다. 정통 방식으로 직접 제작된 맛있고 시원한 맥주 한 잔 기울이며 왁자지껄 이야기를 나누기엔 완벽한 곳입니다. 이곳 Tremont Street 에 있는 Blind Pig Brewery 말고, Walnut Street 에 있는 Blind Pig Co. 라는 바도 있습니다. 그냥 Blind Pig에서 만납시다 그러면 두 곳 중 어느 곳인지 몰라 헷갈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곳 Tremont 거리에 있는 Blind Pig Brewery 는 오직 "맥주" 만 마실 수 있는 곳이라면, Walnut Street 에 있는 Blind Pig Co. 는 안주거리도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조금 다릅니다. 약속을 하실 때는 어느 거리에 있는 Blind Pig 인지 명확히 하시는게 좋습니다.  

학교 캠퍼스 안에도 있는 Pekara 빵집은 아주 맛있는 바케트와 Multi-Grain (잡곡) 빵으로 유명합니다. 개인적으로는 Pekara 빵이 샴페인 어바나 지역에서 두번째로 맛있는 것 같습니다. 첫번째로 맛있는 빵은 어바나 다운타운에 간판도 없는 조그만 골목에 위치한 빵집에서 만드는 빵인데, 이 빵은 어바나 Lincoln - Nevada Street 교차로에 있는 카페 파라디소에 공급되고 있습니다. 주중 새벽부터 아침 11시까지만 하는 이름없는 빵집의 빵이 가장 맛있기는 하지만, 상업적으로 빵을 공급하는 곳 중에서는 Pekara 빵이 가장 좋은 품질인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Circles 라는 여성의류 매장은 발랄한 젊은 분들 취향은 아니고, 기품있는 여성복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곳입니다. 젊잖은 옷차림이 필요하신 여성분들과 특히 어머니나 중년 여성 분께 드릴 옷을 찾으신다면 꼭 한 번 들려보시면 좋은 곳입니다. 

Tremont Street에 위치한 제인 아담스서점, Blind Pig Brewery, Pekara 빵집, Circles Boutique 뒷골목은 봄, 여름, 가을에는 멋드러진 야외 카페 겸 선술집으로 변합니다. 


Tremont 뒷골목에서는 고풍스런 샴페인 시청을 앞에 두고 좁은 이곳 뒷골목 야외 선술집 겸 카페에서 운치있는 조명아래 여러 사람들이 어울려 맥주며 커피를 마시며 왁자지껄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유럽풍의 분위기를 만끽 할 수 있습니다. 


Dandelion (민들레) & Copasetic Vintage Shop & : 나만의 스타일을 추구할 땐 vintage shop 으로... 


Tremont 뒷골목을 북쪽으로 걸어나와 오른쪽을 바라보면 민들레 그림이 있습니다. 이 민들레 그림의 주인이 바로 Dandelion (민들레) vintage shop 입니다. 이 상점은 다양한 빈티지 의류와 악세서리가 있어서, 자신만의 패션 스타일을 추구하는 분들께 매혹적인 장소입니다. 유명 브랜드로 치장하기 보단, 자신만의 독특한 개성을 표현해 보고자 하신다면 이곳에 들리셔서 다양한 빈티지, 특히 정통 미국 스타일의 빈티지 제품을 활용해보시면 패셔니스타가 되시기에 부족함이 없으실 겁니다.  


Dandelion Vintage shop 바로 맞은 편에는 Copasetic 이라는 또하나의 Vintage shop 이 있습니다. 이곳은 의류보다는 악세서리 특히 모자나 다양한 Antique Accessary 들이 많이 있어 둘러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눈을 즐겁게 해줍니다. 




Midstress: LP 판도 구할 수 있는 음반가게 


요즘 같이 MP3 파일을 직접 다운 받아 음악을 즐기는 시대에 무슨 LP 판이냐며 의아해 하실 수도 있지만, 여전히 지지직 소리내며 LP 판 위에 바늘을 올려 음악을 즐기시는 아날로그 감성을 가진 분들도 있으실 겁니다. 아니면 온라인 게임이 아닌 어릴 적 가지고 놀던 갤러그나, 게임팩 꼽아서 조잡한 전자오락 게임에 심취했던 어린 시절을 회고해보는 것도 재밌을 겁니다. 그렇다면, 샴페인 다운타운에 있는 Mistress 라는 음반가게에 오시면 오래된 LP, CD, 그리고 게임 팩들을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시나마 어린 시절 가지고 놀던 것들을 만지작 거리면서 추억에 잠겨보는 것도 재밌습니다. 


Cream Flutter: 깔끔하고 달콤한 컵케익가게 


이번 샴페인 다운타운 탐방의 마지막은 Walnut Street 에 있는 Cream & Flutter 라는 Cupcake 가게에서 마무리하였습니다. 처음 탐방을 시작했던 카페 코피와는 길 하나를 사이로 정확하게 마주보고 있는 곳입니다. 


Cream & Flutter 에서는 딱 두가지 아이템만 팝니다. 컵케익과 커피입니다. 

깔끔한 가게 앉아, 달콤한 크림이 가득 얹혀진 컵케익을 먹으며 씁쓸한 커피를 마시면 말 그대로 둘이 먹다 하나 죽어도 모를 정도입니다.  특히나 여자 분들은 한 번 와서 맛보시면 말그대로 헤어나기 어려울 정도의 "치명적 매력 덩어리" 인 달콤하고 맛있는 컵케익에 푹 빠지실겁니다. 샴페인 다운타운에 오시는 분들은 꼭 한 번 들리셔서 맛보시길 추천합니다. 


샴페인 다운타운 탐방을 마치며... 

이곳 샴페인-어바나를 오시는 분들은 대부분 학문과 관련해서 공부하러 오시는 분들이 많아서인지, 이곳 지역에 다양하고 즐거운 문화생활을 등한히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공부도 삶의 일부이지 목적이 될 수는 없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보곤합니다. 
그런의미에서 이곳 샴페인-어바나에 있는 동안에는 이곳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다양하고 독특한 이곳 도시만의 문화를 이해하고 즐기는 것도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 

이번 탐방을 통해, 샴페인 다운타운에도 다양한 지역 상점들이 있고 이런 곳을 방문하고 주민들과 활발히 교류하면서 미국 문화에 대한 속 깊은 이해를 해보는 것도 아주 좋은 공부일 거란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모쪼록, 샴페인 다운타운을 그저 차타고 지나다니면서 주마간산으로 "뭐 볼게 없네" 라고 하기보단, 차에서 내려서 직접 걸어다니면서 속속들이 숨어있는 재미있는 가게들을 찾아서 즐겁고 독특한 체험을 많이 해보셨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샴페인 다운타운 탐방에 참여해 주신 강청배 목사님, 서윤영, 이종임, 하지형, 최윤희, 제은진, 김기진 참석자 분들께 감사드리고, 이번 탐방을 격려해주신 KSA 박운영 선생님과 최용훈 인터넷 팀장님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부디 즐거운 탐방이 되셨길 바랍니다. 



2011년 2월 4일 

최정환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Kouksundo UIUC Branch Promotion Day (July 1, 2011)
국선도 (미) 일리노이 대학교 연수장 첫 승단식 (2011년 7월 1일) 


On July 1st 2011, Kouksundo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Branch hosts the first promotion ceremony. 

2011년 7월 1일, 국선도 UIUC 연수장은 최초의 승단식을 개최했습니다. 

Seonmi Kimki and Ji-Yun Jung promote to Gun-Gon-Danbeop (Yellow Belt).

김기선미씨와 정지윤씨가 건곤단법 (노란띠)로 승단했으며, 

Emeritus Professor of Social Work at UIUC Pallassana R. Balgopal, Shyamala Balgopal, Seung-Yeon Yun, Won-Hee Jung, and Bethany Karman promote Jung-Gi Danbeop second (Yellow Stripe Belt).

사회복지학과 명예교수인 발고팔 교수님과 그 아내인 발고팔 여사, 윤승연씨, 정원희씨, 그리고 베사니 카르맨씨가 각각 중기단법 후편 (노란 줄무늬 띠)로 승단했습니다. 

The Kouksundo UIUC Branch was initiated by Jeong-Hwan Choi, a certified Sabum from Kouksundo Federation (Ph.D. candidate of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Seon-Mi Kim (Ph.D. student of social work) on Feb. 2009 at the University of Illinois Urbana-Champaign campus. As a president of Kouksundo club, Seonmi invited whole social work faculties and students to the practice, and more 25 sent RSVP and showed their interests in Kouksundo practice, which was believed to be an exotic experience for them. In addition, some members were recruited by Choi sambum with his personal networks or karmic connections on the campus. 

일리노이
 대학  국선도 수련모임은국선도 연맹 (www.kds21.com) 의 공식 사범인 최정환 사범 (사범 11기, UIUC 인재개발학과 박사과정) 그의 아내인 김기선미 씨의 주도로 2009 2월부터 시작되었습니다국선도 클럽의 회장으로서김기선미씨는 그녀가 공부하고 있는사회복지학과의 모든 교수와 대학원 학생들에게 국선도를 알리고정규 수련 모임을 조직한 결과  25명의 교수와 학생들이 참여하였고최정환 사범 또한 그가 개인적으로 알고있거나혹은 인연이 있는 분들을 모아 수련모임을 시작하였습니다  


Around two years endeavoring to Kouksundo practice, those seven Kouksundo practitioners achieved the first promotion in Kouksundo UIUC branch. 

약 2년 간의 힘든 국선도 수련과정을 통해, 위의 일곱명의 국선도 수련자들은 처음으로 국선도 UIUC 연수장에서 승단을 하게 되었습니다. 


Photo: (from the left) Seung-Yeon Yoon, Dr. Balgopal, Mrs. Balgopal, Jeong-Hwan Choi (Sabum), Seonmi Kimki, Won-Hee Jung, Ji-Yun Jung. 


Seonmi Kimki is a Ph.D. student at Social work department. She organized Kouksundo UIUC branch and registered the group as a student Registered Student Organization (RSO). She has trained Kouksundo at Kwang-Hwa-Moon branch and organized a few Kouksundo groups for social activists in Korea.

김기선미씨는 UIUC 에서 사회복지학 박사과정으로 있으면서, 국선도 UIUC 연수장을 조직하고 공식 학생 모임으로 발전시켰습니다. 그녀는 한국의 광화문 전수장에서 수련했었으며, 몇 몇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를 위한 국선도 모임을 조직하기도 했었습니다.

Ji-Yun Jung is a Ph.D. student at Mechanical engineering department. He practiced Kouksundo at Busan in Korea and he has trained Kouksundo by himself since his studying at UIUC on 2006. 

정지윤씨는 UIUC에서 기계공학과 박사과정 학생입니다. 그는 UIUC 로 오기 전 한국의 부산에서 국선도 수련을 해왔으며, 2006년 UIUC에 온 이후로 부터 스스로 국선도 수련을 해왔습니다. 



Photo: (from left) Seonmi Kimki, Jeonghwan Choi, Ji-Yun Jung. 


Emeritus Professor of Social Work department of Social work Dr. Balgopal is an eminent professor for his study on cultural influence to minorities and immigrants. He is an expert of meditation and spirituality development. He was interested in Korean style meditation and he joined the Kouksundo UIUC branch from the start. He had several health programs, and he says his health problems are dramatically improved since Kouksundo training. 

UIUC 사회복지학과 명예교수이신 발고팔 박사님은 사회복지분야 특히 소수자, 이민자의 문화의 영향에 대한 연구로 매우 유명한 분입니다. 그는 특히, 명상과 정신계발에 대한 전문가 이기도 합니다. 발고팔 교수님은 한국식 명상에 대한 관심이 매우 깊으며, 국선도 UIUC 연수장의 처음부터 함께 해오셨습니다. 그는 몇몇 건강상의 문제가 있었지만, 국선도 수련이후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고 하십니다. 

Mrs. Balgopal is an librarian. She is a wife of prof. Balgopal.  she also joined Kouksundo UIUC branch from the start. Mrs. Balgopal, especially, practice Kouksundo almost everyday, and she feels that she becomes more healthier. She has somewhat curved backbone, and her back is getting more straightened as Kouksundo practice. 

발고팔 여사님은 도서관 사서이이자, 발고팔 교수님의 아내입니다. 그녀 역시 국선도 UIUC 전수장의 시작부터 함께 하셨으며, 수련 시작이후 거의 매일 국선도 수련을 해오고 계십니다. 발고팔 여사님은 등이 약간 굽으셨었지만, 국선도 수련을 해가면서 허리와 등이 상당히 펴졌고, 건강도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Won-Hee Jung is a wife of Ji-Yun Jung. She made a birth a son when she practice Kouksundo. She is a 1.5 generation of Korean-Brazilian, and she learns the essence of Korean culture through Kouksundo. 
정원희 씨는 정지윤씨의 아내이며, 국선도 수련을 해나가면서 지난해 (2010) 건강한 사내아이를 출산하였습니다. 그녀는 한국계-브라질 이민 1.5세 이며, 국선도 수련을 통해 민족 정체성과 문화를 배우고 있습니다. 

Seung-Yoen Yoon is a social worker and wife of Prof. Jung-Min Park at Social work department. Her story is most dramatic. She has significant arthritis on her joints. She could not walk half mile before starting Kouksundo. But she can walk more than two miles by herself now. She practice Kouksundo almost everyday in the morning with Choi Sabum and she improves her health everyday. 

가장 드라마틱한 이야기의 주인공인 윤승연씨는 사회복지사이자, UIUC 사회복지학과의 박정민 교수님의 아내입니다. 그녀는 심각한 관절염으로 많은 고통을 받아왔으며, 국선도 수련 전에는 단 반 마일도 걷기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그녀는 2마일 이상 거뜬히 스스로의 힘으로 걸을 수 있으며, 매일 최정환 사범과 함께 수련하면서 매일 매일 건강을 회복해 나가고 있습니다. 

Another promoted practitioner is Bethany Karman is a Ph.D. student of biology department. She practices Kouksundo from the start, and she improves her productivity and health through Kouksundo practice. She is now in pregnant and prepare her delivery with practicing Kouksundo.

또 다른 승단자인 베사니 카르맨은 생물학과 박사과정 학생이며, 그녀 또한 국선도 UIUC 연수장의 시작과 함께 해왔습니다. 그녀는 국선도 수련을 통해 힘든 박사과정 공부 과정 중에 생산성과 건강증진을 함께 해나가고 있습니다. 베사니는 지금 현재 임신 중이며, 국선도 수련을 통해 곧 있을 출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Photo: (from the left) Prof. Dr. Balgopal, Mrs. Balgopal, Won-Hee Jung, Seung-Yoen Yoon. 



Those seven Kouksundo practitioners get a lot of benefits from Kouksundo training, and they thank for Kouksundo with heart. 

이상의 일곱 명의 국선도 수련자들 모두 국선도 수련을 통해 많은 이득을 얻었으며, 그들 모두 국선도 수련에 대해 진심으로 고마와 하고 있습니다. 

The below Photo is whole members of Kouksundo UIUC Branch. 
아래는 이번 승단식에 모인 국선도 UIUC 전수장 가족입니다. 



Photo: (from the front left) Mrs. Balgopal, Jeonghwan Choi (Sabum), Prof. Balgopal, Seonmi Kimki.
(from the back left) Sebin, Won-Hee Jung, Chloe (Yumin Park), Jae-Won Jung & Jy-Yun Jung, Prof. Jung-Min Park, Seung-Yoen Yoon, Soo-Yeon Lee.

Kouksundo UIUC Branch is not only the kouksundo training group but also a family-like community. 
국선도 UIUC 연수장은 단지 국선도 수련 그룹만이 아닌 가족과 같은 공동체입니다. 


Whole Kouksundo UIUC branch member family including kids joined Kouksundo group. We share our happiness, concerns, and learning. Thus, we call this small group as a 'Family.' 

모든 어린이들 포함한 모든 국선도  UIUC 연수장 가족들은 함께 행복과 걱정과 배움을 공유합니다. 따라서 우리는 우리 국선도 그룹을 "가족" 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After completing the first promotion ceremony, we, Kouksundo family, share a Korean dinner at B-Won (a Korean restaurant at Niel street, Champaign, IL). We enjoy many Korean foods such as Kimchi, Cold noodle, Stir fried chicken, beef, and pork. Soybean soups and rice bowls are also shared. 

We move to an authentic ice cream shop and share our joys and happiness as well. 

첫 승단식을 마친 후 우리 국선도 가족들은 샴페인에 있는 한국 식당에 가서 김치, 냉면, 닭볶음, 된장찌개, 비지찌개 등 많은 한국 음식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식사를 마친 후 미국 아이스 크림가게에 가서 맛있는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승단의 기쁨과 행복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Please listen Kouksundo UIUC family's voice in following video clip. 





We Kouksundo UIUC branch family appreciate helps and supports of President Choi, Dong-Choon and Choi-Ji-Ho of Kouksundo Federation.

We also appreciate kind supports and endeavors of Master Lim Keyong-Taek and Nam-Geum Sabumnim at Kwang-Hwa-Moon Branch. 


Photo: Kouksundo Master Dr. Lim, Kyong-Taek (Special thanks to his help and support for Kouksundo UIUC Branch)

Most of all, we thank for whole Kouksundo family's sharing Ki energy with us. 

We believe we are highly connected to achieve Kouksund vision: the ultimate physical strength, the ultimate mental power, and the ultimate spiritual enlightenment. 

Thank you all. 

우리 국선도 UIUC 연수장 가족들은 국선도 연맹의 최동춘 법사님과 최지호 팀장님의 도움과 지원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광화문 전수장의 임경택 법사님과 남금 사범님의 노력과 지원에도 머리 숙여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무엇보다도 모든 국선도 가족들의 따뜻한 기운을 나눠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우리 모두 국선도 비전인 극치적 체력, 극치적 정신력, 극치적 도덕력을 달성하기 위해 끈끈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믿습니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July 01, 2011

Kouksundo UIUC Branch family. 



UIUC Kouksundo Branch Contact (국선도 UIUC 연수장 연락처):

Sabum: Jeonghwan (Philip) Choi
Email: jeonghwan.choi@gmail.com
tel: 217 819 1040 

facebook: http://www.facebook.com/pages/Kouksundo/142561202423782?sk=page_getting_started


P.S.) I (Jeonghwan Choi)  personally thanks for Trina Paulus (author of "Hope for the Flowers") and Yun, Jeong-Mo (author of Sumer)'s sharing their 'hopes' and 'visions.' We will never abandon 'hopes' and never stop dreaming a 'vision' which all human kinds live with all living things peacefully on the earth. 

저와 (최정환 사범)은 개인적으로 "꽃들에게 희망을"의 작가인 트리나 폴리스 선생님과 "수메르"의 작가인 윤정모 선생님께 "희망"과 "민족적 비전"을 나눠주신데 대해 깊은 감사들 전합니다. 저희들은 모든 사람들이 모든 생명붙이와 함께 더불어 지구상에서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희망"과 "민족적 비전"을 포기 하지 않겠습니다. 


Trina Paulus

Yun, Jung-Mo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East(Asians) vs Westerners -What's The Difference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A strange sound is spreading out in a room at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Several people are sitting down with closing their eyes and making strange gestures in deep silence. They are professors and graduate students of the University, and they are conducting Kouksundo practice at Illini Union building, a center of the campus.

미국일리노이주립대학자그마한방에서무언가이상한소리가조용히울려퍼지고있습니다. 몇몇사람들이눈을감고이상한자세를취하면서깊은침묵에잠겨있습니다. 그들은대학의교수와대학원학생들이며, 그들은지금일리노이주립대학의중심인일라이나이유니온빌딩에서국선도수련이라는것을하고있는중입니다.




The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U of I, UIUC) is a public research university in the state of Illinois, United States. This campus, one of the top University in the world, resides in the middle of Illinois state in the US, and it holds more than 43,000 students and faculties, including more than 1,200 Korean students.

일리노이주립대학 (UIUC)미국일리노이주를대표하는연구중심대학으로, 미국중부지역을대표하는세계에서도가장알려진대학하나입니다. 이곳에는 43,000 명의교수와학생들이있으며, 이중 1,200 명은한국학생이기도합니다.

The campus is located in cities of Urbana and Champaign, and it takes about two and half hours from Chicago to south direction, and the campus is frequently referred as an landmark of "Central" region for University systems in the U.S.. 


크게 보기

The Kouksundo Training Workshop was initiated by Jeong-Hwan Choi, a certified Sabum from Kouksundo World Federation, and Seon-Mi Kim on Feb. 2009 at the campus. As a president of Kouksundo club, Seonmi invited whole social work faculties and students to the practice, and more 25 sent RSVP and showed their interests in Kouksundo practice, which was believed to be an exotic experience for them. In addition, some members were recruited by Choi sambum with his personal networks or karmic connections on the campus.

일리노이
주립대학 국선도 수련모임은, 국선도 세계 연맹의 공식 사범인 최정환 사범 (사범 11주도로 2009 2월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국선도 클럽의 회장으로서, 김기선미씨는 그녀가 공부하고 있는 사회복지학과의 모든 교수와 대학원 학생들에게 국선도를 알리고, 정규 수련 모임을 조직한 결과 25명의 교수와 학생들이 참여하였고, 최정환 사범 또한 그가 개인적으로 알고있거나, 혹은 인연이 있는 분들을 모아 수련모임을 시작하였습니다.  


Even though some people were interested in health improvement, majority were more interested in experiencing a special 'meditation' which seemed very different from popular Yoga or Taichi.


몇몇
분들은 건강 증진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시작하기도 했습니다만, 많은 사람들은 요가나 태극권 처럼 미국에 많이 알려진 동양의 수련 방법과는 뭔가 다른 독특한 수련법이란 것을 경험해 보기 위해 수련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At the first workshop for Kouksundo practice, Choi sabum introduced Kouksundo with nicely formatted slides (refer to below slideshare) to help people understanding basic concepts and principles.

국선도 수련 모임에서 최정환 사범은 만들어진 프리젠테이션 자료 (자료 참조: http://www.slideshare.net/jeonghwan.choi/kouksudno-lecture1-ver10-show-1682793) 이용하여 국선도의 기본적인 개념과 원리들을 설명하였습니다. 

Kouksudno Lecture1 Ver1.0 Show
View more documents from jeonghwan.choi.

He explained the Kouksundo was the oldest meditation practice in human history and it was directly and secretly descended from master to pupils . The practice became a foundational human wisdom, and evolved into many other principles such as Yoga, Taichi, Religion, or spiritual self-disciplines. He added, the Kouksundo could be differentiated from it's reciprocal processes among body, mind, and spirit, and focusing on the human development through center breathing (Doldan breathing, he said).

최정환 사범이 설명하기를, 국선도는 인류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전통을 가진 심신 수양법이며, 오랜 세월 동안 스승과 제자에게로 직접 전달되어 왔다고 합니다. 국선도는 인류 지혜의 기원이며, 또한 국선도의 원리들은 요가, 태극권, 종교, 정신수양법 등으로 진화해 왔다고 합니다. 그는 또한 국선도는 돌단자리 숨쉬기 (단전호흡) 통해 몸과 마음과 정신의 유기적 상호 관계를 통한 인간 개발이야 말로 국선도가 다른 수양법들과 차별화 되는 독특한 점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On every Saturday or Friday, Kouksundo Club members come together, and practice it about 2 hours through semester. Starting with 15 participants on February, 7 to 10 members have practiced in regular bases.

First four sessions were devoted to familiarize people in Kouksundo stretching and mind control, and then Junggi Danbeop practices were taught step by step. None the less odds gestures and abnormal silence, all members tried to follow Choi sabum's instruction. And they could indulged into their own center breathing consequently.
매주 토요일 혹은 금요일 마다, 국선도 수련 모임의 사람들 모여 매주 2시간씩 학기 내내 수련을 진해해 왔습니다. 초창기에는 15명의 교수, 학생들이 모여 수련을 시작했으나, 보통은 장소와 시간상의 제약으로 인해 대체로 7~10명의 사람들이 정기적으로 수련에 참석했습니다.

수련모임을 시작하고 처음 4 동안은 국선도 기혈순환 유통법과 기본적인 마음고루기를 수련하였고, 이후 차츰 중기단법 수련을 배워나갔습니다. 모두들 처음 해보는 이상한 자세와 독특한 침묵에도 불구하고, 모두들 최사범의 지도에 따라 성심성의껏 수련에 임했고, 점차 수련자들은 자신들의 호흡에 깊이 빠져들어갈 있게 되었습니다.



Since Kouksundo is an unique cultural heritage in Korea, Seonmi, the president, sometimes organized cultural events such as Lunar New Year Festival and Kimchi day. Through these cultural events, members could enhance their understanding of Kouksundo as well as Korea.

국선도는 한국 고유의 문화적 전통이라, 이러한 한국 문화를 알리기 위해 시시 때때로 국선도 모임의 회장인 김기선미씨는 맞이 만두 만들기, 김치 만들기 체험 한국 문화 체험 행사를 열곤했는데, 이러한 행사를 통해 국선도 아니라 한국에 대한 이해 또한 증진하게 되었습니다.




Kouksundo is relatively new and strange for the U.S. citizens, but they are ready to adopt this new practice.
However, some prerequisites are highly demanded by them as well.

국선도는 미국인들에게 상대적으로 낯선 것이긴 합니다만, 그들은 이러한 낯설지만 훌륭한 문화적 전통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하지만, 미국이나 세계에 국선도 보급을 위해서는 몇가지 선결과제 또한 해결되어야 것입니다.


First, Kouksundo needs more scientific and rigorous understandings.
Many participants on Kouksundo Club in the UIUC are apt to requiring more scientific evidences and rigorous understandings of Kouksundo. They never stop asking questions about Kouksundo disciplines and 'reasons' which are not be easily answered. For example, many participants cast a question of relationship between the practice and personal development with respect to body, mind, and spirit. Especially, many Americans doubt the Kouksundo is a branch of Chinese Taichi or Indian Yoga, not origin of them.

첫째
, 국선도는 보다 과학적이고 엄밀한 학술적 이해가 필요합니다.

많은 이곳 일리노이 주립대학 국선도 모임의 참석자들은 국선도에 대한 보다 과학적 증명들과 또한 보다 체계적이고 확실한 이론적, 실제적 증거들을 요구하곤 합니다. 국선도 수련 참석자들은 국선도의 원리 그러한 원리가 작용하는 이유등에 대해서 끊임없이 질문하곤 합니다. 특히, 많은 참석자들이 국선도 수련을 통한 몸과 마음과 영혼의 측면에서의 개인 발달 (personal development) 대해 지속적으로 의구심을 가지고, 국선도가 중국의 태극권이나 인도의 요가에서 파생된 것이지 그것들의 원천은 아니지 않느냐고 자신들의 이해와 연구를 바탕으로 계속 질문해 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것은 단순히 국선도 수련자들이 그렇게 믿고 있다고 해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보다 과학적이고 엄밀한 학술적 노력이 필요한 것입니다.  


Second, Kouksundo should be integrated with Korean culture.

As described before, Kouksundo can be understood more easily when Americans can understand the Korean culture. Therefore, special efforts is highly desirable for enhancing Korean culture integrating Kouksundo.


둘째, 국선도는 한국의 문화와 함께 통합적으로 보급, 발전되어야 합니다.

위에서 기술한 바와 같이, 국선도는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 클수록 보다 쉽게 세계인들에게 이해되고, 전파될 있습니다. 따라서, 국선도 수련을 보다 쉽게 그리고 지속적으로 보급하고 발전되는 방법은 한국 문화의 독특함과 속에 내재되어있는 국선도 정신이 함께 더불어 발전하는 것입니다.  



Third, Kouksundo needs more global talents.

The name of Kouksundo representative is 'Kouksundo World Federation.' But the word of 'World' has relatively weak sense for Kouksundo organizations or members. We, Kouksundo family should devote ourselves to be a global talent who can explain our discipline to global citizens. In addition, we need to recruit more global talents, who may be our representative, as our family.

셋째, 국선도는 보다 많은 글로벌 인재가 필요합니다.

국선도 세계연맹이라는 이름에서 세계라는 단어가 있기는 합니다만, 국선도 조직이나 국선도인들에게 의미는 아직까지 울림을 가지고 있지 못한 같습니다. 따라서, 우리 국선도 가족들은 우리 스스로가 세계 시민들에게 우리 국선도의 원리를 설명하고, 보급할 있는 글로벌 인재로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야 필요가 있으며, 다른 나라의 여러 글로벌 인재들을 보다 많이 모집하고 함께 발전해 나가야 것입니다.


Finally, Kouksundo should develop many hedonic contents with keeping our strong discipline.

'Being too good is apt to be uninteresting.' and Kouksundo is not an exception. Even though the Kouksundo is believe that it is very good for health, personal development, many trainees are easily get tired and lose their motivation to keeping practice. Many researches suggested that 'Hedonic experiences' reinforce trainee's motivation and awakening of meaning. Therefore, Kouksundo leaders should consider how we can provide unique values and interesting experiences to trainees.


마지막으로, 국선도 수련은 우리 고유의 수련 전통을 유지하면서, 보다 재미있고 의미 있는 다양한 컨텐츠를 개발할 필요가 있습니다.

너무 좋은 것은 재미없기 마련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국선도 수련도 예외는 아닙니다. 국선도는 건강과 개인의 발전에 어떤 것보다도 좋은 수련법이긴 합니다만, 많은 수련인들이 쉽게 싫증 내고 계속해야 동기를 잃어버리곤 합니다. 많은 연구자들에 의하면 재밌는 체험 수련자들의 동기와 의미를 일깨우고 강화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따라서, 국선도를 이끌고 있는 여러 지도자 분들께서는 어떻게 하면 우리가 수련자들에게 독특한 가치 재밌는 체험 지속적으로 제공할 있는지에 대한 연구, 개발, 전파가 필요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In the center of the U.S., a small seed of Kouksundo is planted. A small and weak burgeon has come out, and it is not sure survive or dead. But, I strongly believe the word that 'I am transferring what I learned from masters. Once I am doing my duty, the heaven will decide the destiny.'

이곳 미국의 한복판에 작은 국선도의 씨가 심어지고, 작고 약한 씨앗이 움트기는 했습니다만, 이것이 죽게될지 살게 될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하지만, ‘스승에게 배운 대로 전한다 것을 실천하고, 모든 것은 하늘에 믿고 맞긴다 국선도의 가르침을 실천해 나갈 뿐입니다.


Acknowledgement: I hope to present my special thanks to Master Lim Kyong Taek, who taught me the Kouksundo and have strongly supported me to open the Kouksundo club at UIUC.

감사의
: 제게 국선도를 가르쳐 주시고, 이곳 미국 UIUC에서 국선도 클럽을 열고 운영할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움을 주신 임경택 법사님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또한, 미국 생활에 적응할 있도록 한국에서 관심 가져주신 김현문 법사님과, 남서울 대학교의 Gracia Del Rosario 박사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July 04. 2009,

Jeong-Hwan Choi, Sabum.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림 2009.08.28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국에서 국선도의 씨앗을 뿌리고 계시는 최정환박사님에게 경의를 표하며 과학적, 학술적 연구가 받침이 되어야 한다는데 공감을 합니다. 최사범님 내외분의 노력들이 일파 만파가 되어 우리의 국선도가 전 인류의 국선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지금 한국에서는 '사단법인 국선도 연맹'이란 말을 사용하고 '국선도세계연맹'이란 말은 2년전부터 사용하지 않습니다. 건강하세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Unitarian Universalist's Unison Chalice Lighting (촛불을 켜면서...)

May the light we now kindle
inspire us to use our powers
to heal and not to harm,
to help and not to hinder,
to bless and not to curse,
and to serve in the spirit of love.


지금 우리가 촛불을 켜는 것을 통해
남을 해치지 않고 치유하기를,
남을 방해하지 않고 돕기를,
남을 저주하지 않고 축복하기를,
그리고 사랑의 정신 안에 봉사할 수 있도록
우리가 가진 힘을 북돋우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