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hbswk.hbs.edu/item/6638.html



Most Popular Articles, Papers of the Decade

Executive Summary:

Celebrating our recent tenth anniversary, HBS Working Knowledge looks back to our most-read articles and working papers in the last decade.

HBS Working Knowledge readers want it all, judging by our all-time most popular articles. Here you'll find stories on everything from maintaining a professional image to writing a business plan, from how to market on social media to why music pirates may have actually helped the music industry.

Readers also benefitted when, in 2008, we began to publish HBS faculty working papers—often the first expressions of emerging ideas on the cutting edge of management research. The most popular paper looks at the dark side of goal-setting, with the provocative titleGoals Gone Wild. Other papers in this collection look at how to improve decision making, encouraging employees to speak up, and the difficulty of coordinating communication in a complex organization.

Enjoy!

Most Popular Articles 2000-2010

Creating a Positive Professional Image
Published: June 20, 2005
In today's diverse workplace, your actions and motives are constantly under scrutiny. Time to manage your own professional image before others do it for you. An interview with Laura Morgan Roberts.

Music Downloads: Pirates-or Customers?
Published: June 21, 2004
Professor Felix Oberholzer-Gee and co-author Koleman Strumpf floored the disbelieving music industry with their findings that illegal music downloads don't hurt CD sales. Oberholzer discusses what the industry should do next.

A Balanced Scorecard Approach to Measure Customer Profitability
Published: August 8, 2005
Happy customers are good, but profitable customers are much better. In this article, professor and Balanced Scorecard guru Robert S. Kaplan introduces BSC Customer Profitability Metrics. From Balanced Scorecard Report.

Marketing Your Way Through a Recession
Published: March 3, 2008
In a recession, consumers become value oriented, distributors are concerned about cash, and employees worry about their jobs. But a downturn is no time to stop spending on marketing. The key, says professor John Quelch, is to understand how the needs of your customers and partners change, and adapt your strategies to the new reality.

Understanding Users of Social Networks
Published: September 14, 2009
Many business leaders are mystified about how to reach potential customers on social networks such as Facebook. Professor Mikolaj Jan Piskorski provides a fresh look into the interpersonal dynamics of these sites and offers guidance for approaching these tantalizing markets.

Social Network Marketing: What Works?
Published: July 27, 2009
Purchase decisions are influenced differently in social networks than in the brick-and-mortar world, says Harvard Business School professor Sunil Gupta. The key: Marketers should tap into the networking aspect of sites such as Facebook.

Enron's Lessons for Managers
Published: July 12, 2004
Like the Challenger space shuttle disaster was a learning experience for engineers, so too is the Enron crash for managers, says Harvard Business School professor Malcolm S. Salter. Yet what have we learned?

Power Posing: Fake It Until You Make It
Published: September 20, 2010
Nervous about an upcoming presentation or job interview? Holding one's body in "high-power" poses for short time periods can summon an extra surge of power and sense of well-being when it's needed, according to Harvard Business School professor Amy J.C. Cuddy.

10 Reasons to Design a Better Corporate Culture
Published: December 22, 2008
Organizations with strong, adaptive cultures enjoy labor cost advantages, great employee and customer loyalty, and a smoother on-ramp in leadership succession. A book excerpt from The Ownership Quotient: Putting the Service Profit Chain to Work for Unbeatable Competitive Advantage by HBS professors Jim Heskett and W. Earl Sasserand coauthor Joe Wheeler.

Updating a Classic: Writing a Great Business Plan
Published: October 6, 2008
Harvard Business School professor William A. Sahlman's article on how to write a great business plan is a Harvard Business Review classic, and has just been reissued in book form. We asked Sahlman what he would change if he wrote the article, now a decade old, today.

Most Popular Working Papers 2008-2011

Goals Gone Wild: The Systematic Side Effects of Over-Prescribing Goal Setting
Published: February 11, 2009
For decades, goal setting has been promoted as a halcyon pill for improving employee motivation and performance in organizations. Advocates of goal setting argue that for goals to be successful, they should be specific and challenging, and countless studies find that specific, challenging goals motivate performance far better than "do your best" exhortations. The authors of this article, however, argue that it is often these same characteristics of goals that cause them to "go wild."

How Can Decision Making Be Improved?
Published: August 28, 2008
While scholars can describe how people make decisions, and can envision how much better decision-making could be, they still have little understanding of how to help people overcome blind spots and behave optimally.

Do Friends Influence Purchases in a Social Network?
Published: May 21, 2009
In spite of the cultural and social revolution in the rise of social networking sites such as Facebook and MySpace (and, in South Korea, Cyworld), the business viability of these sites remains in question. While many sites are attempting to follow Google and generate revenues from advertising, will advertising be effective? If friends influence the purchases of a user in a social network, it could potentially be a significant source of revenue for the sites and their corporate sponsors. Using a unique data set from Cyworld, this study empirically assesses if friends indeed influence purchases. The answer: It depends.

Communication (and Coordination?) in a Modern, Complex Organization
Published: July 31, 2008
Coordination, and the communication it implies, is central to the very existence of organizations. Despite their fundamental role in the purpose of organizations, scholars have little understanding of actual interaction patterns in modern, complex, multiunit firms. To open the proverbial "black box" and begin to reveal the internal wiring of the firm, this paper presents a detailed, descriptive analysis of the network of communications among members of a large, structurally, functionally, geographically, and strategically diverse firm. The full data set comprises more than 100 million electronic mail messages and over 60 million electronic calendar entries for a sample of more 30,000 employees over a three-month period in 2006.

From Strategy to Business Models and to Tactics
Published: November 24, 2009
Drivers such as globalization, deregulation, or technological change, just to mention a few, are profoundly changing the competitive game. Scholars and practitioners agree that the fastest-growing firms in this new environment appear to have taken advantage of these structural changes to compete "differently" and innovate in their business models. However, there is not yet agreement on what are the distinctive features of superior business models. This dispute may have arisen, in part, because of a lack of a clear distinction between the notions of strategy, business model, and tactics.

The Devil Wears Prada? Effects of Exposure to Luxury Goods on Cognition and Decision Making
Published: November 25, 2009
Gandhi once wrote that "a certain degree of physical harmony and comfort is necessary, but above a certain level it becomes a hindrance instead of a help." This observation raises interesting questions for psychologists regarding the effects of luxury. What psychological consequences do luxury goods have on people? In this paper, the authors argue that luxury goods can activate the concept of self-interest and affect subsequent cognition.

Performance Persistence in Entrepreneurship
Published: December 3, 2008
All else equal, a venture-capital-backed entrepreneur who starts a company that goes public has a 30 percent chance of succeeding in his or her next venture. First-time entrepreneurs, on the other hand, have only an 18 percent chance of succeeding, and entrepreneurs who previously failed have a 20 percent chance of succeeding. But why do these contrasts exist? Success breeds even more success if entrepreneurs have some skill.

The End of Chimerica
Published: December 16, 2009
For the better part of the past decade, the world economy has been dominated by a unique geoeconomic constellation that the authors call "Chimerica": a world economic order that combined Chinese export-led development with U.S. overconsumption on the basis of a financial marriage between the world's sole superpower and its most likely future rival. For China, the key attraction of the relationship was its potential to propel the Chinese economy forward by means of export-led growth. For the United States, Chimerica meant being able to consume more, save less, and still maintain low interest rates and a stable rate of investment. Yet, like many another marriage between a saver and a spender, Chimerica was not destined to last. In this paper, economic historiansNiall Ferguson of HBS and Moritz Schularick of Freie Universität Berlin consider the problem of global imbalances and try to set events in a longer-term perspective.

Authority versus Persuasion
Published: August 5, 2009
In directing employees, managers often face a choice between invoking authority and persuasion. In particular, since a firm's formal and relational contracts and its culture and norms are quite rigid in the short term, a manager who needs to prevent an employee from undertaking the wrong action has the choice of either trying to persuade the employee or relying on interpersonal authority. In choosing between persuasion and authority the manager makes a cost-benefit trade-off. This paper studies that trade-off, focusing in particular on conflicts that originate in open disagreement.

Speaking Up Constructively: Managerial Practices that Elicit Solutions from Front-Line Employees
Published: August 25, 2010
How can front-line workers be encouraged to speak up when they know how to improve an organization's operation processes? This question is particularly urgent in the U.S. health-care industry, where problems occur often and consequences range from minor inconveniences to serious patient harm. The authors examine the effectiveness of organizational information campaigns and managerial role modeling in encouraging hospital staff to speak up when they encounter operational problems and, when speaking up, to propose solutions to hospital management. The researchers find that both mechanisms can lead employees to report problems and propose solutions, and that information campaigns are particularly effective in departments whose managers are less engaged in problem solving.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10/20/30 Rule of PowerPoint



Thanks to Peter Smythe, this article was updated with the correct link (Dec. 21, 2017).

source: https://www.businessstudent.com/topics/how-to-present-and-pitch/


I suffer from something called Ménière’s disease—don’t worry, you cannot get it from reading my blog. The symptoms of Ménière’s include hearing loss, tinnitus (a constant ringing sound), and vertigo. There are many medical theories about its cause: too much salt, caffeine, or alcohol in one’s diet, too much stress, and allergies. Thus, I’ve worked to limit control all these factors.

However, I have another theory. As a venture capitalist, I have to listen to hundreds of entrepreneurs pitch their companies. Most of these pitches are crap: sixty slides about a “patent pending,” “first mover advantage,” “all we have to do is get 1% of the people in China to buy our product” startup. These pitches are so lousy that I’m losing my hearing, there’s a constant ringing in my ear, and every once in while the world starts spinning.

To prevent an epidemic of Ménière’s in the venture capital community, I am evangelizing the 10/20/30 Rule of PowerPoint. It’s quite simple: a PowerPoint presentation should have ten slides, last no more than twenty minutes, and contain no font smaller than thirty points. While I’m in the venture capital business, this rule is applicable for any presentation to reach agreement: for example, raising capital, making a sale, forming a partnership, etc.

    Ten slides. Ten is the optimal number of slides in a PowerPoint presentation because a normal human being cannot comprehend more than ten concepts in a meeting—and venture capitalists are very normal. (The only difference between you and venture capitalist is that he is getting paid to gamble with someone else’s money). If you must use more than ten slides to explain your business, you probably don’t have a business. The ten topics that a venture capitalist cares about are:

      Problem

      Your solution

      Business model

      Underlying magic/technology

      Marketing and sales

      Competition

      Team

      Projections and milestones

      Status and timeline

      Summary and call to action

    Twenty minutes. You should give your ten slides in twenty minutes. Sure, you have an hour time slot, but you’re using a Windows laptop, so it will take forty minutes to make it work with the projector. Even if setup goes perfectly, people will arrive late and have to leave early. In a perfect world, you give your pitch in twenty minutes, and you have forty minutes left for discussion.

    Thirty-point font. The majority of the presentations that I see have text in a ten point font. As much text as possible is jammed into the slide, and then the presenter reads it. However, as soon as the audience figures out that you’re reading the text, it reads ahead of you because it can read faster than you can speak. The result is that you and the audience are out of synch.

    The reason people use a small font is twofold: first, that they don’t know their material well enough; second, they think that more text is more convincing. Total bozosity. Force yourself to use no font smaller than thirty points. I guarantee it will make your presentations better because it requires you to find the most salient points and to know how to explain them well. If “thirty points,” is too dogmatic, the I offer you an algorithm: find out the age of the oldest person in your audience and divide it by two. That’s your optimal font size.

So please observe the 10/20/30 Rule of PowerPoint. If nothing else, the next time someone in your audience complains of hearing loss, ringing, or vertigo, you’ll know what caused the problem. One last thing: to learn more about the zen of great presentations, check out a site called Presentation Zen 


by my buddy Garr Reynolds.


Read more: https://www.businessstudent.com/topics/how-to-present-and-pitch/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왜 통일은 개혁인가

[해외 시각] 위기 이후 한국의 정치경제와 통일문제


미국의 진보저널 <먼슬리 리뷰> 4월호에 한국의 정치경제 현황과 통일문제에 관한 글이 게재됐다.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 시에 있는 루이스앤드클라크대학 경제학 교수인 마틴 하트-랜즈버그(Martin Hart-Landsberg)가 기고한 '한반도 통일의 전망과 함정'이라는 글이다. 한국에 관한 저서를 여러 권 낸 바 있는 그는 이 글에서 한반도의 통일은 남북한 정치경제의 개혁과 연관시켜 생각하고 추진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글은 필자가 미국인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정리해 쓴 것이지만 한국인들에게도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고 보아 출판사 필맥을 통해 <먼슬리 리뷰> 측의 허락을 얻어 번역해 싣는다. <편집자>

한반도의 통일에 대해서는 관련자들의 거의 모두가 지지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미국, 북한, 남한의 정부는 물론이고 북한과 남한의 국민도 대다수가 한반도의 통일을 지지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우리의 신경을 예민하게 만든다. 왜냐하면 그것은 곧 각자가 한반도의 통일에 대해 서로 다른 의미로 이야기하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한반도의 통일을 지지한다고 이야기할 때에는 한반도의 통일이라는 말을 무슨 뜻으로 사용하는 것인지를 신중하게 생각해야 할 필요가 있다. 다시 말해 우리는 한반도의 통일에 대해 그것은 분명히 좋은 것이라고만 생각하고 말 것이 아니라 그것은 일종의 논란과 경합의 과정이라고 생각할 필요가 있다. 분명한 점은 통일의 과정이 건전하다면 그 결과로 바람직한 통일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한국 국민이 필요로 하는 바를 진정으로 반영하는 통일의 과정을 촉진시키는 한국의 노력을 지지하는 것이 우리의 과제가 된다.

일반적으로 말해 미국의 대중매체는 한반도의 통일에 대해 이야기할 때 우리에게 두 가지 선택지를 제시한다. 북한이 남한에 신속하게 흡수되는 것(독일의 경험과 비슷한 방식)과 점진적으로 흡수되는 것(흡수의 과정이 천천히 진행되어 북한이 붕괴하지 않고 전체적인 통일비용이 최소한으로 억제되는 방식)이 그것이다. 두 가지 선택지 모두 기존의 남한 정치경제가 확장되고 강화되는 것이 바람직한 결과에 당연히 포함된다고 가정하고 있다. 실질적인 통일, 즉 두 국가의 국민이 통일된 나라의 새로운 정치경제를 창출하기 위한 공동의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통일은 이야기되고 있지 않다.

대체로 보아 그 이유는 북한은 의미 있는 협상을 요구하고 실현시키기에 충분한 힘을 갖추지 못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가정과 북한의 경험에는 가치 있는 것이 없다는 가정이 전제되는 데 있다. 북한 사람들도 새로운 체제를 필요로 하고 새로운 체제를 가질 자격이 있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러나 남한의 노동자들도 나름대로 의미 있는 체제의 변화를 필요로 하고 실제로 원하고 있다는 점을 우리가 명심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는 곧 우리가 한반도의 통일을 단순히 상충하는 두 개의 국익이라는 관점에서만 생각해서 통일이 어느 쪽에 더 이익이 되느냐를 따질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보다는 오히려 상충하는 계급이익에도 우리는 신중하게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계급이익은 국익과 같은 것도 아니고, 국경에 의해 제한되는 것도 아니다.

이런 고려는 지금 내가 하고 싶은 말의 핵심과 직결된다. 그것은 남한의 정치경제가 변화해야 할 필요성, 그리고 그러한 변화를 실현하기 위한 진보적 통일전략의 결정적인 중요성이다.

성장과 위기

남한은 경제개발에 성공한 나라로서 다른 제삼세계 국가들에게 모범이 되는 나라이며, 따라서 통일된 새로운 한국을 건설하는 데 남한이 매력적인 토대가 된다는 것이 일반적인 생각이다. 그러나 실제 사정은 겉으로 보이는 모습과 크게 다르다.

1960년대 초엽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남한이 수출 주도의 성장을 빠르고도 지속적으로 이루어낸 과정은 복잡하지만 과도한 단순화의 위험을 무릅쓰고서라도 간단히 말해본다면 국내적 요인 두 가지와 국제적 요인 두 가지를 더해 모두 네 가지의 요인에 의해 가능했다고 할 수 있다. 국내적 요인은 경제활동에 대한 국가의 지도(재벌이라고 불리는 남한 대기업집단의 활동에 대한 국가의 통제)와 노동에 대한 국가의 억압이었다. 그리고 국제적 요인은 일본이 남한의 재벌들에게 기술부품기계를 기꺼이 판매하고자 했다는 점과 미국이 남한정부에 기꺼이 정치적, 금융적 지원을 해주고 남한의 수출시장이 돼주고자 했다는 점이었다. 남한의 국민은 대체로 군사독재 아래서 일종의 행진을 강요당했고, 그 결과로 남한의 국가경제가 크게 변모했다. 대부분의 분석가들은 이런 네 가지 요인이 비교적 안정적이라고 보았고, 따라서 남한이 계속해서 경제발전을 이루어나갈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었다.

남한의 경제는 1980년대 후반부터 와해되기 시작했다. 대체로 보아 그것은 성공 그 자체가 초래한 모순의 결과였다. 그때까지 남한은 매우 빠른 성장을 달성했고, 처음으로 무역흑자도 실현했다. 무역흑자 덕분에 재벌들이 국가로부터 독립적인 지위를 확보했고, 생산적인 투자보다 투기적인 투자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됐다. 오랜 기간 이어진 성장과 그 방식으로 인해 노동계급이 다수를 이루는 대규모 산업도시들이 생겨났고, 결국은 1987년에 노동자의 파업이 대대적으로 펼쳐지면서 민주적인 노동조합들이 생겨나고 노동자들의 임금이 크게 올랐다.

이 시기에 남한의 수출이 크게 늘어난 것이 일본의 생산자들을 위협하기도 했다. 그러자 그들은 남한의 수출업체들에게 공급해오던 주요 투입자재를 더 이상 공급하지 않으려는 태도를 취했다. 게다가 대부분 미국시장에 대한 수출을 통해 쌓이게 된 남한의 무역흑자가 미국정부를 자극했고, 이에 따라 미국정부는 원화를 평가절상하고 미국의 상품과 기업에 시장을 개방하라는 압력을 남한정부에 가했다. 이렇게 전개된 상황은 남한의 수출동력을 약화시키기 시작했다. 남한의 수출 증가율은 1987년의 36.2%에서 1988년에는 28.4%, 1989년에는 5.7%, 1990년에는 3%로 내리막길을 걸었다.

이러한 추세는 다른 요인들에 의해 더욱 심화됐다.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여러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외국인투자, 특히 일본의 투자에 힘입어 남한의 제품에 경쟁이 되는 제품을 생산해 수출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1990년대 중반에 이르면 중국이 해외 다국적기업들의 수출거점이 된다. 남한은 낮은 노동비용으로도, 발전된 기술로도 경쟁을 하지 못하는 처지가 됐다. 남한의 무역적자와 남한 기업들의 손실이 점점 더 커져갔다. 1996년에는 남한에서 규모가 큰 순서로 49개 대기업집단이 총 2740억 달러의 매출로 3200만 달러의 이익을 거두는 데 그쳐 매출 대비 이익률이 0.1%에도 미치지 못했다(<비즈니스위크> 1997년 12월 29일).

남한의 국가는 대응능력이 거의 없었다. 더 이상 재벌을 통제할 수 없었고, 당연히 일본정부나 미국정부를 통제할 수 없었으며,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의 경제전략을 통제할 수도 없었다. 그래서 남한의 국가는 노동자들을 통제하는 데로 관심을 돌리고, 기업들의 수익성을 회복시키려는 노력으로 노동운동을 거듭 공격했다. 그러나 노동운동은 이미저항을 할 수 있을 정도로는 힘을 기른 상태였다. 예를 들어 노동조합은 1996년에 억압적인 새로운 노동법에 반대하는 총파업을 벌였다.

마침내 1997년에 경제가 붕괴했다. 그 해의 상반기에 대규모 재벌들 가운데 몇몇이 파산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는 보다 광범위한 동아시아 금융위기가 발발하기 몇 달 전의 일이었다. 외국인투자자들과 해외의 채권자들은 남한이 경제적으로 취약함을 알아차리고는 그동안 갖고 있던 남한의 주식과 채권을 팔아치우고 남한의 기업들에게 대출만기를 연장해주기를 거부하는 식으로 대응했다. 경제가 곤두박질하자 남한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을 수 없었다. 1998년에 남한의 국내총생산(GDP)은 6% 이상 줄어들었다. 간단히 말해, 여러 해에 걸쳐 준비돼온 구조적 위기가 본격화하자 남한의 경제가 그 타격을 입고 쓰러져버렸던 것이다.

구조조정

1997-98년의 위기에 이어 전개된 경제적 구조조정과 관련해 두 가지 중요한 점을 더 말해야겠다. 그 가운데 하나는 일본정부와 미국정부가 남한정부의 금융지원 요청을 거부했고, 이에 따라 남한의 위기가 더욱 악화됐다는 점이다. 일본정부와 미국정부는 더 이상 남한의 성장을 뒷받침해주는 데 관심을 갖고 있지 않았다. 다른 하나는 미국정부의 앞잡이 대리자 역할을 하는 IMF가 남한에 부과한 신자유주의-자유시장주의 구조조정에 대해 남한의 재벌들이 지지하는 태도를 취했다는 점이다. 구조조정이 외국자본에 대해 상대적으로 재벌들을 약화시키는 것이었지만, 그들은 개혁조치를 견디고 살아남는 데 필요한 정도의 구조적 힘은 이미 갖추고 있었다. 더구나 그들은 자신들에게 더 이상 도움이 되지 않는 과거의 계획체제에 대해 이미 거부하는 태도를 취해왔다. 이제는 노동이 그들의 주된 표적이었고, 이런 맥락에서 그들은 구조조정을 받아들였다. 구조조정은 계급간 세력균형점을 그들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이동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일련의 조치들을 포함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남한에서 그 뒤로 실시된 구조조정의 부담은 노동자들과 중소기업들에게 가장 많이 돌아갔다.

위기 이후의 경제

1999년과 2000년에는 남한의 경제가 급속하게 성장했고, 이에 따라 남한에 부과한 신자유주의 구조조정은 성공했다고 IMF가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경제성장률은 다음해에 극적으로 떨어졌고, 그 뒤로도 계속해서 과거에 비해 상당히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위기 이후에는 남한의 경제성장을 네 개의 기둥이 떠받쳤다. 그것은 정부의 적자지출, 외국인직접투자, 소비자지출, 수출이다. 우리는 이 네 가지 기둥에 영향을 미치는 추세들을 살펴보는 것을 통해 남한의 경제전망이 악화되는 지금의 상황을 이해할 수 있다.

위기 직후에 남한의 경제가 급반등하는 데는 정부의 공격적인 적자지출이 절대적으로 긴요한 역할을 했다. 그러나 그때 정부지출의 수준이 그대로 유지될 수는 없었다. 적자지출은 공적부채의 급증으로 이어졌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남한정부는 IMF로부터 지출을 줄이라는 압력을 받게 된다.

외국인투자도 위기 직후의 몇 년 간에는 경제성장을 촉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그러나 외국인투자의 상당부분은 남한의 자산을 헐값으로 사들이는 데 몰두하는 '벌처투자'였다. 가장 매력적으로 보인 자산들이 다 팔리자 외국인투자가 급감한 것은 의미심장한 현상이었다. 이와 동시에 외국인투자는 남한자본의 탈국적화를 상당히 진척시켰다. 예를 들어 남한의 상장주식 시가총액 가운데 외국인투자의 비중이 40%를 넘어섰고,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와 같은 대규모 상장기업들 대부분의 외국인 주식소유 비중이 절반을 넘기에 이르렀다.

그런 상황에서 정부의 적자지출과 함께 외국인투자도 줄어들자 경제성장이 본격적으로 둔화되기 시작했다. 2002년에는 소비자지출이 늘어난 덕분에 경제가 일시적으로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그 소비자지출은 신용카드 부채에 크게 의존한 것이었다. 신용카드 지출은 정부의 뒷받침을 받는 가운데 1998년의 530억 달러에서 2002년에는 5190억 달러로 급증했다. 소비자의 거래 가운데 거의 3분의 2가 신용카드의 현금서비스와 카드대출로 이루어지기에 이르렀고, 수많은 가계가 머지않아 부채의 부담을 더 이상 감당할 수 없게 될 처지였다.

대대적인 파산사태로 금융혼란이 일어날 가능성에 두려움을 느낀 정부는 신용카드 사용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조치로 인해 2003년에 개인소비지출과 투자가 동시에 급감하면서 경기침체가 초래됐다. 2004년에 개인소비지출이 더 줄어들었고, 투자도 정체됐다. 그리고 그 뒤로 여러 해가 지나도 상황은 그다지 개선되지 않았다. 2008년 상반기에 가계소비지출은 GDP의 48.3%라는 기록적으로 낮은 수준까지 떨어졌다(<코리아헤럴드> 2008년 7월 29일).

이러한 여러 가지 추세의 결과로 지금 남한의 경제는 어느 때보다도 수출에 더 많이 의존하고 있다. 2008년 상반기에 GDP 대비 수출의 비율은 64.9%라는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 미국보다 중국이 남한의 주된 수출시장이 된 것은 새로운 현상이다. 그러나 중국에 대한 남한의 수출은 대부분 중국에서 추가로 가공된 다음에 미국으로 다시 수출되는(중국의 수출로서) 중간재다. 따라서 이제 남한의 경제성장 전망은 더욱 위태로운 토대에 근거하게 됐다. 그 위태로운 토대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미국경제의 수입능력이다(이 토대는 최근에 미국의 거품경제 붕괴로 인한 경기침체로 거의 무너졌다). 게다가 남한의 경제성장과 그 국민의 필요 충족 간 단절이 점점 더 심화되고 있다.

▲ 지난 2001년 5월 1일 노동절을 맞아 금강산에서 열린 남북노동자 5.1절 통일대회에서 남측의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노조원들과 북측 조선직업총동맹 노동자들이 한데 어우러져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강의 악순환과 계급갈등

노무현 정부(2003–07년)는 남한의 경제적 입지가 약화되는 데 대응해 외국인투자의 감소세를 증가세로 전환시키기 위한 노력에 나섰다. 노무현 정부는 입주 외국기업에 대해 세금을 감면해주고 환경 및 노동과 관련된 규제를 면제해주는 경제자유구역을 세 군데 지정했고, 일본과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와 투자 및 자유무역에 관한 양자간 협정을 추진했다. 또한 노무현 정부는 직권중재와 경찰의 개입을 통해 노동자들의 파업을무력화시키는 한편 기업들에 임시직 노동자 고용을 장려하고 노동자들의 조직화를 어렵게 만드는 내용의 노동법 개정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인 반노동 공세에 나섰다. 2007년 12월에 당선된 이명박 대통령이 이끄는 현 정부는 대체로 보아 노무현 정부가 추진했던 정책과 똑같은 정책을 추구하고 있다.

주목해야 할 것은 이러한 노력들도 그동안 외국인투자를 의미 있는 수준으로 늘리는 데 실패했다는 점이다. 2008년 상반기에는 오히려 외국인직접투자가 10억 달러에 가까운 순유출을 기록했다. 이는 1980년에 외국인직접투자에 관한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최초의 순유출이었다. 이렇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다른 나라들, 특히 중국이 훨씬 더 매력적인 투자 패키지를 제공하고 나선 데 있었다. 2004년에 주한 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은 이 점을 다음과 같은 말로 분명히 지적했다. "한국의 경쟁상대는 상하이, 홍콩, 중국이다. 경쟁상대가 어디인지를 인식해야 한다. 왜냐하면 투자자들은 어디로 갈 것인지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남한에 필요한 것으로 '노동유연성'의 제고를 꼽았다(<코리아헤럴드> 2004년 5월 22일).

정부의 노력은 국내투자를 부추기는 데도 실패했다. 사실 재벌들은 꾸준히 생산을 나라 밖으로 옮기고 있다. 남한 기업들의 해외 직접투자는 2003년의 59억 달러에서 2004년 81억 달러, 2005년 92억 달러, 그리고 2006년 1-9월에는 125억 달러로 늘어났다. 그리고 주된 투자처는 중국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렇게 밝혔다. "한국의 제조업체 10개 가운데 9개 정도는 장차 중국에 투자할 계획을 갖고 있다. 중국의 낮은 생산비용과 적극적으로 요구에 맞춰주는 중국의 규제 운용을 고려하면 중국이 한국보다 더 매력적인 투자처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산업공동화의 조짐이 이미 가시화되고 있다. 예를 들어 남한의 기업들은 국내에서 조업하는 데 필요한 설비의 구매를 거의 중단하다시피 했다. 2004년에 남한의 제조업 부문에서 공장과 설비 신증설에 지출한 금액은 1996년에 비해 4% 이상 적었다. 1996년이전에는 연평균 10% 이상으로 증가하던 시설투자가 2000년대 전반에는 단지 연평균 1.1%로 증가하는 데 그쳤다. 그 결과의 하나로 지금 제조업 부문의 고용이 줄어들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미래의 문제들을 예고해주기만 하는 것이 아니다. 노동자들은 위기 이후에 전개된 구조조정의 대가를 이미 톡톡히 치르고 있다. 1996년에 9% 정도였던 빈곤율이 2006년에는 20% 가까이로 치솟았다. 중산층이 급속히 위축되고 있다. 전체 가구가운데 중산층 가구의 비중은 1996년의 56%에서 2006년에는 44%로 축소됐다. 그리고 불평등이 기록적인 수준에 이르고 있다. 소득순위로 최하위 20%에 속하는 사람들이 버는 소득에 대한 상위 20%에 속하는 사람들이 버는 소득의 비율이 1996년에는 4.5배였는데 2006년에는 7.1배로 크게 높아졌다.

이렇게 부정적인 사회적 추세가 생겨난 주된 원인은 노동시장의 구조조정에 있다. 전체 노동자 가운데 정규직 노동자의 비율이 위기 이전의 58%에서 2006년에는 45%로 떨어졌다. 또한 이제 노동력의 절반을 넘게 된 비정규직 노동자가 한 달에 버는 임금은 "정규직 노동자에 비해 50%를 겨우 넘는 수준"이다(<코리아타임스> 2006년 12월 31일). 이는 남한의 정부와 업계가 기업의 수익성과 수출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기울여온 노력의 내용이 낳은 논리적인 결과다.

남한국민 대다수가 필요로 하는 바를 충족시키는 데 신자유주의가 실패했음을 보여주는 가장 분명한 증거는 아마도 2004년에 <한국방송공사(KBS)>가 경제상황에 관해 실시한 여론조사의 결과일 것이다. <코리아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 여론조사에서 다음과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한국 국민의 절반 이상은 금융위기가 나라를 뒤흔들었던 1997년 말보다도 지금의 경제상황이 더 나쁘다고 느끼고 있다. … 특히 응답자의 52.6%는 자신의 현재 생활수준이 6년 전에 비해 더 열악해졌다고 말했고, 자신의 생활여건이 장차 개선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단지 9.9%에 그쳤다."

통일문제와 앞으로의 과제

위기 이후의 신자유주의 구조조정은 남한의 노동자들에게 재앙이었던 것이 분명하다. 더욱 비극적인 것은 이제는 남한이 누적적인 하강의 악순환에 갇혀버린 점이다. 구조조정은 해외투자와 수출에 대한 경제의 의존도를 높였다. 이에 따라 외국기업과 재벌은 더 많은 양보를 요구하기에 아주 좋은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그러나 그들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은 해외투자와 수출에 대한 의존도만 더 높이게 될 것이다.

남한의 노동자들은 집단행동과 파업을 통해 자신들의 이익을 지키려고 애써왔지만 이제는 심각한 구조적 제약에 직면해있다. 특히 노동자들의 강경한 행동은 자본유출을 가속화시키고, 정부로 하여금 경제난 심화에 대해 기업의 행태나 정부 자신의 정책을 문제 삼기보다는 노동자들을 탓하게 하는 빌미가 된다. 비극적이게도 중산층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태도를 보여서 정부가 자신의 정책에 대한 반대에 저항하거나 그러한 반대를 억압하기 쉽게 만들어주고 있다.

분명히 노동자들의 입장에서는 나라 전체 정치경제에 획기적인 구조적 전환이 일어나야 할 필요가 있지만, 그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바로 이 과제에 어떻게 접근하는 것이 가장 좋은지를 고찰하는 맥락에서 통일이라는 쟁점이 관건이 된다. 나라의 분단은 남한정부에게 변화를 추구하는 사람들에 대항해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무기가 돼주고 있다. 예를 들어 남한정부는 계속해서 노동조합 지도자를 체포하고 노조결성과 파업을 억압하는 데 국가보안법을 이용하고 있다. 남한정부는 또한 사회운동 지도자를 체포하고 미국과의 자유무역협정에 반대하는 시위와 같은 각종의 시위를 억압하는 데도 국가보안법을 이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남한정부는 비판적인 대안의 사고를 촉진할 수 있는 사상에 대중이 노출되는 것을 제한하는 데도 계속해서 국가보안상의 우려를 이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2008년 7월에는 국방부가 군부대 안에서 병사들이 이른바 '불온서적'을 보지 못하게 하라는 명령을 전군에 내렸다. '불온서적'은 친북, 반정부, 반미, 반자본주의에 속하는 책을 가리킨다. 지금까지 23종의 책이 '불온서적'으로 지정됐다. 군당국은 또한 '위험한' 문서가 군부대에 유통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우편물을 장교가 참관하는 가운데 개봉하도록 지시했다(<한겨레> 온라인 영어판 2008년 7월 31일). 2008년 8월에는 남한정부가 대학의 명예교수를 비롯해 8명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사회주의를 주장하는 웹사이트(이 웹사이트는 북한에 대해 비판하고 있음에도)를 운영하는 조직의 구성원이라는 것이 그들의 죄목이었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통일문제에서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고는 노동자의 조직화나 기존의 남한 정치경제에 대한 대안을 강구하고 주장하는 진보적 노력이 불가능하지는 않겠지만 계속 어려울 것이다. 물론 남한의 민중에게 필요한 변화의 목록이 이미 작성돼있는 것도 아니고, 그러한 변화를 통일과정의 일부로서 달성하기 위한 방법을 담은 실천계획이 존재하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남한의 기존 구조를 강화하기만 하는 통일은 남한의 노동자는 물론이고 북한의 노동자에게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은 인정돼야 한다. 따라서 바람직한 변화의 성격을 분명하게 하고 그러한 변화가 실현될 가능성을 높이는 동시에 통일의 과정을 촉진시킬 수 있는 전략이 개발돼야 한다.

그러한 전략에 핵심적인 구성요소로 포함돼야 할 것 가운데 하나가 대화다. 우리는 남북분단선을 가로지르는 대화의 공간을 창출하기 위해 싸워야 할 필요가 있다. 대화를 통해 남한과 북한의 노동조합들이 적절한 노동법과 일터의 조직형태에 대해 논의하고, 남한과 북한의 교육자들이 민주적인 통일국가의 새로운 교육 커리큘럼을 설계하고, 남한과 북한의 환경주의자들이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전략을 모색하고, 남한과 북한의 여성운동가들이 여성의 인권을 증진하고 보호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어야 한다. 이러한 대화는 새로운 비전과 보다 독립적인 북한쪽 대화상대 조직의 창출에 기여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남북분단선 양쪽의 사람들이 각각 그들의 정부가 수립하고 추진하는 통일전략을 평가하고 희망컨대 그것에 영향을 미치는 데 필요한 기준도 개발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대화를 준비하는 것만 해도 남한의 사회운동을 강화하고 통합하는 동시에 남한의 정치적 의제에 중대한 전환을 가져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러한 과정이 촉진되도록 돕기 위해 우리가 이 나라(미국)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다. 우리는 국가보안법의 파괴적인 성격에 대해 미국인들을 교육하고, 미국정부에 압력을 가해 남한정부에 국가보안법 이용의 중단을 요구하게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북한과 미국 간 관계의 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북미관계의 정상화는 생산적인 남북 간 대화를 촉진하는 분위기를 창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남한 사람들과 북한 사람들이 현재 남한과 북한에 존재하는 정치경제와는 상당히 다른 새로운 정치경제를 창출하기를 원하게 될 가능성이 높으며, 그렇게 하는 것은 그들의 권리라는 점에 대한 이해가 이 나라에 보다 확산되도록 우리가 노력해야 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이런 우리의 노력을 단지 남을 돕는 이타적인 문제로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이런 노력에서 진전이 이루어진다면 그것은 곧 한반도에서 또 다시 전쟁이 일어날 위험이 크게 줄어들어 인명피해가 예방되고, 우리(미국)의 막대한 군사예산을 줄여 그보다 훨씬 더 필요한 사회적 지출을 늘릴 수 있게 됨을 의미할 것이다. 더 나아가 이런 노력으로부터 새로운 사회적 비전이 생겨나온다면 그 비전은 우리에게 크게 필요한 미국의 사회적 변화에 대해 우리가 새로운 사고를 하도록 자극해줄 것이다. 바로 이런 것이 진정한 연대가 아니겠는가.

(번역=필맥 MR팀)

/마틴 하트랜즈버그 미 루이스앤드클라크대학 교수 메일보내기 

Source: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40090403151835&section=05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공계 박사인력 태반이 백수


2009년 3월 16일 ETNEWS (전자신문)

우수 인재들의 이공계 기피현상에 이어, 최근에는 그나마 양성한 이공계박사급 인력 절반정도가 학교와 연구소,기업에서 채용되지 못해 이공계 위기를 더욱 확산시키고 있다. 주요선진국 대비 인구 1000명당 이공계 박사급 인력이 적음에도 불구하고 산학연이 채용을 꺼리면서 벌어진 현상으로 풀이된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원장 김석준)은 15일자 ‘이공계 박사인력 수급 환경의 변화’라는 보고서에서 “지난 2006년의 경우 이공계 박사급 배출인력은 4814명이 배출됐지만 학교·연구소·기업의 박사 수요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2071명에 불과해 공급과 수요 불일치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0년대 중반 이후 매년 7000여명의 이공계 박사(의학계 포함)가 배출되지만 산학연에 근무하는 이공계 박사급 인력수요는 평균 2300여명에 불과, 배출 규모에 비해 활용규모가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공계 박사 인력 공급과잉으로 지난 2000년의 경우 박사 인력 가운데 미활용되거나 비정규직에 근무하는 사람은 전체의 13%에 불과했지만 지난 2005년에는 23%로 10%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 게다가 박사과정 가운데 공학박사의 49.5%, 이학박사의 45.3%가 대체로 10년 이상 장기 근속자로 이미 전일제 직업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조사돼 석사를 마치고 곧 바로 박사를 취득한 상당수 박사급 인력들은 안정적인 직장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학계는 주요 선진국에 비해 인구 1000명당 이공계 박사수가 적은 상황에서, 산학연이 박사급 인력 채용마저 꺼리고 있는 것이라며 국내 과학 경쟁력이 크게 후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은 “80년대 이후 지속적인 이공계 양적 팽창 전략이 한계에 도달한 상황”이라며, “대학 특성화 및 구조 개혁을 통해 이공계의 질적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중소·벤처업계가 이공계 박사급 인력을 사용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을 통해 수요를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유형준기자 hjyoo@etnews.co.kr


기타 참조자료. 

대학원 관련 통계자료. 


연도별, 계열별, 학과별 통계자료 

교육통계 서비스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urce: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60081113101351

"인재 강국의 지식 사회? 그 요란한 위선" [벼랑 끝 31년, 희망 없는 강의실 ⑧]

2008-11-13 오전 10:19:57

인재 강국의 지식사회?

"한국은 3면이 바다이고 70%가 산이어서 별로 뻗쳐나갈 데가 없는 데다, 석유 등 천연 자원도 별로 없기 때문에, 한국이 살 길은 '인재', 즉 '값싸고 질 좋은 노동력'을 활용해 수출을 많이 하는 길밖에 없다."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내가 1968년에 초등학교를 입학한 이후 십여 년 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은 말이다. 교과서와 참고서에서는 물론, 담임선생님 말씀, 월요일과 토요일 운동장 조회 시간에서의 교장 선생님 말씀, 어른들 말씀, 신문이나 잡지, 텔레비전에서 나오는 이야기들, 뉴스 시간에 하던 이야기들, 이 모든 과정에서 반복적으로 들었다. 우리나라가 살 길은 오직 '사람'밖에 없다는 것이다. '밥 먹듯이' 자주 들었다. 아니, 아마도 하루 세 끼 밥 먹는 것보다 더 자주, 더 강도 높게 들었는지도 모른다. 이것이 바로 '세뇌교육'의 핵심이던가. 그래서 나도 그렇게 믿었다. 그러나 이제는 안 속는다.

얼핏 듣기에 앞의 말은 '사람이 중요하다'는 말이니, 이 얼마나 소중한 말인가? 그러나 현실은 불행히도 '사람을 함부로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마치 경영학에서 '인적자원관리(Human Resources Management)'가 급부상하면서 인간 노동력을 비용(cost)으로 보던 관점이 아니라 자산(asset)이나 투자(investment)로 보는 관점을 강조한 반면, 실제 현실에서는 핵심 노동력과 주변부 노동력으로 분할 통치하는, 황당한 결과를 초래한 것과 비슷하다.

따지고 보면 위 인용문은 수출을 통해 돈을 벌고자 했던 기업과 그 근처에서 떡고물을 노리던 극소수 사람들의 입장만 반영하고 있다. 그런 논리로 '경제성장'을 하기 시작한 지 50년이 된 지금 그간의 과정을 솔직히 성찰하면 잘못된 것이 한둘이 아니다.

첫째, 모든 나라가 동일한 천연자원을 다 가질 수 없다. 각 나라 나름의 특이한 천연자원이 있기 마련이다. 삼면이 바다이고 70%가 산이란 것도 어떻게 잘 보면 고유의 소중한 천연자원이다. 이미 윤구병 선생이 <조그마한 내 꿈 하나> 및 <잡초는 없다>에서 지적한 바 있듯, 동, 서, 남쪽 바다에 온갖 해산물을 기르고 오염이 되지 않도록 잘 관리만 한다면 '무한히' 해산물을 건져 올릴 수 있다. 또 70%의 풍부한 산에 온갖 좋은 나무를 심고 약초와 나물, 꽃을 심거나 길러 조심조심 활용하기만 해도 '엄청난' 산림자원과 먹을거리가 나온다. 삼면의 바다와 70%를 단점으로만 보지 말고 보다 적극적으로 장점으로 만들려는 컨셉과 의지가 중요하다는 말이다. 스웨덴과 핀란드는 울창한 숲을 활용하여 먹고 살 길을 잘 개척했고, 스위스는 넓은 평지와 구릉지를 잘 활용하여 관광과 농축산업으로 먹고 살 길을 개척했다. 반면에 자원이 많은 나라는 제국주의 침탈로 오히려 시달림을 받는다는 '자원의 역설'까지 있다. 따지고 보면, 우리는 늘 타자의 장점을 부러워할 줄만 알았지 우리의 장점을 들여다볼 줄 몰랐다. 오히려 그 장점을 이제는 모두 망가뜨려버렸다. 금수강산이 오염강산으로, 넓은 농경지가 공장과 고층아파트 단지로 둔갑해버렸다. 애국가에 나오는,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파괴해버렸으니 "하나님이 보우하실" 땅이 더 이상 없다. 이제 애국가도 바꿔야 할 판국이다.

둘째, 한국의 살 길이 '사람'밖에 없다는 말이 얼핏 사람을 중시하는 전략을 채택한 것 같지만, 사실상 사람을 헐값의 노동력으로 이용만 해먹기 위한 전략에 불과했다. '인재'라는 말조차 결국은 써먹기 좋은 '인간 목재'가 아닌가. 1960-70년대의 전태일이나 동일방직 노동자의 삶, 1980-90년대의 현대자동차와 대우조선 노동자들 삶 속에 상징적으로 나타나듯, 한국의 노동자들은 무슨 화려한 기념식 같은 데서 '산업전사' 또는 '수출역군'으로 위선적 칭송을 받을 때만 존중받았지, 일상적 노동과정이나 노사관계, 사회적 삶 속에서는 늘 푸대접받았다. 1987년 노동자 대투쟁과 민주노조운동의 활성화 이후 그나마 노동자의 권익이 신장되긴 했지만 여전히 장시간노동과 비인간적 노동조건에 시달린다. 비록 임금이 오르긴 했지만, 물가 상승과 필수 지출의 증가로 실질임금 효과는 그렇게 높지 않다. 특히 1990년 이후 급증한 비정규직 노동자나 이주노동자들은 마치 1960~70년대의 노동조건을 재현하는 듯하다. 셋째, 자원 부족과 인재 강조를 통한 '수출 지향적 경제개발' 전략 자체의 문제다. 현재 한국의 무역의존도는 70% 이상이다. 특히 식량의 자급률은 쌀을 포함해서 25% 정도이고 쌀을 빼고 석유의존도를 감안하면 순수한 자급률은 5%도 안 된다고 한다. 스스로 살아갈 능력이 5%도 안 되니 이 얼마나 위험한 사회인가? 1960년대 초에 1인당 국민소득 80달러에서 2007년 말 2만 달러로 약 250배 부자가 되었으나 그것은 돈벌이 차원의 이야기고, 살림살이 차원에서는 자립 능력이 5점밖에 안 된다는 말이다. 따지고 보면, 수출 지향적 경제란 우리가 가진 자연과 인간의 생명력을 효과적으로 추출하여 상품화하여 세계시장에 팔아 달러를 많이 번 다음 그 돈으로 살림살이를 해결하고 행복하게 살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50년 동안 우리는 자연과 사람의 생명력을 무자비하게 추출하여 돈벌이는 250배 성장했으되, 자연과 사람은 망가질 대로 망가지고 말았다. 1997년의 '외환위기' 내지 'IMF 사태'는 단순한 경제위기가 아니라 지금까지의 경제 성장 패러다임의 파산을 선고하는 것이었으며, 따라서 근본적 반성 위에 완전히 새로운 출발을 해야 함을 알려주는 신호탄이었다. 그러나 그 뒤 10년은 불행히도 새 출발이 아니라 '과거의 영광'에 대한 향수만 안고 포장만 새로 한 채 맹목적으로 앞으로 달려가는 꼴이었다.

바로 이 시점에서 '지식사회' 또는 '지식 기반 경제' 같은 새 포장이 등장했다. 1996년 OECD의 정의에 따르면, 지식 기반 경제란 "지식과 정보의 창출, 확산, 활용이 모든 경제 활동에서 핵심이 될 뿐 아니라 국부 창출과 기업 및 개인 경쟁력의 원천이 되는 경제"다. 한국에서도 산업연구원에서 2000년에 <지식 기반 경제의 이론과 실제> 및 <지식 기반 경제의 인력 정책> 등 연구 결과를 발간하면서 이 담론을 주도했다. 미국에서는 클린턴 정부 아래서 '지식 격차' 또는 '디지털 격차'를 줄여야 한다는 담론이 적극 확산되었다.

그러나 그 모든 화려한 이야기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지식사회 또는 지식 기반 경제라는 담론이 결국은 새로운 차원으로 인간 노동력이 가진 생명력을 추출하려는 시도라 본다. 그것은 한마디로, 그동안 '틈새'로 존재하던 노동력의 지적, 정신적 차원을 자본의 이윤 증식에 십분 활용하려는 시도다. 결국 이것 또한 '주어질' 미래 사회에 '적응'해야 하는 점만 강조했지 '어떤' 미래 사회를 '창조'할 것인가 하는 논의는 아닌 것이다.

이것이 정책적으로는 '신지식인'의 강조, '직업능력 개발'의 강조로 나타났다. 마치 약 100년 전 F. W. 테일러의 '과학적 관리'가 인간 노동력의 육체적, 물리적 측면을 자본 증식에 십분 활용하려는 시도였다면, '지식 기반 경제' 또는 '지식 경영'은 인간 노동력의 지적, 정신적 측면을 자본 증식에 전적으로 동원하려는 시도라고 정리할 수 있다. 게다가 '디지털 격차' 또는 '지식 격차'를 줄이자는 구호조차 일견 그 인간적, 보편적, 평등적 뉘앙스에도 불구하고 사실은 선진 독점대기업들이 먼저 개발한 지식이나 디지털 기술을 범지구적으로 마케팅하려는 것이라는 혐의를 벗기는 어렵다. 하드웨어는 공짜로 또는 저렴하게 깔아주고 소프트웨어는 '저작권' 등을 이용, 고가로 팔아먹는 행위가 바로 이를 증명한다.

지식 기반 경제의 조건과 비정규 교수 백번 양보해서 우리가 지식 기반 경제 내지 지식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고자 하는 입장에서 본다 하더라도, 현실의 모습은 전혀 그런 담론을 구체화할 준비를 하고 있지 못하다. 그 대표적 측면이 오늘 한국의 대학이 가진 모습이다.

대학은 연구와 개발, 비판과 창조를 그 존재 이유로 하는데, 이런 관점에서 보더라도 지식 기반 경제를 논하는 데 있어 대학은 일정한 구심 역할을 해야 한다. 지식사회 또는 지식 기반 경제에서 말하는 광의의 '지식'이란, 우리가 대학에서 배워야 하는 세 가지 큰 공부, 즉 지식, 기술, 지혜 등을 모두 포괄하는 것으로 정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학은 우선, 큰 공부(大學)를 해야 하는데, 대부분은 영어와 컴퓨터, 경영 정도만 주로 공부하고 졸업한다. 큰 공부를 해야 하는 대학에서 비싼 돈을 내고 작은 공부만 한다. 다음으로, 무엇이 큰 공부인가 하는 것인데, 대학은 단순한 '졸업장 공장'이 아니라 그리하여 '기득권층 진입의 통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와 모순을 적극 해결하여 삶의 희망과 사회적 행복을 드높이는 역할을 해야 한다. 바로 이것이 큰 공부의 내용이다. 사회의 문제와 모순을 규명하고 설명한 뒤, 그것을 고치고 바꾸기 위한 지식, 기술, 지혜를 연마해야 하는 것이다. 끝으로, 그렇게 하기 위해선 학생들과 선생들은 그런 큰 공부와 바른 삶에 대한 의욕에 불타야 한다. 오늘날 대학은 '진리, 정의, 자유, 창의, 사랑, 봉사' 등 요란한 구호만 있지, 실제는 '돈, 성적, 학점, 건물, 상업, 경쟁' 등이 판을 친다.

바로 이 지점에 비정규 교수 문제도 서 있다. 대학 강의의 절반 정도를 담당하면서도 '차별' 대우를 받는 비정규 교수의 광범한 존재 자체가 이미 대학들의 요란한 위선적 구호와 모순된다. 그리고 비정규 교수가 지식, 기술, 지혜를 창출, 이전, 공유, 활용하는 전반적 과정을 하나씩 따져 보면 그 구조적 모순으로 말미암아 결코 지식 기반 경제를 위해서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지식 기반 경제를 실제로 만들기 위한 '지식 경영'의 관점에서 보면 지식의 창출, 이전, 공유, 활용이 개별 조직이나 사회 전체에서 유기적으로 활성화해야 한다. 이 측면에서 보면 현재의 비정규 교수 문제는 그것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지식 기반 경제에 일종의 '아킬레스 건'이 될 것이다.

첫째, 지식의 창출 면을 보자. 지식 창출이란 지식의 개발, 획득, 임차, 융합, 적응, 접속, 연결 등 다양한 과정을 통해 명시적 지식이나 암묵적 지식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그런데 조직 구성원들이 이러한 지식 창출을 효율적으로 수행하려면 그 구성원들의 신분과 처우가 안정화되어야 한다. 언제 계약 해지될지 모르거나 생계 해결에 불충분한 처우가 상존한다면 그 누가 그 조직을 위한 지식을 적극 개발, 획득, 융합, 창출하려는 노력을 하겠는가? 게다가 지식의 창출에 필요한 것이 창의성 아닌가? 창의성은 결국, 다양성과 개성을 충분히 인정받을 때, 그런 다양성과 개성을 맘껏 발휘하더라도 부당한 대우나 불이익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심리적 안정감이 확보될 때, 비로소 자연스럽게 활성화한다. 그러나 비정규 교수의 경우 그런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전제 조건들이 결핍되어 있다. 또한 지식 기반 경제에서는 사람들의 의사소통 능력, 문제 분석 능력, 문제 해결 및 창의적 사고, 인간관계 능력, 협상 및 조정 능력, 자기 경영 능력 등이 강조되는데, 이런 제반 역량의 창출은 조직 구성원들 사이의 일상적, 항상적 대면관계가 충분하지 않다면 쉽게 일어나지 않는다. 비정규 교수의 경우 이런 조건이 결여됨으로써 학생들이 발전시켜야 할 제반 주체적 능력의 고양에 큰 도움을 주기 어렵다.

둘째, 지식의 이전 및 공유 측면을 보자. 작은 조직이나 개인에 의해 창출된 지식은 더 넓은 범위로 이전되고 공유되어야 비로소 지식 사회, 지식 기반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지식과 정보의 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유통 체계를 확충하는 일이 중요하다. 그런데 비정규 교수의 경우에는 대학(원)생들이나 정규 교수들과 일상적, 대면적, 안정적 관계 형성이 되지 않아 신뢰 형성의 결핍으로 지식의 이전이 원활하지 못하다. 또한 비정규 교수들은 고정된 연구 공간이 없고 생계를 위해 '유목민'처럼 이동해야 하는 처지이므로 지식 이전과 공유에 필요한 공통의 시간, 공통의 공간, 공통의 관계를 갖지 못한다. 게다가 정규 교수와 비정규 교수 간 신분 격차는 상호 간 눈에 보이지 않는 '심리적 경계선'을 강화함으로써 지식 보유의 '비대칭성'과 지식 이전의 '불균등성'을 초래하기 쉽다. 이러한 구조적 문제로 인해 지식 이전과 공유는 일정한 한계를 지니게 된다. 결국, 지식 흐름의 '진입 장벽'이 높아지는 동시에 기존의 공유된 지식마저 '자기만족의 덫'에 빠지기 쉽다. 결국 그 조직이나 사회는 건강성이나 생동성을 잃기 쉽다.

셋째, 지식의 활용 측면을 보자. 창출, 이전, 공유된 지식들은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처럼 실제로 적극 활용되어야 한다. 그런데 비정규 교수의 경우, 연구와 강의의 연속성이 보장되지 않고 특히 학생들이나 다른 정규 교수들과의 관계 또한 불연속적이다. 따라서 연구와 개발, 토론과 비판, 창조와 실험 속에서 창출된 지식이 활용될 수 있는 기회가 극히 제한되어 있다. 학술진흥재단 차원의 불연속적, 일회성 지원을 통한 지식의 활용은 전시 효과 이상의 의미를 갖기 어렵다. 설혹 그것이 개별적으로는 비중 있는 결과를 제출한다 할지라도 연속성과 체계성, 축적성을 갖기 어렵다. 이런 식으로 비정규 교수들에 의해 논의, 연구, 개발, 창출된 지식들이 누적, 축적되면서 더욱 고차원의 새로운 지식으로 재창조되거나 실질적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사전에 배제된다. 그리하여 말로는 '학습조직' 또는 '조직학습'을 강조하지만, 실제에 있어서는 그것이 전혀 되지 않아 수많은 자원의 투입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생산적 결과를 낳지 못한다. 이것은 시간, 돈, 에너지, 열정 등 측면에서 엄청난 사회적 낭비에 다름 아니다.

'지식사회' 이전에 '행복사회'를 위하여 앞에서 우리는 한국의 경제발전 전략이 1960년대부터 'IMF 사태' 무렵까지만 해도 '값싸고 질 좋은 노동력'을 십분 활용, 달러를 많이 벌어 잘 살아보자는 식이었다고 했다. 그리고 'IMF 사태' 이후 '신지식인' 담론과 함께 '지식사회' 또는 '지식 기반 경제'야말로 한국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새 전략이라고 선전되었음을 보았다. 나는 전자가 '개미와 베짱이' 우화에서 개미 형 담론이라면, 후자는 베짱이 형 담론이라 본다. 개미는 육체적으로 사람과 자연의 모든 생명력을 추출하는 주체를 상징한다면, 베짱이는 정신적으로 그 생명력을 추출하는 주체를 상징한다. 베짱이가 단순히 놀기만 한 것이 아니라, 머리를 써서 창의적인 작곡을 하여 음악 디스크(CD)를 만들어 고부가가치 상품을 수출 해 많은 외화를 벌었다는 식이다.

그러나 이 두 유형 모두는,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보고 삶의 주체로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돈벌이 경제를 위한 수단으로 본다는 근본 문제를 지닌다. 원래 경제란 것도, 그 어원인 '경세제민(經世濟民)'이나 '오이코스(oikos=home)'라는 말에서 보듯, 돈벌이가 아니라 '살림살이'라고 한다면, 이제부터라도 우리는 살림살이 경제의 회복과 창조를 위해 더 많은 논의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이런 맥락에서 나는 한국이 올바른 미래를 열기 위해서는 '지식사회'가 아니라 '행복사회'를 핵심 화두로 삼아야 한다고 본다. 행복사회란 개인의 행복이 사회의 행복이 되고 사회의 행복이 개인의 행복이 되는 그런 사회다. 말처럼 쉽지는 않다. 그러나 나는 두 가지 조건만 갖추어지면 행복사회 건설은 불가능하지 않다고 본다.

하나는 '기득권' 체제를 허무는 것이다. 지금의 사회는 아무리 복잡한 이야기를 한다 하더라도 그 핵심엔 기득권 쟁탈 경쟁이 자리하고 있다. 남보다 더 빨리 더 높이 올라가면 더 많은 기득권을 누릴 수 있는 시스템, 바로 이것이 사다리꼴의 기득권 체제다. 제 아무리 많은 토론과 대안이 제시된다 한들 핵심은 바로 이것이다. 이 기득권 쟁탈 체제가 타파되지 않으면 말짱 도루묵이다.

둘째는 사람들이 별다른 두려움 없이 그 고유의 개성과 끼를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원탁형'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개성 있는 평준화'가 필요하다. 개성 있는 고교 평준화, 개성 있는 대학 평준화, 그리고 개성 있는 직업 평준화가 필요하다. 직업 평준화가 없이는 대학 평준화도 원점으로 회귀한다. 나중에 비슷한 대접을 받을 수 있는 전망이 있을 때 비로소 사람들은 미래에 대한 두려움 없이 자신의 개성을 마음껏 발휘하고자 할 것이기 때문이다.

바로 이런 관점에서 정규 교수와 비정규 교수 문제도 '개성 있는 교수 평준화'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 대학생을 가르치는 선생들은 모두 동일한 교수로서 비슷한 대접을 받아야 한다. 물론 경력이나 업적에 따라 일정한 등급 또는 역할 분담은 있을 수 있으나 그것으로 인해 신분상의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 대학에서 출발한 '원탁형' 체제는 온 사회를 변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말을 안 해도 저절로 '지식 기반 경제'는 구축될 것이며, 말을 안 해도 '행복사회'가 다가올 것이다. 그래야 우리의 삶과 사회는 모두 '지속 가능'해진다. 지속가능성 없는 사회는 그것이 지식 사회든 과학기술 사회든 모두 '위험 사회'에 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 이 연재는 한국비정규교수노조 교원법적지위쟁취특별위원회의 기획으로 진행됩니다.

강수돌/고려대 교수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German Bildung Tradition

In this paper I provide a brief summary of the German Bildung tradition, in an effort to lay groundwork for our discussion of Bildung in Dewey’s mature philosophy. I will begin with some history of the term Bildung and then focus on Hegel’s unique usage of the term.

The German term Bildung dates to 16th century Pietistic theology, according to which, the devout Christian should seek to cultivate (Bildung) his talents and dispositions according to the image of God, which was innate in his soul. In addition to this theological usage, Paracelsus (1493-1591), Jakob Böhme (1575-1624), and Leibniz (1646-1716) also used the term in natural philosophy to refer to “the development or unfolding of certain potentialities within an organism.”[1] In the 18th century, Moses Mendelssohn (1729-1786), the founding father of the Jewish Enlightenment, used the term in the sense of unfolding one’s potential in an influential essay in 1784, “What is Enlightenment?,” identifying Bildung with Enlightenment itself. Pedagogical theorists, like Joachim Heinrich Campe (1746-1818), also focused on how pedagogical reform could promote the development (Ausbildung) and education (Bildung) of the citizenry. By the end of the 18th century, Bildung was becoming a term with not only spiritual, but also philosophical and political connotations. Increasingly, Bildung was associated with liberation of the mind from tradition and superstition, but also liberation of the German people from a pre-modern political system of small feudal states that owed allegiance to the Holy Roman Empire.

This political usage is apparent in the writings of Johann Gottfried von Herder (1744-1803), in which he went beyond the sense of individual formation or development to the development of a people (Volk). For Herder, Bildung was the totality of experiences that provide a coherent identity, and sense of common destiny, to a people. Although Herder is rightfully associated with late-eighteenth-century German nationalism, he conceived the German Volk as including both royalty and peasants, envisioning a classless society. Accordingly, Herder’s cultural nationalism required that social unity be promoted from the bottom up, in contrast to the top down political nationalism to which many historians have attributed the rise of German militarism that ultimately culminated in the Third Reich.

Because of the quality of his ideas and pervasiveness of his influence, it would be difficult to overemphasize Herder’s importance in Western intellectual history. It has been said that Goethe (1749-1832) was transformed from a clever but conventional poet into the great artist we remember today by his encounter with Herder in 1770, and his continuing friendship with the philosopher. Herder developed fundamental ideas about the dependence of thought on language that are taken for granted today, and that inspired work by Wilhelm von Humboldt (1767-1835) that are widely viewed as the foundation of modern linguistics. Herder developed the methodological foundations of hermeneutics, or the theory of interpretation, that Schleiermacher (1768-1834) later built upon, and that ultimately culminated in nineteenth-century German classical scholarship and modern Biblical scholarship. Herder’s writings also led to the establishment of the modern discipline of anthropology and its methodology.[2] Additionally, Herder profoundly influenced intellectuals as diverse as Hegel, J.S. Mill (1806-1873), Nietzsche (1844-1900), and Dilthey (1833-1911).

In a series of works written over a period of almost fifty-years, Herder developed and defended the conception of philosophy that is at the very heart of the German Bildung tradition. The titles of some of these works are revealing: How Philosophy Can Become More Universal and Useful for the Benefit of the People (1765), This Too a Philosophy of History for the Formation of Humanity (1774), Ideas for the Philosophy of History of Humanity (1784-91), and Letters for the Advancement of Humanity (1793-1797). As these titles suggest, Herder believed philosophy must have a practical result, which can be summarized as human growth, and that philosophical ideas have to be understood within their social and historical context. Similar to the Renaissance Humanists, Herder believed that the proper study of man is man, and thus sought to displace academic philosophy with philosophical anthropology. For Herder, philosophy is, quite simply, the theory of Bildung; more precisely, philosophy is the theory of how the individual develops into the sort of organic unity that will constantly work toward the full development of its talents and abilities and that will drive social progress or social Bildung. For Herder, properly understood, philosophy must transform individuals and, at the very same time, it must have a broad social impact. John Zammito rightly asserts that the conception of philosophy Herder defended carried “forward from Herder to Wilhelm von Humboldt and G.W.F. Hegel, to Friedrich Schleiermacher . . . to the Left Hegelians . . . and Wilhelm Dilthey: the tradition of hermeneutics and historicism.”[3]

At about the same time that he encountered Herder, Goethe and Friedrich von Schiller (1759-1805) inaugurated the pre-Romantic Sturm und Drang movement in literature, which emphasized the unpredictable emotional life of the individual.[4] Thus in Goethe’s The Sorrows of Young Werther (1774), the protagonist is driven to suicide by despair. In the late 1780s, Goethe and Schiller launched a new literary movement that became known as Weimar Classicism. Spurred on by Enlightenment themes as well as efforts to recover ancient aesthetic values, Weimar Classicism sought the enlightenment or liberation of man through an organic unification and harmonization of thought and feeling, mind and body. Both men were also critical of the contemporaneous movement of German Romanticism. Although there are distinct similarities between Weimar Classicism and German Romanticism, no doubt owing to the fact that both developed in the same milieu, unlike the Romantics, Goethe sought to harmonize the vivid emotions he had emphasized in his Sturm and Drang period with the clarity of Enlightenment reason. Moreover, Goethe criticized the Romantic notion that an individual could intuitively tap into their genius in order to apprehend transcendent truth. Similarly, Goethe followed Herder’s lead by rejecting the transcendent reason of the Enlightenment, claiming, for example, that the laws of a country cannot be based on pure reason because geography and history shape the habits of individuals and their cultures. For Goethe, both the Enlightenment and Romanticism had erred by their excessive devotion to their respective ideals, thus undermining the sort of inner balance and harmony that he championed.

Unlike his earlier novel, in Wilhelm Meister's Apprenticeship the protagonist undergoes a journey of Bildung, or self-realization. Thus Goethe initiated the tradition of the Bildungsroman, the novel of formation. The only sort of transcendence that Wilhelm seeks in the novel is to rise above the soulless life of a bourgeois businessman by reconciling or shaping his particular interests so that they serve a greater good, which is service to his society. W.H. Bruford correctly points out that this novel represents “the very essence of German humanism,” the ideal of which is the formation of individuals whose conduct is governed by a highly developed inner character rather than imitation of the conduct of others.[5] The type of character formation sought requires the identification and molding of one’s talents and inclinations through wise education and life experience. This education teaches Wilhelm that the individual must find his vocation, a calling to which he is well-suited and that contributes to the growth and maturation of the culture in which he lives. In so doing, the individual harmonizes not only mind and body, but also self and society.

As this tradition develops through Goethe, into what is often called German neo-humanism, it is assumed that all individuals have different talents and thus need to live in a society in which the unique talents of others compliment their own. Hence a well-developed society is one that allows wide scope for the unique development of each individual as the very catalyst of social harmony. Rather than depict the individual as at odds with his society, German neo-humanism champions a harmony of the individual with his society through the development of his uniqueness and an acceptance of his social responsibility as the avenue toward self-development. Self-realization is unattainable for those who wallow in their own narrow emotions or self-interest. Satisfaction is not found in a romantic transcendence of social bonds, but in the activities of concrete social life. Goethe developed these ideas further in the sequel to Wilhelm Meister's Apprenticeship. As Thomas Mann explains, Wilhelm Meister's Travels (1821) “begins with individualistic self-development through miscellaneous experiences and ends in a political utopia. In between stands the idea of education…It teaches us to see the element of education as the organic transition from the world of inwardness to that of the objective; it shows how the one grows humanely and naturally out of the other.”[6]

In my recent book, I argued at some length that Hegel was profoundly influenced by German neo-humanism, eschewing transcendent realities and timeless truths, and championing a metaphysics of experience according to which philosophy deals with the world of human experience rather than a noumenal realm that transcends possible human experience.[7] Hence, Hegel’s logic is not a theory of the categories of reality, but a theory of the categories according to which we experience reality. But most importantly, I contend that Hegel was first and foremost concerned with Bildung, the self-development of the individual human spirit as well as the self-development of the human race. As Josiah Royce and others have noted, the Phenomenology of Spirit can be read as a Bildungsroman, a story about the individual’s, as well as humanity’s, development. In the Phenomenology, Hegel shows the reader the development of an open and intelligent mind in a complex society that lacks universally accepted values, as the main character encounters a wide variety of experiences. As is typical of a Bildungsroman, the center of interest is the links between the main character’s successive experiences and his gradual achievement of a fully rounded personality and well-tested philosophy of life.[8]

For Hegel, the self is always engaged in a project and ordinarily proceeds in a state of harmony with its environment, which Hegel calls “natural consciousness.”[9] In this state, there is no subject/object dualism because the self is at one with its environment. Periodically, the self encounters an obstacle to its project, which Hegel terms a negation. When this occurs, consciousness is rent asunder, identifying an object over and against the self, that is to say the obstacle that disrupted its project. After analysis of the negation, the self imagines solutions that will alter itself, by modifying its project, and alter the object in such a way that consciousness can be reunified and the self can resume its project. When the self succeeds at reunification, the negation becomes a “determinate negation,” meaning a negation that leads to progress or growth. The self emerges from experiences of this kind not only unified but also enlarged because it has gained valuable experience. Rather than a metaphysical reality, subject/object dualism is a moment within experience that serves a particular function. The process I have described here is Hegel's dialectic, but it also Bildung. Accordingly, rather than a theory of knowledge, Hegel developed a theory of learning, and philosophy became the philosophy of education.

Although textbook accounts claim that the dialectic is driven by contradiction, this term oversimplifies Hegel’s concept of negation. Although, for Hegel, negation can lead to a fairly routine learning process, it can also lead to existential crises. In either case, rather than a contradiction of propositions, negation is a disruption of the process of living, which Hegel often describes as a pathway or road. To use Hegel’s words, when the self encounters a negation, it loses

its truth on this path. The road can therefore be regarded as the pathway of doubt, or more precisely as the way of despair. For what happens on it is not what is ordinarily understood when the word 'doubt' is used: shilly-shallying about this or that presumed truth, followed by a return to that truth again, after the doubt has been appropriately dispelled—so that at the end of the process the matter is taken to be what it was in the first place.[10]

The self presumes to have knowledge until it encounters a negation, which leads it into a state of doubt or despair. If and when the self successfully resolves the problem that initiated the process, it gains knowledge that is has tested for itself. Quite literally, the self gains self-determination.

Hegel’s concept of Bildung, which is prominent throughout all of his works, dovetails with his view that knowledge is gained only from experience, and that it also requires us to seek, like the protagonist of a Bildungsroman, the widest variety of experience. Furthermore, on the Bildung model, learning involves activity. Hence Hegel rejected Locke’s passive spectator theory of the mind, according to which we should restrain our passions in order to gain objective knowledge. For Hegel, learning requires a passionate search for truth; it is a matter of conscious self-development that requires arduous individual effort and responsibility. For Hegel, fulfillment must come in the activities of real life. Finally, Hegel’s emphasis on self-knowledge, an accurate perception of one’s talents, interests, and abilities, explains his criticisms of the Enlightenment’s fixation on a narrow conception of knowledge as a search for indubitable truth. The notion of timeless truth worried Hegel for very practical reasons. He was convinced that the French Revolution had turned to terror because revolutionaries believed they had apprehended transcendent truth that provided them with a preconceived blueprint to which their society must conform.[11] In short, Hegel argued that the notion of transcendent truth tends toward an inflexible dogmatism that not only foreshortens inquiry, but can also lead to fanatical, and even violent, devotion to an ideology.

As rector of the Nuremburg Gymnasium from 1808 to 1815, Hegel developed a philosophy of education that opposed past German models as well as the Enlightenment model of education, the latter of which he identified as “utilitarian.”[12] Hegel described education, the dialectic, as a process of alienation and return, in which the mind is continually stretched beyond its ordinary point of view. Hegel contended that Gymnasium education is accomplished best by alienating the child’s mind from its received point of view through the study of the ancient world and its languages. Ancient civilizations are sufficiently alien, he argued, to separate the child from his natural state, but sufficiently close to his own language and world for him to return to himself enlarged and transformed. On the practical level, Hegel argued that education in the Gymnasia should prepare students for life rather than merely for jobs, but he supported the teaching of religion for the secular rationale that it would link students to social customs and traditions. He also averred that students should be treated with respect, as ends in themselves, and at the Nuremburg Gymnasium, he encouraged discussion in class, but would not tolerate giving students complete freedom in the schools.[13] The goal of education, for Hegel, was to help students realize the ideal of modernity, which is for the individual to become a self-directed, self-formed person.

In this way, Hegel expanded upon the German Bildung tradition’s emphasis on education that liberates one from blind obedience to superstition, tradition, or any sort of belief in realities that transcend the possibilities of human experience. Hegel was also consistent with past proponents of Bildung in emphasizing the social nature of the self. The notion of a self that can transcend its social and historical context was as untenable to Hegel as any other abstract concept without a context. Although the liberated, or enlightened, individual learns to think critically about his society, he cannot transcend it. This brings us to a crucial difference in Hegel’s use of the notion of Bildung. Rather than the unfolding of a form immanent in an individual, or in a people, as James Schmidt has noted, Hegel “presents Bildung as a process of relentless self-estrangement.”[14] Thus in the Introduction to the Phenomenology of Spirit, Hegel writes that consciousness “suffers…violence at its own hands” because it must confront its own naïve certainty to go beyond itself and experience growth.[15] Bildung is not an autonomous activity, nor is it divorced from one’s desires and passions. On the contrary, Bildung requires self-knowledge, discerning one’s own talents by discovering activities that bring satisfaction, and even a sense of fulfillment. And the greatest sort of fulfillment for Hegel is activity that promotes Bildung for one’s society.

The person of Bildung promotes cultural progress through the same process of alienation and return, which Steven B. Smith characterizes as a method of immanent cultural critique.[16] According to Smith, Hegel intended the dialectic as a method of cultural criticism that identifies the standards of rationality within an existing culture or system of thought and then criticizes practices that do not accord with those standards of rationality. This method is immanent critique in the sense that it criticizes a culture on its own terms, on the basis of its highest ideals, rather than some apodictic first principle or transcendent, abstract moral standards.[17] Smith perceptively points out three key features of Hegel’s dialectic. First, Hegel’s dialectic “must be immanent or internal to its subject matter.” There is no God’s eye view or Archimedean point from which we can investigate a subject matter. We cannot legitimately ask if a theory accurately describes its subject matter, because to some degree a theory always creates the subject it seeks to explain. We can examine a theory’s internal coherence, however, and ask whether it accomplishes the goal(s) it sets for itself. Second, Hegel’s dialectic is “dialogical in character.”[18] The dialectic does not take place within an internal, private mind, but is always a conversation between past, contemporaneous, and future interlocutors. For Hegel, all thinking is mediated by the intellectual tradition we have inherited from our predecessors. For this reason, his works generally have the character of a conversation with illustrious predecessors in which he recognizes their contribution to our current point of view. Rather than refute his opponents, Hegel engaged them in conversation. Third, Hegel’s dialectic is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all theory has a vitally important historical dimension. He accepted Kant’s contention that the mind actively categorizes sense data, but historicized the categories. For Hegel, our conceptual structure is historically and culturally relative; all logical categories, even those that appear to be the most permanent, are temporally contingent.

Hegel sought to counter the charge of historical relativism by claiming historical epochs fit into a larger narrative. For Hegel, the person of Bildung can discern a moral unity to history. He hypothesized that the Weltgeist, or world-spirit, tirelessly moves in the direction of ever increasing human freedom. To claim that Hegel’s Weltgeist is some sort of transcendent reality, however, is to render his thought radically inconsistent. Thus I have argued that Hegel’s Weltgeist is more properly understood as an interpretation of the history of the human race, which can be known only by its actions. Geist, for Hegel, has no pre-existing essence, it is known only by what it has actually done thus far, nor does it have a predetermined end. Hence, for Hegel, the disciplines of philosophy and history are inextricably linked because, together, they are the source of individual and cultural Bildung.[19]

Finally, Bildung is a central motif of Hegel’s 1821 Philosophy of Right, in which he illuminated the concept by repeating the advice of a Pythagorean philosopher to a father about the best way to educate his son: “Make him the citizen of a state with good laws.[20] Thus the Philosophy of Right highlights the political connotations of Bildung. Bildung requires a well-ordered society in which the individual has the freedom, and even luxury, to develop his unique talents and abilities. Bildung also requires a society in which there is scope for all kinds of complementary individuals and activities because exposure to different kinds of people and experimentation with different types of lives is crucial to the sort of moral development Hegel had in mind. Hegel made it apparent throughout the Philosophy of Right that Bildung should begin in the family, continue more systematically in school, and be taken to a higher level in the university. After formal schooling is completed, in civil society the individual should achieve the final stage of Bildung, recognition of the rational basis of his society’s institutions. Despite portrayals of Hegel’s political thought as reactionary, the final stage of Bildung does not require acquiescence to the status quo. On the contrary, the man of Bildung is capable of independent thought and is thus exceptionally well prepared to engage in immanent critique of his society’s practices. That is to say, he is able to appraise the extent to which his society’s actual practices measure up to its rational basis.

In conclusion, according to the German Bildung tradition, philosophy and education are virtually synonymous terms that designate an ongoing process of both personal and cultural maturation. This maturation is evidenced in a harmonization of the individual’s mind and heart and in a unification of society. Harmonization of the self is achieved through a wide variety of experiences and challenges to the individual’s accepted beliefs; in Hegel’s writings, these challenges entail agonizing alienation from one’s “natural consciousness” that leads to a reunification and development of the self. Similarly, although social unity requires well-formed institutions, it also requires a diversity of individuals with the freedom to develop a wide variety of talents and abilities. Rather than an end state, both individual and social unification is a process driven by an unrelenting succession of determinate negations. Most explicitly in Hegel’s writings, the Bildung tradition rejects the pre-Kantian metaphysics of being for a post-Kantian metaphysics of experience that eschews speculation about timeless realities. Learning requires a passionate search for continual growth, tempered by reason that is developed through intense study of one’s intellectual tradition. Fulfillment comes through practical activity that promotes the development of one’s talents and abilities as well as development of one’s society. Rather than acceptance of the socio-political status quo, Bildung includes the ability to engage in immanent critique of one’s society, challenging it to actualize its own highest ideals.



[1] James Schmidt, “The Fool’s Truth: Diderot, Goethe, and Hegel,” Journal of the History of Ideas 57.4 (1996): 630.

[2] John H. Zammito, Kant, Herder, and the Birth of Anthropology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2002).

[3] Ibid., 7-9. Michael N. Forster has recently argued for Hegel’s debt to Herder, at least in the Phenomenology. Forster, Hegel’s Idea of a Phenomenology of Spirit (Chicago: University of Chicago Press, 1998).

[4] See Goethe’s tragic play “Götz von Berlichingen” (1773), the poem “Promethius” (1773), and the novel The Sorrows of Young Werther (1774).

[5] W.H. Bruford, The German Tradition of Self-Cultivation: Bildung from Humboldt to Thomas Mann (London: Cambridge University Press, 1975), 55.

[6] Quoted in Ibid, 88.

[7] James A. Good, A Search for Unity in Diversity: The “Permanent Hegelian Deposit” in the Philosophy of John Dewey (Lanham, MD: Lexington Books, 2005).

[8] Josiah Royce is generally credited as the first English-speaking scholar to articulate this reading of the Phenomenology in his Lectures on Modern Idealism, originally published in 1919). For a more recent reading along this line see John H. Smith, The Spirit and Its Letter: Traces of Rhetoric in Hegel’s Philosophy of Bildung (Ithaca: Cornell UP, 1988), 174-238.

[9] Hegel, Phenomenology of Spirit, trans. A. V. Miller (Oxford: Oxford University Press, 1977), §78.

[10] Ibid.

[11] See Hegel, The Phenomenology of Spirit, “Absolute Freedom and Terror,” §§582-595; as well as relevant sections of The Philosophy of Right, such as “Abstract Right,” §§34-40.

[12] Terry Pinkard, Hegel: A Biography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0), 269ff.

[13] Pinkard, Hegel, 288-290, 304-307, 324-326, 504-505.

[14] Schmidt, 630.

[15] Hegel, Phenomenology of Spirit, §80.

[16] According to Steven B. Smith, Hegel was “the great champion of…immanent critique.” Smith, Hegel’s Critique of Liberalism: Rights in Context (Chicago: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1989), 10.

[17] Ibid. Cf. Lewis Hinchman, Hegel’s Critique of the Enlightenment (Gainesville and Tampa: University Presses of Florida, 1984); and William Maker, “The Science of Freedom: Hegel’s Critical Theory,” Bulletin of the Hegel Society of Great Britain 41-42 (2000): 1-17. On this note, in his Science of Logic, Hegel wrote, “refutation must not come from outside; that is, it must not proceed from assumptions lying outside the system in question and inconsistent with it. The system need only refuse to recognize those assumptions; the defect is a defect only for him who starts from the requirements and demands based on those assumptions. . . .. The genuine refutation must penetrate the opponent’s stronghold and meet him on his own ground; no advantage is gained by attacking him from somewhere else and meeting him where he is not.” Hegel, Hegel’s Science of Logic, trans. A. V. Miller (Atlantic Highlands, NJ: 1969), 580-581.

[18] Smith, Hegel’s Critique of Liberalism, 167-168.

[19] Good, A Search for Unity in Diversity.

[20] Hegel, Elements of the Philosophy of Right, trans. H.B. Nisbet, ed. Allen W. Wood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1991), §153 (emphasis in the original). Hegel also quoted this advice in his Natural Law essay, written in late 1802, early 1803. Hegel, Natural Law: The Scientific Ways of Treating Natural Law, Its Place in Moral Philosophy, and Its Relation to the Positive Sciences of Law, trans. T.M. Knox (Philadelphia: University of Pennsylvania Press, 1975), 115.



source: http://www.philosophy.uncc.edu/mleldrid/SAAP/USC/pbt1.html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줌인]서울대 경영대, 경영학은 부전공?

2008 11/11   위클리경향 799호

학생들 고시·공인회계사 준비 열중… 취업도 외국계 컨설팅회사·공기업 선호

서울대 경영대생들이 경영학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있다. <김석구 기자>

10월 29일. 관악산 기슭 서울대 경영대학(58동) 주변에는 울긋불긋 단풍이 물들었다. 엘리트 서울대 경영대생들은 과연 대학교를 졸업하고 어떤 진로를 꿈꿀까. 이 대학 1층 도서관에는 중간고사가 막 끝났음에도 빈자리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였다.

150여 석 규모의 열람실을 차지하고 공부하고 있는 학생들의 열기는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학생들은 무엇을 공부하고 있을까. 학생 대부분의 책상에는 마케팅·재무 등 경영학 전공 관련 서적과 형법총론, 행정법 등 법학 서적들이 놓여 있다.

서울대 출신 법조인, 법대 경영대 순
도서관 입구에서 만난 한 학생이 2층에도 별도의 열람실이 있다고 귀띔했다. 2층 열람실은 도서관은 아니지만 칸막이가 있는 100여 개의 좌석이 있다.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쥐 죽은 듯이 조용했다. 이곳은 일명 ‘고시실’로 경영대생 중 행정·사법고시와 로스쿨, 그리고 공인회계사(CPA)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곳이다.

서울대 경영대생들이 국내 기업(대기업 또는 중소기업)에 취업하거나 벤처기업 등 창업전선에 뛰어들기보다 법조인이 되기를 원하거나 공기업 또는 외국계 컨설팅업체에 입사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최근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서울대 내에서조차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기업에서 필요한 인재들이 정작 기업에 들어가서 일하지 않고, 자격증을 따거나 편하고 안정된 직장만 선호하는 세태가 더 심해졌기 때문이다.

서울대 경영대학 학부 정원은 한 학년당 130여 명이다. 이들은 대학교 1학년 때부터 주로 ▲사법·행정고시, 공인회계사(CPA) 같은 ‘라이선스형’ 직업 ▲외국계 컨설팅 및 투자금융회사(IB) 등 보수가 많은 ‘금전형’ 직업 ▲공기업 같은 ‘안정형’ 직업을 목표로 취업 준비를 한다. 실제로 서울대 출신 법조인 중 경영대학 출신이 10.8%로 법과대학 다음으로 많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반면에 처음부터 창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극소수고, 중소기업에 취직하려는 학생도 드물다. 대기업은 좀 나은 편이다. 그러나 대기업도 평생 직장으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일단 들어가 3년 정도 경험을 쌓은 후에 경영대학원(MBA) 과정으로 옮기겠다는 것이 대부분 학생의 목표다.

이런 현상만 놓고 보면 기업인을 육성한다는 서울대 경영학과의 설립 취지와 거리가 멀다고 할 수 있다. 서울대 경영대의 설립 취지는 ‘기업을 주축으로 한 모든 경영 조직에 적용할 수 있는 경영원리와 관리기법을 교육·연구하여 창조적 사고능력과 사회적 역할에 대해 예리한 통찰력을 지닌 전문 경영자를 양성한다’고 돼 있다.

경영대생들은 이 같은 비판적 입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할까. 행정고시를 준비하고 있다는 김영진(04학번·가명)씨의 대답은 간단명료했다. 김씨는 “일반 기업에 취직하는 것보다 고시에 합격하면 공무원 중에서도 말단이 아닌 사무관급부터 시작할 수 있다”면서 “고시를 패스하면 신분적 불안 없이 정년까지 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그는 “솔직히 고시에 신경 쓰면서 경영학 과목은 등한시한 것이 사실”이라면서 “다른 대학의 행시과목을 듣기도 하고, 휴학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음 실시하는 로스쿨 시험을 봤다는 고진한(가명)씨는 “사법시험을 통과하거나 로스쿨을 나와서 법조인이 되는 것은 명예와 관련성이 많은 것 같다”면서 “굳이 판사가 되지 않더라도 기업 인수합병(M&A) 등 경영 전문 변호사로 활약할 수 있는 길이 많아 법조인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경영대 대학원생인 이명수(01학번·가명)씨는 요즘 금융 공기업에 취업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는 “경영대학에 처음 입학했을 때는 고시 생각도 했고, 유학도 가고 싶었지만 막상 졸업을 하고 대학원에 있으니까 직장 내에서 경쟁이 별로 없고 급여를 많이 주는 곳으로 자연스럽게 마음이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직업 선택의 가장 큰 요소는 급여”
경영대에서 만난 이영민(04학번·가명)씨는 “일반적인 학생들의 직업 선택 요소 중 페이(급여)가 가장 큰 요소”라고 말했다. 즉 학생들은 6000만 원을 주는 외국계 컨설팅회사에 가는 것을 택하지 3000만 원을 주는 대기업에 가지 않는다는 것. 이씨는 “컨설팅업체에 가는 것은 비록 일이 많지만 페이가 높기 때문에 상쇄된다”면서 “특히 컨설팅업체는 일반 기업과 달리 처음 입사부터 중요한 일을 맡긴다”고 말했다. 한 학생은 “대기업에 가면 관련 산업에 대한 일반적인 지식을 얻을 수 있지만 컨설팅업체에 가면 독특한 스킬(기술)을 익힐 수 있고, 이러한 스킬이 자기의 커리어(경력)가 되고, 이런 경력이 미래를 보장해주는 것이 아니냐”고 되물었다.

하지만 경영대생 모두 안정된 직장을 선호하는 것은 아니다. 경영대 로비에서 만난 전석주(04학번·3학년)씨는 학생의 신분으로 선배들과 유통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 지금은 걸음마 단계인 소(小)기업에 불과하지만 우리나라 최고의 유통업체로 키우기 위해 젊음을 불사르겠다는 것이 전씨의 각오다. 사업을 하기 위해서 경영학과에 진학했다는 전씨는 “수박을 팔아서 5000만 원을 버는 것이나 좋은 직장에서 연봉을 5000만 원 받는 것이나 다를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대 경영대생들의 이 같은 직업관에 대해서는 긍정론과 부정론이 공존하고 있다. 긍정론자들은 우리 사회가 1997년 외환위기라는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학생들이 철저하게 경력 관리를 통해 상품가치를 높이려는 인식이 몸에 배어 있다는 것이다. 즉 서구식 자본주의형 인간에 익숙해진 학생들에게 뚜렷한 보상도 없이 기업에 가서 다른 나라 기업인들과 치열하게 싸우고 프런티어십을 키우라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이다.

미국 경영대생 외면으로 제조업 몰락
반면 부정론자들은 최근 미국의 경제위기를 예로 들면서 미국 경영대의 경우 수십 년 동안 성적이 좋은 학생들은 컨설팅회사, 투자은행 등 월가로만 몰려간 결과 미국의 제조업 분야가 몰락하고, 급기야 금융 분야가 너무 비대해져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경영수업을 배운 인재들이 기업에 가서 능력을 발휘해야 우리 경제가 더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을 내놓기도 한다. 서울대 경영대학의 한 교수는 “우리나라의 국부 창출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곳이 대기업이나 벤처기업”이라면서 “서울대 경영대생들이 기업에 더 많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이런 상태가 지속되면 결국 우리 경제에도 굉장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터뷰 | 서울대 경영대 동아리 MCSA 회장 이소형씨
“기업 즉시 전력감으로 동아리서 훈련”



MCSA(경영자문학생연구회)란 어떤 활동을 하는 동아리인가.
“이번 학기의 경우 고객의 필요에 대해 분석하고, 각종 산업 리포트를 작성하고, 기업 분석과 사례 경연(케이스 컴피티션) 대회도 개최하고 있다. 학기 중간에 사회 각 분야에 진출해 있는 선배들이 학교를 방문해 다양한 지식도 전수한다.”

사례 경연(케이스 컴피티션) 대회에서는 무엇을 하나.
“부원들이 실제로 기업으로부터 프로젝트를 받아서 수행하고, 기업 관계자 앞에서 발표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해 에버랜드의 요청으로 컨설팅을 해줬다. 컨설팅 주제는 에버랜드의 식당 또는 가판대에서 파는 식음료 사업을 개선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였다. 즉 동아리에서 에버랜드의 ‘식음료 가치 개선’에 대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컨설팅 결과는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지만 새로운 식당 모델을 만들어서 제공했는데, 에버랜드에서 상당히 만족했다는 말을 들었다.”

사례 경연대회 이외에 또 다른 활동이 있다면.
“고객 요구 분석 분야에서는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이고, 그 분석을 바탕으로 전략을 제시하는 것이다. 예컨대, 덕수궁의 경우 덕수궁을 하나로 보는 것이 아니라 서울시 전체 여러 개 궁 중 하나로 보고 덕수궁을 차별화하는 전략을 내놨다. 그 결과 덕수궁을 경복궁 같은 화려함을 추구하기보다는 고객이 몸과 마음을 쉴 수 있도록 고즈넉하고 아늑한 분위기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동아리 활동이 대학 후 진로에 얼마나 도움이 되나.
“실제 산업계에 있는 사람과 얘기해보면 당장 기업에서 일을 해도 손색이 없다고 한다. 또 우리 동아리의 결과물이 기업에서 인정받아서 그 결과물을 신입사원 교육에 사용하기도 한다. 그런 것을 보면 어느 기업에 가더라도 제몫을 할 수 있는 직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서울대 경영학과에 입학한 이유는.
“초등학교 때부터 경영대에 진학하고 싶었다. 무엇인가 가치를 만들고 싶었다. 고시는 기존에 있는 것을 활용하는 것이지만 기존에 없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싶었다. 감명받았던 것이 지하철역에서 배포하는 무가지였다. 이것은 굉장히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 특별한 기술이 필요한 것도 아닌데 지하철 이용자에게 정보를 주고, 광고주는 광고해서 좋고, 신문사에도 비즈니스 모델이 된다고 생각한다. 이런 혁신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아이디어만 갖고 되는 것이 아니고, 이를 실현시키기 위한 전략적 사고와 논리적인 타당성도 필요하다. 또 어떤 절차를 밟아서 비즈니스 모델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것인지도 생각해봐야 한다.”

졸업 후에 어디에서 일하고 싶은가.
“이번에 졸업을 안 하고, 한 학기 더 다닐 예정이다. 좀 더 시간이 있으니까 그때 가서 결정할 것이다. 대기업이나 컨설팅업체도 생각하고 있다.”

인터뷰 | 김병도 서울대 경영대학 부학장
“대기업 인재 채용 시스템 바꿔야”



서울대 경영대는 학생들에게 주로 무엇을 가르치나.
“두 가지를 가르친다. 서울대학교라는 특수성 때문에 연구 인력을 일부 양성한다. 이들은 학교에 남아서 연구할 인력으로 130명 중 10% 미만이다. 나머지는 기업으로 갈 사람들이다. 그러나 학생들이 잘 안 가려고 한다. 아는 조교 한 명도 공기업 준비를 하고 있었다. 제일 싸움이 없는 데로 가려는 것이다.”

강의 과목은 어떻게 짜여 있나.
“전체 교과목 커리큘럼이 글로벌 회사에서 하는 일을 가르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학생들에게 기업 내부에서 업무에 사용할 수 있는 것을 가르친다. 경영학과는 마케팅·재무·회계·인사 등 일종의 기업의 축소판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관련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도 초빙하고 사례 학습도 많이 한다.”

일부 학생은 전공과목보다 고시과목에 더 열심히 공부하는 것 아닌가.
“경영대뿐 아니라 서울대 전체가 그렇다. 경영대 학생들에게 우리가 열심히 가르치면 최소한의 이수 학점만 하고, 다른 학과에 가서 과목도 듣고 도서관에서 공부한다. 자원을 정말 잘못 쓰는 것 같다. 우리는 나은 편이지만 인문대의 경우는 대부분이 전공 공부를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학생들이 라이선스(자격증)를 따서 인생을 편히 살려고 하는 것 같다.”

그래도 학생들이 학점에 신경 쓰지 않나.
“요즘은 학생들이 4년 만에 졸업하지 않는다. 학점이 잘 안 나오면 재수강한다. 내 수업의 경유 20%가 재수강한 적도 있다. 서울대는 C학점 이하부터 재수강하도록 하고 있는데, 내가 B학점 주면 학생들이 찾아와서 재수강하려고 C학점으로 만들어달라고 하는 경우도 있었다.”

학생들이 안정적이고 편한 직장을 선호하는 현상을 과거와 비교하면.
“최근 들어 더 심해지는 추세다. 학생들이 그만큼 철저하게 커리어(경력)를 준비한다는 뜻이다. 부모들도 붙어서 대학교 1학년 때부터 조언한다. 앞으로 무엇인가 변화하지 않으면 이 현상은 지속될 것이다. 대기업 사람들 만나면 당신들도 변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과거에는 대기업은 회사 내에서 사람을 키워서 임원을 만들었는데, 요즘은 외국계 컨설팅사에서 스카웃한다. 중간에 낙하산이 굉장히 많다. 서울대 졸업생들이 차라리 컨설팅회사에서 있다가 월급을 많이 받고 경력을 쌓은 후 기업체에 가려는 이유가 그것이다. 대기업에서 인재를 채용하면 5년 내로 억대 연봉을 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철저하게 옥석을 가려내라는 것이다. 모든 사람을 똑같이 2500만 원 주고 채용해서 나중에 외국계 컨설팅사에서 사람을 데려다 쓰는 풍조는 더 이상 안 된다.”

미국 경영대생의 경우 졸업하면 기업으로 가나.
“학과 전공대로 대부분 기업으로 간다. 학부에서 졸업하면 기업으로 가기도 하고 직장 생활하다가 다시 MBA(경영대학원)로 오기도 한다. 미국 학생들도 성적에 따라 격차가 있지만 컨설팅, 금융 분야에도 가고, 최소한 경영학의 기본 원칙과 임무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곳(기업)으로 간다.”

기업에서는 서울대 출신 신입사원이 오래 버티지 못한다고 하는데.
“기업은 불만만 얘기해서는 안 된다. 기업이 종신고용을 없앤 마당에 기업에 대한 충성도를 요구하면 안 된다. 기업이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구조조정을 먼저 했다. 요즘은 직원들이 한 회사에 오래 머물러 있지 않는다. 회사에서도 능력 있는 사람은 옮긴다고 생각한다. 기업이 종신고용하고 미래에 대해 보장하면 한눈 팔지 않을 것이다.”

<글·권순철 기자 ikee@kyunghyang.com>
<사진·김석구 기자 sgkim@kyunghyang.com>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제간 학문 연구 (Interdisciplinary Study)에 대한 것과, 한국의 혁신에 관한 안철수 교수의 Comment가 인상적이고 대체로 동의가 갑니다.

---------------------------------------------------------------------------------------------------





  "'회색분자'가 왜 나쁜 말이죠?"
  [인터뷰] 안철수 KAIST 석좌 교수

  2008-08-06 오전 11:36:40






  V3백신 개발자로 널리 알려진 안철수 의장(안철수연구소 이사회 의장)이 KAIST 석좌교수가 됐다. 그에게는 '전형적인 모범생'이라는 이미지가 늘 따라다닌다. 그를 만난 사람들은 흔히 "매사에 자로 잰 것처럼 반듯하다"고 평가한다.
 
  하지만, 기자와 만난 그는 '전형적인 모범생'에 대해 대체로 비판적이었다. 우선, 이들을 키워낸 대학의 분과학문 체계에 대해 그는 몹시 부정적이었다.
 
  인터뷰 내내 차분한 어조를 유지하던 그였지만, 교육과정을 문과와 이과로 획일적으로 구획하는 제도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또 '학문 간 장벽'이 견고한 대학 문화에 대해 말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통섭'이라는 말이 유행하면서, 너도나도 '학문 간 융합'을 이야기하지만 '순혈주의'를 고집하는 대학 문화 탓에 융합 학문 전공자가 설 자리는 찾기 힘들다는 지적도 곁들였다. 의사에서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기업인에서 교수로 다양한 직업을 넘나들었던 그의 경험이 반영된 이야기다.
 
  그리고 '전형적인 모범생'들이 주로 택하는 직장인 대기업의 거래 관행에 대해서도 몹시 비판적이었다. 중소기업과 공존하면서 혁신을 향한 동력을 얻는 미국과 달리, 한국 대기업은 중소기업이 살아남을 여지를 남기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또 대기업 경영자들이 소프트웨어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상품의 가치를 인정하는데 인색하다는 지적도 곁들였다.
 
  "'모범생을 비판하는 모범생'이 설 자리는?"
 
▲ 안철수 교수. ⓒ프레시안

  그럼에도, 그는 여전히 모범생이다. 대학 시절, 그는 취미로 바둑을 배우면서도 바둑 교재를 꼼꼼히 섭렵한 뒤에야 바둑돌을 잡았다고 했다.
 
  기업 경영에 대해서도, 그는 '교과서'에 담긴 원칙과 기본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대주주가 전권을 휘두르는 기업 경영 방식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사회가 경영자를 적절하게 견제해야 하며. 그러려면 기업지배구조가 투명해져야 한다는 지적을 곁들였다.
 
  그는 인터뷰 도중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왜 '운동하는 사람들'에게서만 나와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는 운동의 과제가 아니라 당연한 원칙으로 받아들여져야 한다는 뜻이다. 정상적인 시장 경제를 위한 원칙이 교과서 속에만 가둬져 있는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이 묻어났다.
 
  이런 목소리는 지난해 김용철 변호사의 양심선언으로 불거진 삼성 사태를 떠올리게 했다. '전형적인 모범생' 집단으로 알려진 삼성의 경영 방식은 '교과서'와 거리가 아주 멀었다.
 
  '모범생을 비판하는 모범생'이 된 그가 올해 2학기부터 학생들을 가르친다. 소속은 '학제학부(College of Interdisciplinary studies)'. 낯선 이름이다. KAIST 측의 설명에 따르면, "다학문의 융합을 추구하며, 새로운 학문 분야를 개척"하기 위한 학부다. 이곳에서 그는 이공계 학생들이 경영에 관한 소양을 키우도록 돕는 일을 맡는다. "문과와 이과의 벽, 학문 사이의 벽을 허물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던 그에게 잘 어울리는 일이다.
 
  지난달 31일, 안철수연구소에서 그와 만나 나눈 이야기를 간추렸다.
 
  "'전문화'가 진행될 수록, 다양한 분야를 접목시키는 역할이 중요해진다"
 
  <프레시안> : 과거 인터뷰에서 공학 교육 혁신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했다. 공학이 법학, 경영학, 사회과학, 인문학 등 다양한 학문과 교류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KAIST에서 이런 구상을 구현할 기회가 생겼다. 어떤 계획을 갖고 있나.
 
  안철수 : 경영대학원 교수가 됐다고 흔히 알려져 있는데, 나는 대전에 있는 공과대학 소속이다. (KAIST 경영대학원은 서울에, 공과대학·자연과학대학 등은 대전에 있다.) 공학과 경영학을 접목시키는 게 내 역할이다. 한 가지 전공도 잘 하기 어려운데, 두 가지를 어떻게 하느냐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 하지만 지금은 서로 다른 두 영역에서 접점을 찾아서 남들이 보지 못하는 것을 드러내는 사람이 필요한 때다. 학문과 기술이 전문화될수록, 이런 역할에 대한 수요는 더 늘어난다.
 
  '세계화'에 관한 인상적인 책을 여럿 남긴 토머스 프리드먼을 예로 들고 싶다. 그는 <뉴욕타임즈> 중동 특파원으로 오래 일했다. 이어 그는 월스트리트 금융가를 경험했다. 이 두 경험을 아우르면서 그는 '세계화'에 대해 빼어난 통찰을 하게 됐다. 중동의 역사는 서양 근대사를 함축하고 있다. 따라서 중동 특파원 시절의 경험은 특수하면서도, 동시에 보편성을 띤 것이었다. 이런 경험이 다른 경험과 만나면서, 큰 힘을 발휘한 것이다.
 
  한국에서도 이런 사람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 특정 분야에서 쌓은 지식과 경험을 다른 지식과 연결해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람들이다.
 
  "'융합학문' 전공하면 직장 구하기 어려운 나라가 한국"
 
  <프레시안> : 한국에서는 학문 간 장벽이 두터운 편이다. 또 직종 간 장벽도 두텁다. 그래서 다른 영역들을 오가면서 독창적인 시각을 제시하는 사람이 나오기 어렵다는 말이 자주 나온다.
 
  안철수 : 그렇다. 그게 너무 답답하다. 한국에선 대학에서나, 사회에서나 분야와 분야 사이의 벽이 너무 높고 두텁다. 다른 분야에 대해 이해도 못하고, 포용력도 없다. 대신, 편견은 강하다.
 
  요즘 '통섭'(統攝. 지식의 통합을 뜻한다. 이화여대 최재천 교수가 에드워드 윌슨의 <컨실리언스(Consilience)>를 번역하면서 사용한 말이다.)이라는 말이 유행이다. 그래서 학문의 경계를 허물어야 한다는 이야기도 자주 나온다. 하지만 그저 말뿐이다. 현실 속의 벽은 여전히 견고하다.
 
  융합학문을 전공한 사람들이 직장을 잡기 어렵다는 데서도 확인할 수 있다. 법학과 의학을 함께 공부한 사람의 경우를 보자. 이런 사람에 대한 수요는 아주 많다. 생명공학 분야의 저작권 전문가가 될 수 있다. 또 의료 소송 전문가가 될 수도 있다. 그리고 의료 윤리·생명 윤리 쪽에서 활동할 수도 있다. 이들 세 가지 분야 모두 전문 인력이 매우 부족하다. 이들 분야 인력을 키워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왜 '100%'만 원하나"
 
▲ ⓒ프레시안

  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의학과 법학을 함께 공부한 사람은 의과대학에도, 법과대학에도 자리를 구하지 못한다.
 
  의과대학에서는 '100%' 의대 일을 봐줄 사람을 원한다. "의대 T/O로 뽑았는데, 왜 법대 일을 하느냐"라는 이야기가 자연스레 나온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의학과 법학 사이를 오가는 사람이 설 자리가 없는 게 당연하다. 법과대학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런 상황을 바꾸려면, 윗사람의 역할이 중요하다. 서로 부딪히는 이해관계를 조율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학과 공공기관, 기업을 이끄는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이런 생각이 없다.
 
  학문과 산업에서조차 '네 편, 내 편'을 나누는 버릇은 어리석은 짓이다. 전형적인 흑백논리일 뿐이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서는 이런 관행이 아주 견고하다.
 
  '회색분자'라는 말이 안 좋은 어감으로 통하는 데서도 드러나는 사실이다. 참 궁금하다. '회색분자'가 왜 나쁜가.
 
  "'수학 잘 하면 이과, 영어 잘 하면 문과'라는 허무맹랑한 편견을 깨자"
 
  어리석은 이분법의 사례로 또 꼽을 수 있는 게 '문과와 이과의 구분'이다. 이런 황당한 제도가 왜 아직까지 남아있는지 모르겠다. 한국·일본 정도를 제외하면, 세계 어느 곳에도 없는 제도다. 외국에서 유학하고 온 사람도 많은데, 이런 제도가 사라지지 않는 것을 보면 참 신기하다. 그리고 이런 구분이 낳은 폐해는 심각하다.
 
  경영학은 흔히 '문과' 학문으로 분류된다. 그런데 우리 사회에서는 '수학 잘 하면 이과, 영어 잘 하면 문과' 라는 식으로 진로를 정한다. 그래서 수학적 재능이 있는 사람들은 주로 이과 계열 전공을 택한다. 하지만 경영학, 경제학 가운데 재정·금융 분야를 공부하려면 고도의 수학적 재능이 필요하다. 근거 없는 문과-이과 구분 탓에 수학적 재능이 있는 인재들이 자신의 재능을 필요로 하는 분야로 진출할 길이 막힌 셈이다. 이런 상황을 방치해놓고 정부는 '금융 허브'라는 구호를 외친다. 답답한 노릇이다.
 
  엔지니어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공학은 대체로 '이과' 전공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는 다양한 능력을 갖춰야 한다. 외국어 능력, 의사소통 능력, 비즈니스에 대한 안목 등이다. 이과 영역이 아니라는 이유로 이들 영역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면, 유능한 엔지니어가 될 수 없다.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능력, 다른 분야에 대한 이해력 등은 엔지니어에게 필수적이다.
 
  도대체 어느 나라가 '수학 잘 하면 이과, 영어 잘 하면 문과'라는 식의 허무맹랑한 편견을 바탕으로 중등 교육과정을 운용하나. 학문을 위해서나, 산업을 위해서나 이런 상황은 빨리 바뀌어야 한다.
 
- "[교육과정 논란] '문과-이과 구분부터 없애자'" 기획 기사 모음
 
  ☞ "경직된 문과-이과 구분이 '황우석 사태'낳았다"
  ☞ "문과-이과의 차이는 제도가 만든 허상에 불과"
  ☞ '하얀 거탑' 속에는 무엇이 있나?
  ☞ '핀란드 교육'이 부럽다고요?
  ☞ 과학수업이 FTA를 만났을 때…

  "'안정'만 꿈꾸는 20대, 사회 탓이다"
 
  <프레시안> : 이공계 학생들에게 '기업가 정신'을 가르치겠다는 이야기를 종종 했다. 하지만 '기업가 정신'을 강조하는 이야기가 젊은이들에게 호응을 거둘 수 있을지 의문이다. 창업에 따른 위험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그래서 변호사, 의사 등처럼 자격증으로 보호받는 전문직이나 공무원, 공기업 직원 등처럼 고용이 보장된 직업으로 젊은이들이 쏠리는 경향이 과거보다 더 거세졌다.
 
  안철수 : 소설가 공지영 씨가 지금의 20대를 가리켜 "역사 상 가장 안정 지향적인 20대"라고 지적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을 놓고 젊은이들을 비판하는 것은 잘못이다. 젊은이들을 특정 진로로 몰아넣은 책임은 사회에 있기 때문이다. 사회가 젊은이들로 하여금 안정 지향적인 선택을 하도록 강요했다.
 
  내가 잘 알고 있는 '창업'에 국한해서 이야기 하겠다. '창업'은 '모험'이다. 그렇다면, 젊은이들은 왜 모험을 꺼릴까. 네 가지 가능성을 놓고 생각해볼 수 있다. 첫째는 "사업 기회가 적다"는 점이다. 둘째는 "성공에 대한 보상이 적다"는 점이다. 셋째는 "성공 확률이 너무 낮다"는 점이다. 넷째는 "실패했을 때 치러야 하는 부담이 너무 크다"는 점이다.
 
  이 가운데 첫째와 둘째는 중요한 이유가 될 수 없다. 첫째는 인류 역사를 통틀어 어느 시대에나 나왔던 이야기다.
 
  둘째는 첫째보다는 일리가 있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고 있다. 벤처기업 창업자에게 보상이 적은 것처럼 느껴지는 이유 가운데 상당 부분은 시장의 불투명성 때문이다. 코스닥 시장이 작전 세력에게 놀아나는 탓에 정직하게 기업을 운영하는 사람에게 돌아오는 보상이 적어졌다. 대신, 작전 세력이 보상을 챙기게 돼 있다. '재벌 2세가 투자했다'는 소문만으로 주가가 폭등하는 시장은 정상적인 시장 기능을 못하는 곳이다.
 
  국가가 관리하는 시장 중에서 이런 곳이 또 있나 싶다. 하지만, 이런 상황은 곧 바뀌리라고 본다. 그렇게 되면 기업 가치가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게 되고, 창업자 역시 정직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값 싼 노동력을 제공하는 인력 파견업체인가"
 
  문제의 핵심은 셋째와 넷째다. 신규 창업을 했을 때 성공 확률이 낮은 이유에 대해서는 과거 인터뷰에서 여러 번 설명했다. 우선 기업가들의 실력이 없다. 또 벤처기업 산업 인프라가 너무 취약하다. 대학, 벤처캐피탈, 금융권, 아웃소싱 업체, 정부의 R&D 정책 등이 인프라인데 모두 엉망이다. 그래서 창업자는 선진국에서라면 할 필요가 없었을 일을 위해 힘을 쏟아야 한다. 이렇게 힘이 분산되면, 경영이 어려워지는 게 당연하다.
 
  하지만, 신규 창업이 실패하는 결정적인 이유는 다른 곳에 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불공정한 거래 관행이다. 이게 핵심이다. 현재의 거래 관행은 중소기업이 거둔 이익을 대기업이 모두 가져가도록 돼 있다. 당연히 중소기업은 새로운 인재를 키우고, 신기술을 개발할 여유가 없어진다.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값 싼 노동력을 제공하는 인력파견업체 역할을 하는 셈이다. 그리고 시장상황과 기술 환경이 바뀌면, 이런 회사는 결국 무너질 수밖에 없다. 새로운 기술에 적응할 여유를 가질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이 바뀌지 않는 한, 중소기업의 성공률은 계속 낮은 수준에 머물 수밖에 없다.
 
  "금융권이 져야 할 부담을 왜 기업에 떠맡기나"
 
  "실패했을 때 치러야 하는 부담이 너무 크다"는 점에 대해 강조하고 싶다. 젊은이들이 창업을 꺼리는 이유로 하나만 꼽으라면 이것을 들겠다. 한국에서는 기업하다 망한 사람이 재기하는 게 너무 힘들다. 젊은 시절 저지른 한 번 실수 때문에 '금융사범'이라는 꼬리표를 평생 달고 다녀야 한다.
 
  이런 상황의 핵심에는 '대표이사 연대보증제도'가 있다. 금융권이 제 구실을 못하기 때문에 유지되는 제도다. 금융권이 돈을 빌려줄 때 사업의 가능성과 위험을 평가해야 한다. 이런 평가에 따라 대출 여부를 정해야 한다.
 
  그런데 이런 평가를 하려면, 실력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한국 금융권은 이런 실력, 즉 '리스크 관리 능력'이 없다.
 
  능력이 없으면, 키워야 하는데 한국 금융권은 다른 방법을 썼다. '연대보증'을 통해 모든 위험을 대표이사에게 뒤집어씌우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금융권은 '리스크 관리 능력'을 키울 필요가 없다. 골치 아프게 공부해서 실력을 쌓을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이런 식으로 '돈 장사'하는 것을 누가 못하겠나.
 
  금융권이 져야 할 부담을 기업에 전가시키는 구조다. 새로 창업하려는 사람이 두려움을 느끼는 게 당연하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예를 들어보자. 그곳에서는 망하는 회사를 억지로 붙잡고 있는 경영자를 찾기 힘들다. 망한 기업인들에게도 기회가 제공되기 때문이다. 실패 경험을 통해 더 성숙하고 유능한 기업가로 거듭난 사례가 널려 있다.
 
  "미국에선 대기업이 '덤핑'…한국에선 망할 회사가 '물귀신 덤핑'"
 
  최고 경영자는 사업을 접어야 할 때를 누구보다 잘 안다. 이건 어느 사회에서나 마찬가지다. 만약 사업이 승산이 없다고 여겨지면, 미국에서는 최고 경영자가 주주들의 동의를 얻어 사업을 포기할 수 있다.
 
  하지만 한국 경영자는 이윤을 내지 못하는 사업도 포기할 수 없다. 사업을 접는 순간, 회사 빚이 개인 빚이 되기 때문이다. 미국과 다른 대목이다. 혼자 빚을 떠안고 파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경영자는 무조건 버티기만 하려고 한다. '갈 때까지 가자'는 식이다. 명백하게 손해나는 사업인데도, 당장 현금만 쥘 수 있다면 무조건 한다. '운전 자금' 마련이 최우선이기 때문이다. 회사가 망해서 기업가가 범죄자로 전락하는 것을 피하는 게 목표인 상황에서 당연한 일이다.
 
  이런 상황이 시장에 미치는 악영향은 크다. 미국에서는 대기업이 주로 '덤핑(헐값 판매)'을 한다. 중소기업을 망하게 하려는 의도에서다. 반면, 한국에서는 위태로운 기업이 덤핑을 한다. 부도를 면하게 위해서다. 한계 상황에 놓인 기업이 워낙 많아서, 이런 식의 덤핑이 비일비재하다.
 
  "'눈 먼 돈' 연결해 주는 브로커들, 산업을 초토화 시킨다"
 
▲ ⓒ프레시안

  한국에서 이런 식으로 '덤핑'을 하는 기업들은 물귀신처럼 멀쩡한 회사까지 위기로 몰아넣는다. 결국, 모든 회사가 적정 이익을 보장받기 어려워진다.
 
  기업들은 기술 개발과 신규 채용, 임금 인상을 억제하게 된다. 산업이 초토화되는 결과로 이어진다.
 
  이런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게 이른바 '눈 먼 돈'이다. '눈 먼 돈'과 회사를 연결시켜주는 브로커들이 곳곳에서 휘젓고 다닌다. 합리적인 판단에 따라 집행되지 않는 예산을 끌어당기는 브로커들이다.
 
  이들은 사업 제안서를 대신 써주면서, 경영자에게 '눈먼 돈'을 연결시켜 준다. 대신, 일정 비율의 수수료를 챙긴다.
 
  '눈먼 돈'으로 위기를 넘긴 경험을 한 경영자는 브로커에게서 벗어나지 못한다. 길게 보면, 산업 전체가 공멸하는 길이다.
 
  "구글은 중소기업 위한 '우산' 역할하는데, 한국 대기업은…"
 
  <프레시안> : 과거 인터뷰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불공정 거래 관행에 대해 자주 이야기 했다. 대기업만 중시하는 정책 기조 속에서 이런 지적은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벤처기업을 경영해본 입장에서 이런 이야기를 좀 더 자세히 듣고 싶다.
 
  안철수 :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불공정 거래 관행에 관한 이야기는 과거에도 여러 번 했다. 하지만 바뀌는 게 없었다. 그래서 무척 허탈하다.
 
  얼핏 생각하면, 미국에는 구글처럼 거대한 회사가 있으니까 작은 회사가 살아남기 어려울 것 같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구글이라는 '우산' 아래에서 작은 회사들이 성장하는 쪽에 가깝다.
 
  물론, 구글 역시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이다. 자선단체가 아니다. 한국 대기업과 달리, 구글은 왜 중소기업을 위한 '우산' 역할을 하는 걸까. 답은 '이노베이션(혁신)'이다.
 
  전문가들은 시장에 쏟아진 혁신적인 아이디어 가운데 90%가 중소·벤처 기업에서 나온다고 설명한다. 대기업에서 나온 아이디어는 10%도 안 된다는 것이다. 작은 회사들이 살아남아야,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계속 쏟아질 수 있다. 또 이런 아이디어들이 시장에서 검증받는 과정을 지켜볼 수 있다. 대기업은 이런 아이디어들을 기업 인수·합병하는 등 여러 방법을 통해 확보할 수 있다. 이런 식으로 대기업은 혁신적인 성격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
 
  "대기업에만 의존하는 경제, 외부 충격에 약하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방치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이밖에도 많다.
 
  중소기업은 '국가경제 포트폴리오' 관리 차원에서도 필요하다. 대기업에만 의존하는 경제는 외부 충격에 너무 약하기 때문이다. 1997년 외환위기 당시 생생하게 겪은 일이다. 위험 분산을 위해서라도,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균형 있게 키워야 한다. 한국 경제는 우리 세대만을 위한 게 아니기 때문이다. 몇몇 대기업이 흔들려도, 다음 세대가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경제 체질을 만들어가야 한다.
 
  게다가 중소기업은 전체 고용 면에서도 큰 역할을 한다. 외환위기를 넘기면서, 삼성·현대·엘지 등 재벌은 규모가 더 커졌다. 과거에는 국내 대기업 수준이었다면, 이제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기업'이 됐다. 하지만 고용은 더 줄었다.
 
  외환위기 이전에 200만 명 수준이던 대기업 고용이, 이제 130만 명 수준으로 줄었다. 문제는 대기업이 아무리 성장한다 해도, 고용은 계속 줄거나 제자리걸음 수준일 것이라는 점이다. 결국, 천만 명 이상을 고용하고 있는 중소기업이 안정적으로 유지돼야 한다. 중소기업이 고용을 조금만 늘려도, 고용 문제 해결에는 큰 도움이 된다.
 
  "중소기업 망하면, 대기업도 손해"
 
  이런 면에서 정부 당국자들의 태도는 답답할 때가 많다. 과거 한 토론회에서 경제 부처 장관과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다.
 
  당시, 그 장관이 "소프트웨어 산업의 전체 시장 규모가 너무 작아서 놀랐다. 그리고 돈도 얼마 되지도 않는 시장에 너무 많은 인력이 매달리고 있어서 또 놀랐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내가 이렇게 말했다. "그러니까 소프트웨어 산업이 중요한 것입니다"라고. 중소기업이 많기 때문에, 시장이 조금만 더 커져도 많은 인력을 고용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는 뜻이다.
 
  중소기업이 망하면, 대기업도 결국 손해다. 고용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소기업이 망하거나 불안정해지면, 대기업 제품을 살 소비자도 사라진다. 대기업은 해외로 수출하면 된다고 할지 모른다. 하지만 해외에서 잘 팔리는 상품 역시 대부분 국내 소비자들에게 검증을 거친 것들이다. 국내 시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수출도 쉽지 않다. 어떤 회사건 먼저 국내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뒤 해외로 나가는 게 자연스런 순서다.
 
  "'눈에 보이지 않는 상품'인 소프트웨어ㆍ콘탠츠도 '제 값' 쳐 줘야…"
 
  <프레시안> : 교육 수준이 높아지면서, 지식 노동자의 수가 늘었다. 이런 상황에서 중소기업을 육성하려면, 지식 집약적인 산업을 키워야 한다. 소프트웨어, 문화 콘탠츠 등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한국에선 '눈에 보이지 않는 상품'에 대해서는 값을 제대로 쳐주지 않는 경향이 있다. 안철수연구소를 경영하던 시절, 이런 문화 때문에 고생했다고 들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상품'을 생산하는 지식 산업에 대한 생각이 궁금하다.
 
  안철수 : 경영자 시절, 소프트웨어 산업의 전망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에 참석한 적이 있다. 당시 내가 발제를 하면서 정보 산업을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인터넷으로 구분해서 설명했다. 그런데 쉬는 시간에, 유명 전자업체 CTO(기술 담당 최고 임원)이 다가와서 한마디 했다. 그는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인터넷이라는 구분 방식이 잘못"이라고 이야기했다. "소프트웨어는 결국 하드웨어를 동작하기 위한 부품에 불과하다. 그런데 이런 두 가지를 어떻게 같은 급에 놓고 비교할 수 있느냐"라는 이야기였다.
 
  이런 생각을 가진 이들이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을 이끌어간다고 생각하니, 기가 막혔다. 언젠가 보니까, 이 회사는 아이팟을 만든 미국 애플사를 벤치마킹한다고 했다. 소프트웨어를 경시하는 생각을 버리지 않는 한, 절대 이 회사는 아이팟과 같은 제품을 만들 수 없다. 아이팟의 성공은 '아이튠즈'라는 소프트웨어 때문에 가능했다. 하드웨어에 소프트웨어가 종속돼 있다는 생각은 잘못이다. 눈에 보이지 않은 소프트웨어가 하드웨어를 압도하는 가치를 지니는 경우도 많다.
 
  "표절에 관대한 문화'가 지식산업 망친다"
 
  하지만, 소프트웨어를 경시하는 풍조는 쉽게 바뀌지 않을 듯하다. 앞서 이야기한 대기업 임원처럼 생각하는 이들이 아주 흔하다는 뜻이다. 옛말에 "책 도둑은 도둑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런 문화 속에서 지적 재산권이 보호받기는 어렵다. 지식 노동을 통해 생산한 소프트웨어, 콘탠츠 등을 불법 복제하는 일을 막기 어렵다는 뜻이다. 이래서는 지식 산업이 제대로 성장할 수 없다.
 
  흔히 한국은 일본과 여러모로 비교된다. 하지만, 지적재산권에 대한 태도는 극명하게 다르다. 일본에서는 백신 소프트웨어를 팔 때 두 명에게만 권한을 줘서 파는 경우가 흔하다. PC(개인용 컴퓨터)를 두 대 갖고 있는 가정을 위한 상품이다. 한국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다. 한국에서는 가정용 컴퓨터 한 대에 정품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나머지 한 대에는 그냥 복사하면 된다는 게 일반적인 생각이다.
 
  영화 등 문화 콘탠츠에 대한 생각도 크게 다르다. 일본에서는 한국처럼 불법복제가 흔하지 않다. 반면, 한국에서는 다른 사람의 지적 재산을 침해하는 일이 '불법'일 수는 있어도, '죄'는 아니라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 지식 인프라가 워낙 취약한 사회였기 때문일 수도 있다. 예전에는, 대학생들이 외국 교재를 복사해서 공부하는 게 일반적이었다. 남이 생산한 지식을 습득하기만 하던 상황에서 생긴 관행이다. 하지만 이제 상황이 바뀌었다. 한국이 지식산업을 키우려면, 지적재산권에 대한 생각을 바꿔야 한다.
 
  표절에 대해 관대한 문화 역시 걸림돌이다. 학생들조차 표절에 대해 죄의식이 없는 경우가 많다. 이런 문화 속에서 지식 산업이 성장하기는 쉽지 않다.
 
- "대기업-중소기업 간 불공정 거래 관행 끊자" 관련 기사 모음
 
  ☞ MB노믹스의 빈곤
  ☞ "재벌에 유리할 때만 '시장경제' 들먹이나"
  ☞ "'비즈니스 프렌들리'의 결론?…공황 아니면 파시즘"
  ☞ "'삼성 식 경영'을 고발한다"
  ☞ 삼성전자 협력업체의 반란, 이유는?
  ☞ 안철수 "이명박 정부, 약육강식 경제 만들까 우려"
 
  ☞ "기업가 정신? 삼성이 죽였다"
  ☞ "'젊은 기업'이 없다"
  ☞ 공정위, 삼성전자에 사상최대 과징금 부과
  ☞ "무소불위 재벌, 이대로두면 대공황"
  ☞ "대기업 횡포 대응에 공정위가 너무 안이하다"
  ☞ 대·중소기업 상생회의, 역시 알맹이는 없었다
 
  ☞ '상생협력회의'가 '쌍쌍파티'로 보이는 이유
  ☞ "정몽구 회장님, 지급약속 지켜주세요"
  ☞ "정부의 '립서비스'가 더 얄밉다"
  ☞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이 '상생의 근본대책'
  ☞ 현대차의 납품단가 인하요구액, 1조3천억 추산
  ☞ 현대차의 납품가 인하요구에 협력업체들 '울상'

  "'기업 지배구조 개선'이 왜 '운동 하는 사람들'만의 관심사인가"
 
▲ ⓒ프레시안

  <프레시안> :
정보기술(IT) 산업은 대표적인 지식산업이다. 하지만 IT산업을 이끌고 있는 포털 업체들이 오히려 지식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시장 지배력을 남용해서 콘탠츠 가격을 무리하게 낮춘다는 지적이다. 이런 상황이 오래 지속되면, 콘탠츠와 소프트웨어 등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은 살아남기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다.
 
  안철수 : 포털 산업은 한국 경제사를 통틀어 가장 빨리 성장한 분야일 게다. 그래서인지, 지식산업에 어울리는 경영 방식을 마련하지 못했다.
 
  대기업이 이미 만들어 놓은 관행을 따르곤 한다. 중소기업을 쥐어짜는 관행이다. 하지만 이런 관행은 경영상의 불투명한 요소와 관계가 있어서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 대기업이 제대로 거듭나려면, 결국 기업지배구조를 투명하게 바꿔야 한다. 이게 핵심이다.
 
  만약 대통령이 대법원장을 겸한다고 생각해보라. 누가 봐도 말이 안 된다고 여길 게다. 특정 개인에게 모든 권력을 몰아주지 않기 위해 고안된 '3권 분립'은 상식으로 통한다.
 
  하지만, 기업의 세계로 넘어오면 이런 상식은 곧잘 무시당한다. 경영자를 견제하는 게 이사회의 역할이라고 하면, 다들 이상해 한다. 하지만, 그게 원칙이다. 또 대주주라는 이유로, 경영에 부당하게 간섭하는 것도 막아야 한다. 이런 간섭을 용인하기 시작하면, 투명한 경영은 불가능하다.
 
  최근 '기업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은 다행스런 일이다. 하지만, 왜 이런 당연한 주장이 '운동하는 사람들'에게서만 나와야하는지 모르겠다. 정상적인 시장경제를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일이다. 누구나 이런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포털이 바뀌어야 IT가 산다"
 
  대기업이 바뀐다면, 이들을 모방한 다른 회사들도 덩달아 바뀔 게다. 하지만, 대기업이 쉽게 바뀌지 않는다면, 포털 업체들이 먼저 스스로 혁신했으면 좋겠다. 이들은 역사가 짧은 만큼, 개혁도 쉽다. 그리고 포털이 바뀌어야 IT 산업, 콘탠츠 산업이 살아날 수 있다.
   
 
  성현석/기자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Building the Web 2.0 Enterprise: McKinsey Global Survey Results

웹2.0 모르면 경영얘기 말라’
맥킨지컨설팅, 세계 1988개 기업조사
34% “경영활동에 블로그 활용한다”


한겨레 최우성 기자





‘웹2.0을 빼고서 이제 기업 경영을 얘기하지 마라.’

경영 활동의 주요한 요소로 다양한 웹2.0 서비스를 활용하는 기업들이 세계적으로 점차 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3일 ‘맥킨지글로벌서베이’ 최신호에 따르면 세계적인 컨설팅 업체인 맥킨지컨설팅이 전 세계 1988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들의 웹2.0 활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가운데 대략 3분의 1 정도에 해당하는 기업들이 웹2.0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실시된 것이다.

기업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웹2.0 서비스는 블로그로,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34%가 경영 활동에 블로그를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지난해(21%)보다 서비스를 활용하는 기업 비중이 크게 높아진 것이다. 또 맞춤형 정보배달 서비스인 아르에스에스(RSS)와 위키 서비스 활용도도 각각 33%와 32%나 됐다. 지난해 조사에서 이 두 서비스를 활용한다는 기업은 모두 24%에 그쳤었다. 이밖에 포드캐스팅(29%)과 소셜네트워킹 서비스(28%) 활용도도 높았다.

한편, 지역별로 기업들이 가장 비중을 두는 서비스의 내용에 차이를 보인 점도 눈에 띈다. 셀제로, 아시아태평양(48%)·인도(46%)·중국(35%) 지역의 기업들은 다양한 웹2.0 서비스 가운데 블로그 서비스를 가장 중요하게 여긴 데 반해, 유럽 기업들은 블로그(21%)보다는 인맥찾기 등의 소셜네트워킹 서비스(28%)에 더 큰 무게를 뒀다. 소셜네트워킹 서비스는 북미 기업(35%)에게도 높은 인기를 끌었다.

또한, 웹2.0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 경우가 가장 높았다. 웹2.0 서비스를 이용한다고 응답한 아시아태평양 기업 가운데 40%는 ‘아주 만족한다’, 8%는 ‘대체로 만족한다’고 각각 응답해, 여타 지역의 만족도를 크게 앞질렀다.

최우성 기자 morgen@hani.co.kr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302212.html

-----------------------------------------------------------------------------------------------------

Building the Web 2.0 Enterprise: McKinsey Global Survey Results

Companies are using more Web 2.0 tools and technologies than they were last year, sometimes for more complex business purposes, according to McKinsey’s second annual survey on Web 2.0. Companies that are satisfied with their use of these tools are starting to see changes throughout the enterprise.

Introduction

Executives responding to McKinsey’s second annual survey on the business use of Web 2.0 technologies—including wikis, blogs, social networks, and mash-ups1—were asked which of these social and interactive tools their companies have adopted and for which purposes, what they are doing to encourage adoption, and how satisfied they are with their use of these tools.2 They were also asked to what extent they are using such new technologies to interact with their employees, customers, and suppliers—and, ultimately, how important these tools are to their companies’ competitive edge.

This year’s survey reveals continuing investments in Web 2.0. Companies that are deriving business value from these tools are now shifting from using them experimentally to adopting them as part of a broader business practice. Last year, our respondents said that their companies had adopted just over two Web 2.0 tools on average; this year, those companies have adopted two and a half from the same list and more than three from an expanded one. The survey also shows that the use of these tools is both intense and wide-ranging. Companies report that they are using Web 2.0 both within and outside their walls—to forge tighter links with customers and suppliers and to engage employees more successfully.

Our findings also suggest that after an initial period of promise and trial, companies are coming to understand the difficulty of realizing some of Web 2.0’s benefits. Only 21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y they are satisfied overall with Web 2.0 tools, while 22 percent voice clear dissatisfaction. Further, some disappointed companies have stopped using certain technologies altogether.

However, fundamental changes are beginning to take place among the satisfied companies as a result of their ambitious use of Web 2.0. These companies are not only using more technologies but also leveraging them to change management practices and organizational structures. Some are taking steps to open their corporate “ecosystems” by encouraging customers to join them in developing products and by using new tools to tap distributed knowledge.


More tools for more reasons

At many companies, Web 2.0 is now familiar, but the mix of tools and technologies companies use is changing. Blogs, RSS,3 wikis, and podcasts are becoming more common, perhaps because companies have a greater understanding of their value for business (Exhibit 1).

At the same time, more technologies are in use. For those listed in both the 2007 and 2008 surveys, the average rate of adoption is 2.5 tools per company this year versus 2.2 in 2007. Overall, the respondents say that their companies are using 3.4 technologies from an expanded li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mpanies use Web 2.0 technologies more frequently for internal than for external purposes, and the rate of deployment remains high for almost all kinds of uses (Exhibit 2). After an initial flurry of interest, some companies haven’t been able to sustain participation and are abandoning the use of some tools; 7 percent of respondents have tried and stopped using one or more technologiesThe survey indicates that companies are now embracing a number of potentially higher-value external objectives. Last year, for example, one key goal was to aid entry into new markets; today, more companies are focusing on interactions with their customers.

Still, there is wide variation in the level of overall satisfaction with Web 2.0 tools and technologies. Twenty-one percent of the respondents are extremely or very satisfied with them for most internal and external uses. Those who express satisfaction with these tools—either overall or solely for internal or external purposes—use them more intensively and say they are less likely to stop using them.

What matters where

Following last year’s pattern, Web services (software that makes it easier to exchange information and conduct transactions) remains the technology with the highest level of use among respondents across all regions. Respondents also rate Web services as the most important tool, with Europeans providing the highest marks. Companies in all regions perceive wikis and blogs as fairly important, and the use of both tools has increased over the past year. There are some notable regional differences in the importance of tools: for example, a larger share of respondents in North America (the birthplace of popular community Web sites such as MySpace and Facebook) than in other areas rated social networks as important (Exhibit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tisfaction, like importance, varies markedly by geography. The developed countries of the Asia-Pacific region4 had the largest percentage of respondents expressing the highest level of overall satisfaction with Web 2.0 tools, and Latin America had the lowest. At the other extreme, a larger percentage of North American respondents indicated the lowest level of overall satisfaction (Exhibit 4).

Notes

Getting Web 2.0 to employees

The usage of Web 2.0 tools remains uneven among the workforce at many companies. Only about one employee in four uses Web 2.0 tools, except for Web services. But this finding masks significant differences. At the quarter of companies that are mostly satisfied with the deployment of Web 2.0 technologies, more than half of all employees are using them.

A higher level of usage is found at companies that encourage it by using tactics such as integrating the tools into existing workflows, launching Web 2.0 in conjunction with other strategic initiatives, and getting senior managers to act as role models for adoption.

As might be expected, companies whose respondents are satisfied with the overall results of Web 2.0 employ more tactics to encourage its use—an The use of incentives to encourage the deployment of Web 2.0 technologies is remarkably low; the respondents who are least satisfied with them cite a lack of incentives as a barrier twice as frequently as others doaverage of 4, compared with 2.5 at companies where respondents aren’t satisfied. Further, 35 percent of the respondents at companies that are satisfied with Web 2.0 see no organizational barriers to its greater deployment inside or outside the company. Among those who are satisfied but do see barriers, no single barrier predominates.

Inside and outside companies, many barriers to Web 2.0 persist. Dissatisfied respondents are likely to note more of them, including the inability of management to grasp the potential financial returns from Web 2.0, unresponsive corporate cultures, and less-than-enthusiastic leaders (Exhibit 5).


When Web 2.0 works

As Web 2.0 gains traction, it could transform the way companies organize and manage themselves, leading to whatAmong respondents satisfied with their companies’ use of Web 2.0 tools, only 8 percent say that these technologies have not changed their organizations—compared with 46 percent of the dissatisfied respondents some have dubbed Enterprise 2.0. This year’s survey suggests that some companies are starting to fulfill that broader promise. Among satisfied respondents, 26 percent report that Web 2.0 tools have changed interactions with customers and suppliers, while 33 percent say these technologies have created new roles or functions inside the organization. A third of the satisfied respondents even feel that Web tools are changing its structure (Exhibit 6).

Satisfied companies are using Web 2.0 tools more extensively for interactions with their customers, suppliers, and outside experts (Exhibit 7)—for example, to engage customers and suppliers in product-development efforts, also known as cocreation.5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 addition, they are forming networks outside their corporate walls. These forward-thinking companies seem to be taking a more business-centric approach to the adoption of Web 2.0 as well. Satisfied respondents say that, in large measure, business units rather than IT departments are driving the selection of Web 2.0 technologies.6 Dissatisfied respondents report the reverse: IT units take the lead, choosing the tools and then delivering them to business units (Exhibit 8).7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tes

5See Jacques Bughin, Michael Chui, and Brad Johnson, “The next step in open innovation,” mckinseyquarterly.com, June 2008.

6This finding reinforces the views expressed in a McKinsey online discussion among respondents to last year’s survey on how best to introduce Web 2.0 technologies in companies.

7See Scott C. Beardsley, Bradford C. Johnson, and James M. Manyika, “Competitive advantage from better interactions,” mckinseyquarterly.com, May 2006.

Page


Looking ahead

Tougher competition. Almost 60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tisfied with Web 2.0 initiatives (but only 42 percent of other respondents) see them as a driver of competitive advantage. Expect these companies to become more aggressive in the marketplace against rivals that are slower to get on board.

Higher investment levels. Satisfied or not, all companies plan to spend more on Web 2.0 tools—an opportunity for software developers.

Building Web 2.0 success. There are few differences in size, region, or even tool use between companies that are satisfied with their Web 2.0 experience and those that are not. This suggests that today’s seemingly insurmountable barriers could be overcome through the adoption of managerial methods that satisfied companies use.

Innovation. Successful companies already use Web 2.0 for business applications such as communicating with customers and suppliers; soon they may use it to drive innovation.

About the Authors

The contributors to the development and analysis of this survey include Jacques Bughin, a director in McKinsey’s Brussels office; James Manyika, a director in the San Francisco office; and Andy Miller, a consultant in the Silicon Valley office. The authors gratefully acknowledge the contributions of their colleague Michael Chui.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겨레가만난사람] “부동산 거품 붕괴, 이제 시간문제일 뿐”
‘경제 위기’ 경고하는 김광수 경제연구소장


한겨레 정남구 기자 이정아 기자



» 김광수 경제연구소장



IMF이후 늘어난 가계부채 ‘시한폭탄’
친재벌 정책으로 기술벤처 설 곳 잃어
노동자 임금수준 올라가는 게 ‘성장’

“사회 구성원들이 잘먹고 잘살게 하는 게 경제 운용의 기본목표인데, 우리나라에선 중산층이 계속 붕괴하고 있습니다. 잘먹고 잘사는 것은 노동을 통해 실현하는 것이니까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못합니다. 일자리는 없고, 미래마저 불확실한 상황에서 많은 이들이 부동산과 주식 투기판으로 뛰어들고 있습니다. 자본주의의 건전성이 사라지고 도박경제, 사기경제가 깊이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김광수경제연구소 김광수 소장((49·[사진])은 우리 경제가 ‘위기’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그의 진단은 ‘저성장’이나 ‘고물가’ 같은 경제지표를 들이대는 이들과 뿌리부터 달랐다. 그가 강조하는 위기는 세상을 경영하고 백성을 구제하는 ‘경세제민’과 정반대로 가는 한국경제의 흐름이다. 그는 우리 경제를 재벌에 짓눌려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지 못하는 불임경제, 생산보다 투기에 열을 올리는 투기경제, 사람을 값싼 생산도구로만 보는 머슴경제라고 지적했다. 발상의 대전환이 없이는 희망을 찾기 어렵다는 것이다.

21세기 들어 크게 달라진 세계 경제환경 변화에 맞춰 우리 경제가 대응할 기반을 닦아야 할 시기에 정부가 제구실을 못하고 있는 것을 그는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 노무현 정부는 5년 동안 위기를 조금씩 키워 왔고, 새 정부는 한단계 더 증폭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에선 기술벤처들이 끊임없이 탄생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갑니다. 일본에도 중견 중소규모의 기술벤처 기업층이 매우 두터워 대기업과의 유기적 공생 구조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겐 그게 없습니다. 외환위기 때 20~60위권의 중간 재벌기업들이 거의 사라졌는데, 이 또한 기술벤처적 뿌리가 없었기 때문이죠.”

역동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벤처기업, 중간 허리를 맡을 기업이 우리나라에서 제대로 성장하지 못하는 이유로 그가 ‘산업의 최정점에 있는 재벌기업들의 잘못된 지배구조’를 지목하는 것은 의외다. 지금은 많은 이들이 ‘대기업이 잘돼야 나라 경제가 잘된다’고 믿는 시대 아니던가?

“한국의 재벌들은 일제 시대에 약탈적 상업자본 형태로 출발했습니다. 군사독재 정권시절에는 정·경·관 유착에 기대 성장해 왔지요. 90년대 들어 정부의 관심이 기술개발에 쏠렸지만, 국책사업 지원의 대부분이 상위 재벌그룹에 집중됐습니다. 기술벤처 기반을 구축하고 이로부터 글로벌 기업이 나올 수 있는 산업구조를 형성하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상위 재벌이 기술개발을 독점하다시피 한 겁니다. 설령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술벤처 기업들이 나와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기술을 독점하려는 재벌들의 방해를 넘지 못하고 잡아먹힙니다.”

정부가 이른바 ‘친기업’(비즈니스 프렌들리)을 주창하는 데 대해서도 그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경제든 기업이든, 성장의 목표는 국민이 다같이 잘먹고 잘살자는 것입니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의 임금 수준이 올라가는 게 발전입니다. 사람을 머슴으로만 아는 경제는 일시적인 성장은 가능할지 모르지만 절대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할 수 없습니다. 경제관료들은, 제조업은 중국에 밀려 더는 안 되니 서비스업을 키워야 한다고 말하는데, 서비스업 경쟁력을 강화하여 일자리를 만들려면 서비스업의 임금이 올라가야 합니다. 미국이나 일본 등 선진국에서 이발비가 괜히 눈이 튀어나올 정도로 비싼 게 아니죠. 서비스업을 육성하려면 서비스업의 임금을 끌어올릴 수 있는 정책부터 개발해야 합니다. 발상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국제유가 급등은 최근 우리 경제가 지고 있는 큰 짐이다. 하지만 그는 고유가를 내세워 경제가 어려운 핑곗거리를 찾기에 앞서 세계경제의 커다란 변화를 먼저 읽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금리와 유동성 과잉 탓에 세계적으로 부동산 거품이 커진 것과, 브릭스 국가들이 새로운 세계경제의 성장축으로 떠오른 점을 주목해야 할 외부 환경으로 그는 꼽았다. 그런 상황에서, 외환위기 이후 폭증한 가계부채 문제가 우리 안의 시한폭탄이라고 그는 말했다.

“부동산 투기를 잡지 못한 것은 참여정부의 최대 실책이죠. 부동산으로 흘러든 그 많은 돈이 생산 쪽으로 갔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얼마나 성장 잠재력이 커졌겠습니까? 지금 일자리가 넘쳐서 고민하게 됐을지도 모릅니다. ”

그 때 어떻게 해야 했다는 것인가? 그는 “집이 얼마에 거래되든, 건설업자들이 어떻게 주택을 분양하든 이는 정부가 신경쓸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시장가격을 통제하려하지 말고, 국민의 ‘주거권’ 보장을 위해 뭘 해야 하고, 뭘 할 수 있는지 생각하면 해법이 나온다는 게 그의 대답이다.

“정부가 법으로 수용 가능한 토지를 이용해서 임대료가 싼 질좋은 공공 임대주택을 대규모로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게 해법입니다. 그러면 시장 임대료가 낮아지고, 집값도 낮아집니다. 주거비용이 낮아지면 국민의 삶의 질이 높아지고, 우리 경제의 경쟁력도 커집니다. 그런데, 왜 못했겠습니까? 떡고물을 떨쳐 버리지 못한 때문이었겠지요.”

그는 2005년부터 부동산 거품 붕괴 가능성을 경고해 왔다. 그는 “물가가 오르고 금리가 계속 상승하고 있어, 거품의 본격 붕괴는 이제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말한다.

“2001년에서 2003년까지 부동산 붐은 시장금리 급락에 대한 가계의 부적응에 기인한 면이 큽니다. 은행도 소매 대출을 크게 늘렸지요. 미래가 불확실하니까 재테크 붐도 일었습니다. 이 때의 부동산 투기열은 수도권에 집중됐고, 재건축 아파트, 새도시 등과 겹쳐 있습니다. 하지만 2006~2007년에 일어난 2차 부동산 붐은 수도권에서는 뉴타운과 재개발에 기댄 ‘이명박 거품’이었습니다. 지방에서는 노무현 정부의 행정중심 복합도시·혁신도시 개발에 뿌리를 둔 거품이 일었습니다. 붐은 이미 끝났지요. 지금은 거래가 급감해 있어요. 거품 붕괴 초기단계에서는 거래가 줄고 가격은 떨어지지 않는 기간이 1년 반에서 2년 가량 이어집니다. 그러다가 폭락하지요.”

적정 집값 수준을 얼마로 보느냐고 물었더니 “전셋값과 집값이 같아야 정상”이라는 대답이 돌아온다. 전세가격이야말로 실수요와 공급을 반영한 값인데, 그보다 집값이 비싸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집값 하락이 이어지면서 금융시장이 큰 혼란에 휩싸였다. 우리나라 은행들은 집값의 절반 이하로 돈을 빌려줘서 집값 거품이 터져도 금융시장에 큰 혼란은 없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고 하자, 그가 또 피식 웃는다.

“미국에서도 다를 그렇게들 얘기했습니다. 금융회사들의 자기기만이었지요. 우리 은행들은 지금 예금총액의 130%를 대출해 주고 있습니다. 어떤 은행은 160%를 빌려주고 있습니다. 미국이나 일본의 은행은 대출총액이 예금총액의 90% 가량입니다. 은행들이 양도성예금증서를 발행해 자금을 조달하고, 외화를 단기 차입해 엄청나게 대출을 늘렸는데, 아무 문제가 없을 거라는 말은 자기기만이죠. 위기의식이 없는 게 가장 큰 걱정입니다.”

글 정남구 기자 jeje@hani.co.kr,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글 정남구 기자 jeje@hani.co.kr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 김광수 경제연구소장



■ 김광수 소장은

IMF때 대처보고서 ‘화제’

1997년12월3일, 우리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했다. 경제관료들조차 사태 전개를 잘 이해하지 못하던 때였다. 그 이틀 뒤 50여쪽짜리 한 보고서가 주요 경제부처와 청와대, 한국은행 간부들에게 건네졌다. 외환위기는 왜 발생했는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담은 것이었다. 보고서는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김광수가 바로 그 보고서의 주인공이었다. 당시 노무라연구소 서울지점에서 일하던 그가 개인 자격으로 쓴 것이었다. 그는 이후에도 몇 달에 한번씩 외환위기 극복과정에서 정책결정에 참고가 될 보고서를 만들어 돌렸다.

그는 2000년 8월 주식회사 김광수경제연구소를 세워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일찍이 우리 사회에 없던 개인 독립연구소 실험이었다. 연구소는 “정직하고 도덕적인 지식의 생산기관을”을 표방한다. 김 소장이 그동안 숱한 ‘돈’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고 지금까지 견뎌온 힘이 거기서 나왔다. 그러나 지식과 정보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해 주지 않는 한국사회에서 기업이나 국가기관으로부터 독립한 연구소를 유지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연구소는 연구용역과, 보고서 판매를 수익원으로 한다. 연구소가 생산한 자료들을 다 받아보는 회원에게는 연간 300만원의 회비를 받는다. 그간 나온 보고서들은 <현실과 이론의 한국경제> 3권으로 묶여나왔는데, 단 한번도 추천사를 써 본 적이 없다는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가 추천사를 썼다. 매주 발행하는 경제시평 등 세 가지 자료는 연 20만원에 받아볼 수 있다. 이른바 ‘시평회원’ 제도는 2006년 시작했는데, 올해 들어 회원이 본격적으로 늘고 있다. 김 소장은 “회원 증가로 연구원을 한 명 더 늘릴 수 있게 됐다”며 “더 많은 지식과 정보를 회원들에게 전하는 것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연구 인력은 김 소장을 포함해 4명이다.

인터넷 카페 ‘김광수경제연구소포럼’((cafe.daum.net/kseriforum)은 연구소가 세상과 소통하는 또 하나의 통로다. 지난해 7월 연 카페는 회원이 현재 1만2천명으로 불어났고, 방문자가 하루 3천~4천 명에 이른다. 김 소장은 “연구소가 생산하는 지식·정보의 질은 이제 충분히 인정받는 단계에 이르렀다”며 “연구인력을 20~30명 수준으로 늘려 세상에 본격적으로 기여하는 단계로 접어들면, 연구소를 세상에 환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남 광주 △진흥고 △서울대 경영학과(석사) △도쿄대 박사과정 수료 △노무라연구소

정남구 기자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01217.html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urce: 프레시안, 전홍기혜 기자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60080718143717


"미국의 신경제는 존재하지 않았다"
  [화제의 책]장하준 <다시 발전을 요구한다>

  2008-07-20 오후 12:29:46






  최근 사석에서 만난 한나라당 의원이 요즘 고민이 '신자유주의'라고 털어놓았다. 신자유주의의 앞날에 대해 고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영원히 잘 나갈 것 같던 미국 경제가 지난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래로 휘청거리고 있고, 그 여파로 세계 경제에도 짙은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이 같은 미국의 금융불안이 해소되는 데에는 4년 정도 소요될 것이란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삼성경제연구소. <미국 가계부채의 급증과 조정 전망>) 지금과 같은 국내외적 경제불안이 이명박 정부 내내 계속될 것이란 예상이다.
 
  이명박 정부는 "제3의 오일쇼크"라는 등 위기설을 가장 선도적으로 제기하고 있지만, 현 경제위기가 장기화될 것이라고 보고 있지는 않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1일 국회 개원연설에서 "내년 후반기에는 경제회복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1년 정도 '소나기를 피하는' 차원에서 안정기조로 가겠지만 곧 다시 성장모드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최근 물가가 급등하면서 인플레이션 위기감이 고조되자 이명박 정부는 경제정책 방향을 선회하겠다고 했지만, 따지고 보면 한반도 대운하의 일시 보류 이외에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MB노믹스의 핵심 정책인 공기업 민영화, 규제완화, 감세 등은 여전히 추진되고 있다. 신자유주의를 맹신하는 MB노믹스는 살아 있다. 과연 MB노믹스로 현 경제 난국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불안하기만 하다.
 
  때마침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가 '신자유주의 신화'를 비판하는 책을 냈다. 아일린 그레이블 덴버대학 교수와 공저인 <다시 발전을 요구한다>(부키 펴냄. 이종태.황해선 옮김)에서 장 교수는 "신자유주의는 지난 20년간 경제발전에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책 제목 '다시 발전을 요구한다'는 신자유주의가 아닌 대안이 분명 존재하며, 신자유주의의 신화를 깨고 이 대안으로 시선을 옮겨야 한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1990년대 美 경제실적은 이전시기보다 둔화"
 
  장 교수는 이 책에서 신자유주의 경제발전에 대한 신화를 비판한다. 한미FTA의 연내 비준을 위해 미국에 쇠고기 시장을 전면 개방하는 등 미국에 목매다는 이명박 정부가 사로잡혀 있는 '미국의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모델이 이상'이라는 신화도 포함된다.
 
  장 교수는 "1990년대에 미국의 신경제는 존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GDP 평균성장률은 1982-1986년에는 4.4%, 1970-1973년에는 4.8%였는데, 1991-1995년에는 2.7%에 그쳤다. 이후 1996년-1999년 동안의 높은 성장률은 바로 이전 시기의 낮을 성장률을 상쇄시키는 효과를 거뒀을 뿐이라는 지적이다. 또 1990년대 미국의 연평균 생산성 증가율은 1.9%에 그쳤다.
 
  그는 "상당수 산업국가들이 1990년대에 적어도 미국과 비슷하거나 더 나은 성과를 보였다"며 아일랜드(6.8%), 싱가포르(5.3%), 노르웨이(3.1%), 호주(2.8%), 포르투갈(2.6%) 등은 미국과 비슷하거나 더 나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런 근거로 장 교수는 "1990년대 미국의 경제실적은 그다지 두드러지지 않다. 이전시기보다 오히려 둔화됐다"며 "신경제 관련 주장들은 실증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분배 문제를 고려하면 1990년대 미국 경제실적은 더욱 내세울 게 없어진다. "1990년대 미국 주식시장의 호황은 상위 20%의 부자들을 더 부유하게 만들었을 뿐"이라는 게 장 교수의 지적이다.
 
  또 1970년에 미국 최고경영자 상위 100명의 평균 연봉은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면 130만 달러로 노동자 평균 임금의 39배 정도였으나, 1999년이 되자 이들 경영자의 평균연봉은 3750만 달러로 노동자 평균 임금의 1000배가 넘는 등 임금 양극화 현상도 가속화됐다.
 
▲장하준 교수. ⓒ프레시안

  빈곤 문제도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 미국에서 빈곤층으로 분류되는 가계의 비율은 1989년 10%였는데 2000년에도 9.2%로 큰 변화가 없었다.
 
  "신자유주의는 경제발전에 실패했다"
 
  장 교수는 미국 뿐 아니라 신자유주의의 세계화가 진행된 지난 20년간 다른 나라의 성과도 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1950-1980년대의 개입주의 시대보다 1990년대의 신자유주의 시대에 더 높은 평균 성장률을 기록한 나라는 아르헨티나, 칠레, 우루과이 등 세 나라 뿐이라는 것.
 
  산업국가의 1인당 연간소득 성장률은 1960-1980년대의 개입주의 시대에는 3% 수준이었으나 1980-2000년의 신자유주의 시대에는 2%로 하락했으며, 개발도상국의 1인당 GDP 성장률이 개입주의 시대에는 1.5%였으나 신자유주의 시대에 접어들면서 0.5%로 하락했다고 장 교수는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난 20년간 개발도상국 전체의 성장률에는 중국과 인도라는 두 나라의 급속한 경제발전의 성과가 보태져 있기 때문에 다른 나라들의 경제성장률은 이 보다 더 낮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자유주의 시대동안 라틴 아메리카는 사실상 성장을 멈췄고, 사라하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국가는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는 것.
 
  결론적으로 "신자유주의가 지난 20년 동안 경제성장을 이루는데 참담하게 실패했다"며 "신자유주의는 성장을 확산시키기보다는 국제적으로 불균형과 불평등을 조장해왔다"고 장 교수는 밝혔다.
 
민영화, 정부 예산에 크게 도움 안 돼
 
  장 교수는 이 책에서 무역과 산업, 민영화, 금융규제 등 정책에 있어 신자유주의를 극복할 정책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공기업 민영화와 관련해, 신자유주의는 만성적인 비효율과 낭비, 부실 경영 등을 이유로 국영기업을 민영화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명박 정부가 내세운 이를 공기업 민영화의 명분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장 교수는 민간기업의 인센티브, 보상, 감독체계 등이 국영기업보다 낫다는 근거가 없다고 지적한다. 또 국영기업의 존재가 경제성장을 저해한다는 신자유주의적 관점에 대해서도 대규모 국영기업을 보유한 많은 국가들이 2차 대전 이후 매우 훌륭한 경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반박했다. 프랑스, 오스트리아, 핀란드, 노르웨이 이탈리아가 그 대표적 사례다. 1950-1980년대에 오스트리아는 1인당 국민소득이 연간 3.9% 성장해 16대 경제선진국 중에 2위를 차지했다. 이탈리아는 3.7%로 4위, 핀란드는 3.6%로 5위, 노르웨이는 3.4%로 6위, 프랑스는 3.2%로 7위를 차지했다. 또 개발도상국에서 가장 큰 국영 기업부문을 가진 대만은 2차 대전 이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나라 중 하나다.
 
  그렇다면 대안은 무엇인가. 장 교수는 정부는 민영화가 경제적으로 합리적인지 심사숙고해야 하며, 민영화가 적절한 경우에도 민영화 비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에서는 수익성이 가장 떨어지는 국영기업을 매각하고 싶겠지만 민간 부문에서는 가장 수익성이 높은 국영기업을 매입하려 할 것이다. 정부 입장에서 골치 아픈 기업은 민간자본에게도 마찬가지기 때문. 그래서 정부는 실적이 나쁜 공기업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상당한 자금을 투입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또 상당수 국가는 재정수입을 늘리는 수단으로 민영화를 도입하려는데, 민영화는 생각만큼 정부 예산에 보탬이 되지 않는다고 장 교수는 지적한다. 공기업이 외국투자자나 국내 내부자에게 헐값으로 팔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거래는 상당한 부패를 동반하기도 한다. 이승만 정부, 박정희 정부, 노태우 정부에서 진행됐던 공기업 민영화는 모두 정경유착 및 부패 스캔들이 일었다.
 
  따라서 장 교수는 "민영화로 발생하는 비용을 적절하게 평가한다면 그토록 쉽게 민영화를 선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Source: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60080718143717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