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계 리더 인터뷰 #1, KAIST 생명과학과 유욱준 교수님(Mar 06 2008 at UIUC)


이 글은 2008년 5월 6일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 (어바나-샴페인 캠퍼스)에서 열린 동 대학교 Dr. Hoetker 교수님 대학원 수업인 Innovation Management 과목 중 동아시아 혁신 리더들을 초빙 아시아 각국의 혁신 리더십 (Innovation Leadership) 에 대한 이해를 하기 위한 활동 중 한국의 대표적 혁신 리더인 유욱준 교수님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정리한 것입니다. (by 최정환, jeonghwan.choi@gmail.com)  



1. 한국 바이오 제약 분야의 발전 방향은 무엇입니까?

- Bio Industry 중 신약개발은 크게 두 분야, 즉 Biology based pharmaceutical 과 Chemical based pharmaceutical 로 나눌 수 있는데, 한국의 경우 대규모 투자 (2,000 ~ 3,000 억 원) 이상이 필요한 Chemical based pharmaceutical 분야 보다는 상대적으로 중, 소 규모의 투자 (30~40 억 원)로도 신약 개발이 가능한 Biology based pharmaceutical 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 Biology based pharmaceutical 분야 중 특히, Antibody products (e.g. 항암제) 등에 주력하면서 당분간은 Field test 단계까지 검증을 거친 후, 일단은 1) 대규모 Global 제약회사에 핵심기술을 판매하고, 추후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 기업과 함께 2) Global 신약 개발 사업 사업혁신이 일어나도록 할 계획입니다. (2 tier strategy)

- Bio industry 는 특성상 국내시장보다는 Global 시장을 주 Target으로 하고 있고, 그 사장규모는 600조 가량 되는 거대 시장이므로, 한국과 같이 풍부한 Qualified Scientists & Engineer 연구 인력 Pool과 정부의 적극적 지원, 그리고 미래 Bio industry에 대한 확신을 가진 Leadership만 바탕이 된다면 충분히 성공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 특히 Leadership의 경우 뚜렷한 Vision과 더불어 관련종사자와 시장을 설득할 수 있어야 합니다.


2. 바이오/제약분야 리더로서 어려운 점은 무엇입니까?


- Bio industry leader로서 지난 10여 년간 적과의 싸움을 지속해 왔는데, 그 적이란 1) Political power game 2) Unstructured screening system 3) Perception of Scientists & Engineers 등입니다.

1) Political power game:
많은 과학기술 혁신 정책의 경우, 과학기술계의 저명한 전문가들 보다는 비전문가 그룹들에 의해 주도되어 왔던 경우가 많았는데, 이로 인해 실질적이고 구체적 혁신 정책의 실행이 저해되곤 했습니다. 하지만, 점차 복잡해지고 다양해지는 혁신 활동의 증가에 따라 점차 과학/기술/혁신 전문가들이 정책입안에 참여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고, 다양한 경로를 통해 의견이 전달되고 있으므로 점차 개선되고 있습니다.

2) Unstructured screening system for Grant:
미국의 경우 peer review 시스템을 통해 다양한 학문적 성과나 학자들이 검증되는 반면 역사적으로 한국의 경우 이러한 시스템 보다는 Political power game 을 통해 연구비 (Grant) 등이 배정되곤 했었습니다. 예를 들어 70~80년대에는 많은 연구 업적 중 20% 만이 가치있는 연구성과라고 여겨졌으나, 이후 90년대에선 (40~50%) 최근에는 70~80% 까지 제공되는 연구비가 가치있는 성과물로 연결되고 있습니다.

특히 제 경우에는 1 억 원 이상의 Grant 결정시 연구 성과나 가치에 대해 보다 정치적 고려보다는 철저하게 검증하고 다양한 창의적 시도에 투자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보다 작은 Grant의 경우는 가능성에 좀 더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물론 아직까지 아주 만족할만한 시스템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만, KAIST, Postech, GAIST 등 Top tier Institutes 들을 선두로 이러한 검증 시스템이 많이 정착되고 발전되어 가고 있는 중입니다.

3) Perception of Scientists & Engineers:
많은 경우 과학기술계 종사자들은 과학적 사고에 기인하다 보니 다양한 혁신활동, 사회적 영향력제고 등에 보수적(Conservative)인 경우가 많고, 또한 자신의 분야에 몰두하다 보니 혁신에 대하여 근시안적으로 문제를 바라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사회적으로 국가나 산업전체적인 혁신 역량 강화를 위해 힘써야 할 유명(Prominent) 과학기술인의 경우 보다 적극적으로 사회활동에 참여하여 다양한 연구/혁신 기회를 발굴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Social context (e.g. 주변의 시선) 또는 Politically biased screening system 때문에 보다 과학기술/혁신 정책 수립에 강한 Leadership을 발휘하기 쉽지 많은 않았습니다.

이를 극복해보고자, 해외 여러 저명한 한국이 과학기술자들을 초빙해보기도 했으나, 이 또한 사회적/문화적 차이와 경험의 상이성 (e.g. 소대장/중대장/참모총장)으로 인해 그 효과성이 적어 보입니다. 따라서 한국 내에서 이러한 과학기술계 혁신 리더를 배양하고 개발 해야 하는데, 이는 여전히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합니다.


3. 최근 과학기술계의 연구부정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얼마 전 발생한 KAIST 내 Bio 분야 연구 Misconduct (김태욱 박사)의 경우 내부 검증 시스템으로 발견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한 첫 사례인데, 김박사의 경우 처음 사소한 착각으로 유발된 문제를 성과에 집착하고, 이를 기업과 연계하여 사업화 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Misconduct를 하고, 심지어 증거인멸을 시도하는 등 많은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기업체에 파견되었던 학생을 연구진실성위원회 위원이 간접적으로 조사하여 정식 보고체계를 통해 Claim 하게 되었고, 위원회에서 정밀 검토를 거친 결과 심각한 연구 진실성에 결함을 발견하고는 즉각 조치를 취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 이와 같이 한국 내에서는 서울대사태 이후 Top-tier Institute를 선두로 하여 연구진실성위원회가 활발히 활동하면서 혹여 있을지 모르는 연구부정 사태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실행해 가고 있습니다.

- Research integrity audit system 의 강화는 보다 상식적이고, 과학적 연구 검증을 통해 보다 투명한 혁신활동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4. 과학기술계 두뇌유출 문제는 어떻게 대처해 나가야 하겠습니까?

- 먼저 국내에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나야 합니다. 지금 현재 한국의 경우 국력에 비해 Professional 연구소가 너무 적습니다. 특히 기업체 관련 중, 소 규모 연구소가 턱없이 부족한 편인데 이는 주로 과학기술관련 지식이 적은 분들이 정책/행정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현장에 대한 몰이해로 인해 벌어진 면도 있는데, 어찌되었건 앞으로는 정부의 경우 대규모 연구소를 산업계는 중, 소규모의 고부가 지식 창출을 위한 많은 연구소들이 생겨나서 고급인력들을 수용해야 할 것입니다.

- 이를 위해 다양한 리더쉽 위치에 많은 진실된 과학기술계 인사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 될 수 있는 채널과 기회를 발굴하는데 노력 하고 있습니다.

- 또한, 과학기술계 리더들은 실력과 성과를 바탕으로 한 평가 체계 확립에 집중해야 할 것입니다. 정치적 고려사항들을 배제하고 솔직하고 정직한 연구 성과 평가시스템을 통해 매일 매일의 진실되고 가치있는 연구 성과물들이 양산되게 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 능력 + 열심 (최선), 능력 + 놀기 (OK), 무능력 + 열심 (최악), 무능력 + 놀기 (OK)


- 일반인을 위한 책을 낸 적이 있는데, 이것이 Power increase 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과학기술인들이 보다 대중에 가까이 다가서려는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고 이를 바탕으로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사회가 되는데 기여해야 합니다.

5. 기타

- 현재 전세계적으로 부의 95% 는 실물경제가 아닌 금융 분야의 “돈놀이” 에 의해 주도 되고 있는데, 이러한 돈과 실물경제와의 괴리가 수없이 많은 사회적 문제를 야기 하고 있습니다. 이를 개선 하기 위해서는 혁명적 변화가 필요한 데 특히, 과학기술 분야에서 이러한 문제에 대한 대안을 내놓고 극복하기 위한 (Socrates) 인재가 배출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국의 과학기술계에서 이러한 인재들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 자임하고 싶습니다. 


(Interviewed by 최정환)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한국은 뛰어난 (논문 인용수가 많은) 학자가 적을까?

모 신문사에서 "HCR:국제학계에서 자주 인용되는 논문연구자 미(美) 4029명, 일(日) 258명, 한국 3명" 이라는 기사가 올라와 있는 것을 보고 든 의문입니다.

일단, 제 상식으로는 미국의 지금 이/공계 박사의 절반이 외국 국적 출신 특히, 한국, 중국, 인도계가 많은데 위의 결과는 제 상식에 좀 많이 벗어나서 HRC 통계에 대한 근본적 질문을 갖고 한 번 찾아봤습니다.

역시나, 통계에 나온 것은 각 연구자들의 소속 조직 (대학/연구소/기업)이 속한 나라의 국적을 가지고 조사된 것이더군요. 예를 들면, 비록 외국 국적의 연구자라고 하더라도 미국 대학이나 연구소/기업에서 활동하는 분들의 경우 모두 미국 국적으로 처리된 것입니다.

참조: ISI highly cited.com
http://hcr3.isiknowledge.com/browse_author.pl?link1=Browse&link2=Results&valueCountry=1&submitCountry=Go&page=37

위의 Link에 보면 Kim, Young-Won 이라고 분명 한국계가 분명해 보이는 분도 미국 통계로 잡혀있고 쭉 훑어봐도 한국, 중국, 인도계의 이름이 미국 통계에 많이 보이고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깐, 한국 대학이나 연구소에 계시는 분들 중 세 분만 학회지에서 인용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미국에서 활동하는 많은 한국 연구자들도 있으므로 한국인들의 과학/기술 능력이 뒤쳐진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오히려 미국이 주도권을 가진 학회와 뛰어난 연구 환경을 가진  미국의 대학/연구소/기업이 절대적으로 많은 인용이 가능한 연구와 출판이 가능하고 그만큼 학문적 인프라 수준이 높아서 다고 할 수 있지요. 따라서 전세계의 인재들이 미국으로 몰리게 되어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 입장에서 보면 고급두뇌의 유출 현상을 볼 수 있겠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Italian scientist Michele Pagano now lives in the U.S., CHRISS WADE for TIME

최근 유럽도 이러한 고급 두뇌 유출 문제로 골머리를 썩고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첫째 제한된 연구비,  둘째 연구하는 사람 따로 있고 그 성과 가져가는 사람 따로있는 낙후된 연구문화 그리고 셋째 상대적으로 낮은 과학기술자에 대한 인식과 대우 등으로 인해 여전히 유럽에서 미국으로의 고급 두뇌 유출이 지속되고 있다고 합니다. (참조: Time 기사, How to Plug Europe's Brain Drain)

미국에서 활동하는 유럽 학자들의 인터뷰에 따르면 자신들도 자신의 조국에서 일하고 싶지만, 학문적 분위기가 미국과 비교하여 뒤쳐지기 대문에 어쩔 수 없이 미국에서 연구를 지속할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물론 미국과 비슷한 연구환경이 주어진다면 조국으로 돌아가서 연구를 하고 싶다고 하구요.

Time 지 기사의 마지막은 "고향은 이들 학자들의 가슴에 있지만, 자신들의 조국이 과학적 사고가 보다 활성화되는 것을 필요로 한다: Home really is where the heart is for these researchers, but they need Europe to be a place where the scientific mind can flourish, too." 라고 마감하고 있습니다.

이제 맨 처음의 질문으로 돌아가서, 한국에는 왜 뛰어난 학자가 적은 것일 까요?

한국도 유럽과 마찬가지로 제한적인 연구비와 낙후된 연구문화, 그리고 낮은 연구하는 사람들에 대한 인식 등이 문제일 겁니다. 특히나 과학기술분야는 더욱 심한 듯 보이구요.

한국에서 뛰어난 세계적인 학자가 나오지 않는 가장 큰 문제는 눈에 보이는 외적 인프라(연구비, 시설, 장비, 연구환경)가 아니라 내적 인프라 (연구비 지원/행정/관리 체계, 취약한 평가시스템, 비민주적 조직, 약한 Global network, 학자에 대한 HR Practice, 단기성과 추구, 중/장기 비전 및 로드맵, 기초과학기술지원, 학자들의 리더십 배양 등)가 매우 부족하여 좋은 학자들 (특히, 한국계 마저도)이 등 돌리고 오지 않거나 혹여 한국에 오더라도 세계적으로 유명한 연구를 할 내적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해서 그리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따라서 아마도 저 같으면 기사를 이렇게 쓸 것 같습니다.

"한국의 대학/연구소/기업 연구 인프라 부족해서 연구성과가 저조하니 연구자들을 위한 외적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Global network, 학회 활동 지원, 공정한 평가에 근거한 지원 등 내적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더욱 힘써야 한다.

더불어 중, 장기적으로 뛰어난 학자들을 한국으로 유치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하고 이들의 성과가 널리 알려지고, 활용되고, 반영 될 수 있도록 학자들의 통합적 리더십(Leadership)이 계발될 수 있는 한국만의 모델을 만들어 제공해야 한다"


라구요....

Reference:

1. How To Plug Europe's Brain Drain (TIME, Jan. 11, 2004)
http://www.time.com/time/magazine/article/0,9171,574849-1,00.html



HCR:국제학계에서 자주 인용되는 논문연구자 미(美) 4029명, 일(日) 258명, 한국 3명

홍콩=이항수 특파원 hangsu@chosun.com 

논문 데이터 부문에서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의 과학정보연구소(ISI)가 최근 국제학계에서 '자주 인용된 논문 연구자(HCR·Highly Cited Researcher)' 5000여명을 선발한 결과, 한국 교수 3명이 포함된 것이 18일 확인됐다. 주인공은 포항공대 화학과 박수문(朴壽文·67) 교수와 연세대 경제학과 유병삼(兪炳三·56) 교수, 서울대 물리학과 김수봉(金修奉·48) 교수.

이번에 발Ⅵ?HCR 결과는 ISI가 지난 2003년 HCR를 선정·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5년간의 세계 각국 학자들 논문 피(彼)인용 실적을 추가해 최근 새로 공개한 것이다.

한국은 2003년 평가에서 박수문 교수 1명만 선정됐으나 이번에 3명으로 늘어났다. 하지만 한국은 지난해 국내 총생산(GDP) 규모가 세계 13위인 데 비해 우수논문 저자 배출 순위(HCR 순위)가 27위에 불과해 세계 수준에 너무 뒤처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258명, 홍콩 16명, 대만 12명, 인도 11명이 선정됐고, 중국(5명·홍콩 포함하면 21명)과 싱가포르(4명)도 한국보다 많았다. HCR로 선정된 한국 교수들은 전화통화에서 "한국 학자의 숫자가 너무 적어 놀랍고 참담하다"고 말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4029명이 선정돼 압도적으로 많았고, 영국(434명)과 독일(260명)이 뒤를 이었다. 강소국(强小國)으로 알려진 스위스와 네덜란드, 스웨덴, 이스라엘, 덴마크 등도 GDP 순위보다 훨씬 앞서는 우수 논문 저자들을 배출했다. ISI는 웹사이트에 각국별 순위를 공개하지 않지만 이번에 일부 학자들이 웹사이트의 HCR 명단을 국적별로 분류해 순위를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SI는 생명과학·의학·물리학·엔지니어링·사회과학 등 21개 분야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저자를 분야별로 250명씩 선정해 공개해왔다.

HCR로 선정된 박 교수는 그동안 4500회 이상 논문이 인용된 재료과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서 포항공대의 기초과학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김 교수는 중성미자의 질량을 입증한 논문 등이 1만 번 이상 인용돼 2002년 '세계 최고 15인의 물리학자'에 선정됐다. 계량경제학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유 교수는 연세대 경제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이들은 "우리나라 학문의 역사가 일천하고 논문의 질보다 숫자(양)로 평가하는 분위기, 학계의 기초분야 학문 소홀, 과다한 잡무와 수업시간, 열악한 연구환경 등이 세계 수준에 못 미치는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연구 환경과 분위기를 더욱 개선하고 학자들 사이의 경쟁 시스템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ISI와 HCR

미 과학정보연구소(ISI· Institute for Scientific Information)는 1960년대부터 미 국립보건원(NIH)이 계약한 논문과 수만 개의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들을 분류해 연구자들이 논문을 빨리 찾도록 돕는 사업을 해왔다. 2000년부터는 수십 년간 축적된 논문 정보를 토대로 '과학분야 인용지수'를 만들고, '자주 인용된 논문 연구자(HCR)'를 부정기적으로 선정·발표해 왔다. 이 연구소 사이트는 연구자 이름이나 연구분야, 국가, 소속기관 등으로 검색해 논문을 링크할 수 있어 편리하다.


입력 : 2008.07.19 03:12 / 수정 : 2008.07.19 08:29

Source: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7/19/2008071900072.html
Posted by Jeonghwan Cho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림 2008.07.23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CR 한국 4번째는 최정환 박사님 ~~5 번째는 * * * 박사가 되시기를 축원합나다 ^^

  2. Favicon of http://leadershipcenter.tistory.com BlogIcon Jeonghwan Choi 2008.07.24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20년 쯤 있어야...결과를 알 수 있겠는데요...(^^); ㅎㅎㅎ