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5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교통방송 뉴스공장에서 김어준과의 인터뷰를 통해 중소벤처기업과 대기업과의 상생과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발전방안에 대해 말했다.  

 

아래는 박영선 중소기업부 장관 인터뷰 (2019년 7월 25일) 요약이다. 

SK 최태원 회장의 국산 불화수소 사용은 품질 문제로 인해 제한적이다는 지적 (참조1) 은 2011년  우리나라 중소기업인 CNB 산업이 99.9999999999% 순도의 불화수소 특허가 있음에도 부족한 투자여력과 판로의 불확실성으로인해 양산까지 이어지지 못했다는 점으로 기각할 수 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상생을 위해 양자간의 시너지를 위한 플랫폼을 만들고 네트워크를 중개하는 적극적 중개인 (Agent)로 정부의 역할을 하고있다.   

  • 자발적 상생 기업 (자상한 기업) 시리즈:  네이버와 소상공인 연결, 포스코와 스타트업 (벤처투자협회)와 연결, 신한은행과 벤처기업협회 연결 

  • 규제 자유특구 (강원도, 원격진료 허용; 부산, 블록체인기반 지역화폐 허용; 대구, 의료 인프라 공유 허용; 충북, 가스안전 무선관리 허용 등 7개 지역 규제 철폐) 

데이터 주권확보를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국가 데이터 플랫폼 (Data Network Artificial Intelligence: DNA)을 구축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부와 과학기술부가 협력하여 인공지능 (AI)와 클라우드 컴퓨팅 (Cloud computing)을 통한 한국만의 데이타 축적을 하고자한다.   


박영선 중소벤체기업부 장관의 인터뷰는, 최근 비지니스 분야의 국제적 돌발위험에 매우 적절한 대응 전략을 제시했다 평가할 수 있다. 

필자는 여기에 하나만 더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인공지능을 이용해서 데이터 축적과 활용을 왜 하고자 하는가 (Purpose)을 명확히 했으면 하는 것이다.  

박영선 장관은 인공지능이 "예측 (Prediction) 을 위한 것이라 했으나, 필자는 인공지능의 목적은 효율적인 "결정 (Decision-making)이라 생각한다 (참조2). 효율적이고 바른 결정을 위해 데이터를 표현하고 (Describe), 설명하고 (Explain), 이를 바탕으로 예측 (Predict) 하는데 인공지능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참조3). 

여기서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관인 "정의, 인도, 동포애"라는 것을 생각해봐야한다 (참조4). 

 

첫째, 데이터 축적과 활용은 "정의"를 위함이어야 한다. 

하버드 대학의 데이터 분석가인 캐이시 오닐 (Cathy O'Neil)에 따르면 인공지능에 사용되는 알고리즘은 중립적이고 객관적이지만은 않다 (참조5). 왜냐하면, 알고리즘이란 것을 만드는 것은 오만과 편견에서 자유롭지 않은 인간이 만들기 때문이다. 오히려 알고리즘이 편견과 차별을 증폭 (Extrapolating)시켜 결국 불평등한 세상을 가속화 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예를 들어 최근 각광받고 있는 HR Analytics 분야에서 기존의 성공적인 기업인재데이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신입사원 선발에 활용한다고 치자. 이 경우 기존의 성공적 인재는 '중산층 가정, 좋은 학교 졸업, 좋은 학과 출신의 남성' 일 수 밖에 없다. 모든 지원자 중 이런 '기준'에 맞는 인재를 선발하기 위행 인공지능을 활용한다면, 상대적 취약계층, 지방대학 출신, 인문학과 졸업 여성은 취업의 기회를 가질 수 없게된다. 인공지능을 활용할 수록 더더욱 사회적 불평등이 고착화 되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데이터 축적과 인공지능을 이용한 데이터 활용은 효율성보다는 "정의"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 

 

둘째, 데이터 축적과 활용은 "인도주의 (Humanitariarism)" 실천을 위함이어야 한다. 

역사학자인 전우용 선생에 따르면, 우리 헌법에 포함된 인도주의 (人道主義)는 약육강식(弱肉强食), 우승열패(優勝劣敗), 적자생존(適者生存)이라는말로 표현되는 사회진화론의 세계관과 역사관의 안티테제 (Anti-these)다 (참조4). 

이번 일본국의 주요 부품/소재 수출제한조치는 호혜평등에 바탕을 둔 자유무역의 기본적 국제시장질서에 반하는 행위라 할 수 있다. 이는 지난 100년간의 일본국의 한국과 중국등 동아시아 국가의 침략과 수탈의 근간인 반인도주의 (反人道主義)적 잠재의식의 발현이라 할 수 있다. 쉽게 말해, 최근 일본국의 행위는 기술과 자본의 강자인 일본국이 상대적 약자인 한국을 상대로 침략과 수탈을 위한 통제력을 강화하려하는 것이다. 

외생변수인 일본국의 최근행위와 별개로, 국내에서의 지난 20년간의 신자유주의 흐름은 어떠한가? 힘쎈 대기업이 약한 중소기업을 상대로 단가후려치기, 신기술 빼앗기, 갑질하기를 당연시 여기면서 반인도주의 (反人道主義)적 약육강식(弱肉强食), 우승열패(優勝劣敗), 적자생존(適者生存)을 정당화 해왔던 것은 아닌가? 

산업과 경제의 근간을 바꾸는 데이터 축적과 활용 그리고 인공지능은 따라서, 우리 헌법의 가치인 인도주의 실천을 위한 도구로서 활용되어야 한다. 이러한 시대에, 자본과 기술이 있는 대기업은 자주, 독립정신을 바탕으로 스스로 발전해 가야 할 것이며, 약자인 중소기업, 스타트업은 자립할 수 있도록 정부와 사회가 최대한 지원해야 할 것이다. 

 

셋째, 데이터 축적과 활용은 "동포애" 실현을 위함이어야 한다. 

박장관이 인터뷰에서 중국의 구글이나 페이스북 규제 예를 들어, 신산업의 근간인 데이터 ('쌀'로 비유하였으나, 3차 산업까지는 '철 (Iron)'이 적절하다) 주권 확보를 위해 애쓰고 있음을 말하였다.  정확한 지적이다.  앞으로의 비지니스와 산업은 수많은 적절한 데이터와 이른 바탕으로 한 알고리즘 (인공지능)에 기반한 최적화 (Optimization)를 위한 신속하고 올바른 결정 (Decision-making) 이 곧 경쟁력이다.   그런데 만약 우리가 만들어 낸 데이터에 대한 통제력이 없다면 이른 곧 경제주권의 상실을 말하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한국에서의 데이터는 어떤 식으로 취급당해왔는지 생각해보자.  지금 한국에서 가장 큰 IT 기업은 네이버 (Naver) 일 것이다. 네이버의 성장은 "지식인" 이라는 서비스에 기반한다. '지식인' 서비스는 불특정 다수가 물음과 답변을 통해 축적한 데이터이다. 그럼, 네이버는 지식인 서비스에 축적된 데이터를 어떤 식으로 활용하고 있을까?  지식인 사용자, 아니 네이버를 사용하는 대다수 한국인과 동포들의 이해증진을 위해 활용하고 있는가 아니면, 네이버라는 회사의 가치 증진을 위해서만 사용되고 있는가? 최근 한국내 검색 시장에서 미국회사인 구글의 약진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참조6). 

짧게말해, 한국어를 사용하는 대다수의 한국민과 한국 동포 공동체를 위한 데이터 활용이 아닌 비지니스 가치만을 위한 데이터 이용만을 해온 것이 문제이다. 

앞으로의 데이터 축적과 활용은 한국민과 동포 공동체의 문화발전과 상생의 비지니스를 위해, 즉 동포애의 실현을 이해 사용되어야 한다. 

 

이상,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인터뷰에 말한 데이터 주권에 기반한 축적, 인공지능을 활용한 데이터의 효율적 사용에 더해  대한민국의 세가지 헌법적 목적 (Purpose)인  정의, 인도, 동포애가 근본적 목표지향점이라는 점을 밝혀보았다.  

위기라는 말 자체가 위험 더하기 기회이다. 

최근 외부 위험요인은 더 할 수 없는 기회이기도 하다.

위험을 기회로 바꾸는 것은 개인과 공동체의 선택일 것이다. 

올바르고 높은 가치를 가진 대한민국과 한국 공동체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우리의 선택이 중요한 때이다. 

 

2019년 7월 25일

최 정환, PhD, MBA, ME


참조1: 2019년 7월 18일자 "최태원 "대기업이 한국 중소기업 불화수소 안쓴다? 품질.순도 문제", https://www.nocutnews.co.kr/news/5184702), 

참조2: Choi (2019), Sensemaking i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Era, International Conference on Smart Cities (Seoul, Korea). https://leadershipcenter.tistory.com/479

참조3: The Purpose of Statistical Models, https://study.com/academy/lesson/evidence-for-the-strength-of-a-model-through-gathering-data.html

참조4: [전우용의 우리시대] 정의와 인도의 시대, 경향신문, 2018년 01월 15일,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801152110025 

 

[전우용의 우리시대]정의와 인도의 시대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

news.khan.co.kr

참조5: Cathy O'neil (2015), Weapons of Math Destruction, https://www.youtube.com/watch?v=gdCJYsKlX_Y

참조6: 구글 vs. 네이버 이제 앞으론 갓구글! (내가 네이버를 쓰지 않는 이유), 2017년 5월 , https://uheeworld.tistory.com/5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nsemaking i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Era!

 

Keynote Speaking at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Smart Cities (Seoul, Korea), July 19, 2019. 

by Dr. Jeonghwan (Jerry) Choi

 

...더보기

This is Dr. Jerry Choi at Kean University. Today I would like to present "Sensemaking in the Artificial Intelligence Era". 

 

Recent applications of Industry 4.0 or Digital Transformation fundamentally changes in human life.
Artificial Intelligence may dismantle the conventional ways of thinking and doing!
Artificial Intelligence is flourishing as computing power, connectivity, and mobility increase.
Artificial Intelligence shall be one of the most important elements in designing, building and operating many businesses. 
Artificial Intelligence (AI) is a simulation of human intelligence processes by machines, especially computer systems. These processes include “Learning; Reasoning; and Self-correction”.
An English mathematician, Alan Turing coined the concept of “Thinking Machine” in 1948. Alan Turing will be appearing in the new 50 Pounds English Bank Note soon. 
Applications of Artificial Intelligence are mainly focusing on ’Decision-Making’.
Cathy O’Neil at Harvard warned the error, bias, or misuse of Artificial Intelligence is inevitable because the tool is made by the human in her book of Weapons of Math Destruction. We must give more attention to using the tool!
In this sense, Decision-making is one thing and Sense-making is another thing!
According to Karl Weick, Sensemaking involves the ongoing retrospective development of plausible images that rationalize what people are doing.
Sense-making that taps on human & social meaning is the source of innovation!
As human being, we need multiple psychological senses such as sense of purpose, sense of urgency, sense of belongings, sense of hope, sense of self, and sense of touch. 

My Two recent studies show that “Positivity” catalyzes the innovation behavior both of employees and managers. Shortly speaking, innovation behavior is not unleashed without nurturing human positivity in any work environment. 
A good ‘sense of humor’ that makes people and machines positive can drive innovation. 
To unleash the potentials of ‘Sense’, the meta-sense of “Humor” is necessary!

 

SHALL WE BUILD THE SENSE OF HUMOR?

 

 

Video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Luke Chapter 10: 25~ 28

The Greatest Commandment.

There was a scholar of the law* who stood up to test him and said, “Teacher, what must I do to inherit eternal life?”x

Jesus said to him, “What is written in the law? How do you read it?”

He said in reply, “You shall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with all your being, with all your strength, and with all your mind, and your neighbor as yourself.”

He replied to him, “You have answered correctly; do this and you will live.”

But because he wished to justify himself, he said to Jesus, “And who is my neighbor?”

===================================

After this, the Parable of the Good Samaritan is following.

Then, How to "Treat my neighbors with mercy?"

A Catholic Father of Church elaborates it with Buddha's parable of "Seven ways how to be kind when you have nothing!".

1. Make a kind face;

2. Say kind words;

3. Share your good heart;

4. Look with love;

5. Help with your body

6. Give your way to the needy;

7. Help with no reason.

====================================

어떤 가난한 사람이 석가모니 부처님을 찾아뵙고 여쭈었다.

“저는 하는 일마다 되는 일이 없습니다. 이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부처님이 말씀하셨다.

“그것은 네가 남에게 베풀지 않았기 때문이니라.”

가난한 사람이 말하였다.

“저는 아무 것도 가진 게 없는 빈 털털이입니다. 남에게 줄 것이 있어야 주지 뭘 준단 말입니까?”

부처님이 조용히 말씀하셨다.

“그렇지 않느니라. 아무리 재산이 없더라도 줄 수 있는 일곱 가지는 누구나 다 갖추고 있느니라.

 

첫째는 화안시(和顔施)니라.

얼굴에 화색을 띠고 부드럽고 정다운 얼굴로 남을 대하는 것이니라.

 

둘째는 언시(言施)니라.

말로써 얼마든지 베풀 수 있으니 사랑의 말, 칭찬의 말, 위로의 말, 격려의 말, 양보의 말, 부드러운 말이니라.

 

셋째는 심시(心施)니라.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마음을 주는 것이니라.

 

넷째는 안시(眼施)니라.

호의를 담은 눈으로 사람을 보아 눈으로 베푸는 것이니라.

 

다섯째는 신시(身施)니라.

몸으로 때우는 것으로 남의 짐을 들어준다거나 일을 돕는 것이니라.

 

여섯째는 좌시(座施)니라.

때와 장소에 맞게 자리를 내주어 양보하는 것이니라.

 

일곱째는 찰시(察施)니라.

굳이 묻지 않고 상대의 마음을 헤아려 알아서 도와주는 것이니라.

 

이 일곱 가지를 행하여 습관이 붙으면 너에게 행운이 따를 것이니라.”

source: http://around.so/view?v=yAvMvj&utm_source=fb&utm_medium=post&utm_content=yAvMvj&utm_campaign=m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